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 defectors ‘trait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re defectors ‘traitors’?

Rough words by Lim Soo-kyung, a female pro-North Korean student activist in the 1980s and now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United Party, has created a sensation. Her below-the-belt remarks to a North Korean defector - now a university student in Seoul - is a clear testament to her twisted views on the state of human rights in the reclusive country.

According to the North Korean student who happened to meet Representative Lim in a restaurant last Friday, Lim began to lash out at him when he told her that a waiter had deleted photos taken with Lim from his cell phone, as ordered by Lim’s aides. (See story on Page One.) Lim allegedly responded to the defector by saying, “You are doing the weird things, dubbed a fight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with Ha Tae-keung, right? Ha is a son of a bitch betrayer and I will kill him with my hand .?.?.” Ha is the president of Open Radio for North Korea, who became a lawmaker for the ruling Saenuri Party in the last April legislative election.

When the defector rebutted Lim’s violent language by saying, “Who betrayed whom? Do you mean Representative Ha and us, North Korean defectors, betrayed the murderer Kim Il Sung [founder of North Korea], whom you called ‘your father’?”

Lim reportedly kept shouting, “You stupid turncoats!”

It defies our understanding that Lim called Representative Ha, who has been diligently campaigning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together with a number of defectors, a “turncoat” in a manifestation of allegiance to the Pyongyang regime. Moreover, making verbal attacks on defectors shows she lacks a basic sense of human rights. We cannot but laugh at the infantile threat hurled at a defector-turned-student as if the post of legislator is the source of an immense power.

Lim later explained on her Twitter feed that she just was just trying to scold a student who went too far. She also later apologized. But that is not enough. Lim was imprisoned for three years and five months for violating National Security Law after visiting North Korea for 46 days in 1989 without government permission. We believed her entry into the National Assembly would help revitalize discussions on unification. But the latest episode forces us to question her qualifications to discuss the issue on behalf of the voters. Lim should apologize both to the public and defectors from the North. The DUP must also make public its position on her out-of-bounds, profane remarks.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이 탈북 대학생에게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그가 자유를 찾아 사선(死線)을 넘은 탈북자들을 향해 폭언을 한 것은 국가관과 인권 의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보이기 때문이다.
지난 1일 임 의원과 만난 탈북 대학생에 따르면 자신이 임 의원과 찍은 휴대폰 사진을 웨이터가 삭제한 데 대해 “이럴 때 북한에서는 총살”이라고 말하자 임 의원의 폭언이 시작됐다. “근본도 없는 탈북자 XX들이 굴러와서 대한민국 국회의원에게 개겨? 너 하태경(새누리당 의원)하고 북한 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하고 있다지? 하태경 그 변절자 XX 내 손으로 죽여 버릴꺼야”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학생이 “김일성을 하 의원과 탈북자들이 배반했다는 말이냐”고 지적한 뒤에도 “이 변절자 XX들아”를 거듭 외쳤다고 한다.
아무리 비공식적인 술자리였고, 흥분한 상황이었다고 해도 국회의원이란 사람의 입에서 나왔다고 믿기 어려운 발언이다. 특히 탈북자들과 운동권 출신으로 북한 인권 운동을 벌여온 하 의원을 “변절자”라고 부른 것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 북한 정권에 정치적·도덕적 정통성이 있으며, 충성해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는 표현이다. 더욱이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한 이들에게 위협성 발언을 한 것은 기본적인 인권의식조차 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국회의원이 엄청난 권력이라도 되는 양 학생에게 으름장 놓는 모습에 조소만 나올 뿐이다.
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총살 운운한 학생을 꾸짖은 것”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 해명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그는 1989년 6월 46일간 방북한 뒤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3년5개월간 형을 살았다. 그런 임 의원이 비례대표로 국회에 들어온 데는 통일 논의에 도움이 되리라는 기대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 발언으로 그에게 국민을 대표해 국정을 논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임 의원이 탈북자를 포함한 국민 앞에 사과를 하는 건 기본이다. 민주통합당이 직접 임 의원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