Getting to the core of Apple’s succ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to the core of Apple’s success

A friend of mine in Silicon Valley introduced me to an engineer when I was in the United States on a business trip last year. The engineer had been working for Apple for years, and I was dying to hear his stories. For a company whose business is communication, Apple is notoriously secretive. Even the PR managers frequently say, “I don’t know about that” or “I can’t discuss the matter.”

I hoped to get a behind-the-scenes peek into Apple, intending to write about it much later.

“Apple is like a drug dealer syndicate,” the engineer said. “At the orientation, we were constantly told not to snoop around. We don’t have social groups and know only the project we are involved in.

“Rules are very strict, so you don’t look people in the eye when you run into them in the office. Getting too close to a coworker can be a mistake. There was a rumor that an engineer attended an event at his child’s school; another parent asked him what he did at Apple, and he gave a brief response. Soon after, he was fired. Probably (sic), it actually happened.

“The hierarchy among the job functions is very clear. The highest level is industrial design, followed by marketing, software and hardware. The design and function are determined first, and the engineers have to make them .?.?. We are under tremendous stress, but we manage to survive, not because of money but to see that product coming to the market.”

I was quite surprised when I read the recently published “Inside Apple” by Adam Lashinsky, which corroborated what I heard from the engineer in vivid detail. As former Lycos CEO Im Jeong-uk, who translated the book, said, “Apple is a company that goes against all the modern management theories such as transparency, power transfer and information sharing.”

But how can it reach such glorified status? The book highlights the power of the extraordinary genius of Steve Jobs. He valued design, never compromised on making the best product possible and created a culture where no one but the chief financial officer worries about profit and loss, and the employees are free to say, “no,” even to brilliant ideas.

After all, there never was a model for leadership that guarantees success. In the end, only the passion and desire remain. Any leader, regardless of style, is halfway to success if he can set fire to the hearts of his team.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미국 실리콘밸리에 사는 지인이 있다. 지난해 초 현지로 출장 갔을 때 그의 소개로 엔지니어 한 분을 만났다. 여러 해 애플 본사에서 근무한 분이었다. 어떻게든 얘기를 듣고 싶었다. 애플 취재를 해 본 기자들은 안다. 그 속을 들여다보기가 얼마나 힘든지. 홍보 담당자조차 “모른다” “말 할 수 없다”란 소리를 입에 달고 산다. 그 날 나는 운이 좋았다. 최대한 오래 묵힌 뒤 기사화한다는 전제 하에 여러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일부 내용을 축약하면 이렇다.
“애플은 마약조직이예요. 입사 프레젠테이션에서 가장 많이 듣는 얘기가 ‘옆을 기웃대지 말라’는 거예요. 사내 동호회 같은 것도 별로 없고, 한 마디로 자기가 하는 일 밖에 알 수 없어요. 규칙이 워낙 엄격하다 보니 나중엔 복도에서 눈도 안 마주치게 되죠. 친하게 지내 봤자 실수 할 가능성만 커지니까. 이와 관련한 괴담은 무수히 많아요. 얼마 전에도 한 엔지니어가 아이 학교 행사에서 다른 학부모로부터 ‘애플에서 하는 일이 뭐냐’는 질문을 받고 간단히 답했다가 해고 당했다는 소문이 돌았어요. 사실일 거예요.
애플은 외부에도 가혹해요. 특히 스티브 잡스가 누군가 ‘우리 걸 침범했다’ 생각하면 엄청난 공격이 시작되죠. 상대 회사가 파산하건 창업자가 알거지가 되건 개의치 않아요. 사는 집까지 압류해 버리니까. 한마디로 ‘(잡스) 눈에 보이는 건 못 참아!’인 거죠.
직종 간 서열도 확실해요. 최상층위가 인더스트리얼 디자인(ID), 그 다음이 마케팅,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순이죠. 일단 모양, 기능부터 정한 뒤 무조건 만들어내라고 하죠. 못 하면 어쩌냐고요? 죽는 거죠. 스트레스가 엄청난데 어떻게든 견뎌요. 돈이 아니라 자기들이 (그 제품을) 보고 싶어서.”
최근 번역 출간된 책 『인사이드 애플』을 읽으며 내심 놀랐다. 지난해 엔지니어로부터 들은 얘기들이 고스란히 들어 있었다. 훨씬 생생하고 일목요연하게. 역자인 임정욱 전 미국 라이코스 대표의 말마따나 애플은 ‘투명경영, 권력이양, 정보공유 등을 강조하는 현대 경영학 이론을 모든 면에서 거스르는’ 회사다. 한데 어떻게 지금 같은 성공을 거둘 수 있었을까. 책은 결국 잡스라는 ‘걸출한 천재의 힘’을 말한다. 그는 ‘무서우리만큼 디자인을 중시하고, 최고 제품을 만들기 위해 절대 타협하지 않으며, 최고재무책임자를 제외하곤 누구도 손익 체계를 걱정할 필요 없는, 훌륭한 아이디어에 ‘아니오’라고 외치는 문화’를 만들었다.
그러고 보면 애초, 언제고 승리를 보장하는 리더십의 정답 따위는 없다. 차 떼고 포 떼고 보면 결국 남는 건 열정과 도저한 욕망뿐. 어떤 스타일의 리더라도 조직원들의 가슴을 불타오르게 할 수 있다면 이미 절반은 성공한 것 아닐까.
이나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