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need missiles with ran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 need missiles with range

Amid escalating tens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e JoongAng Ilbo reported yesterday, tha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agreed to extend South Korean ballistic missiles’ firing range from 300 kilometers to 550 kilometers (341 miles). Responding to the repor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id, “The issue is not settled yet.” If the Defense Ministry’s statement is true, it is rather fortunate. If our ballistic missiles’ firing range is limited to 550 kilometers, it will most likely deal a serious blow to our deterrence against the North’s firepower.

The United States established the voluntary 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 (MTCR) with its allies, aimed at limiting the spread of ballistic missiles which could be used for chemical, biological and nuclear attacks. The current guideline signed between Korea and the U.S. in 1979 and revised in 2001 strictly restricts our ballistic missiles’ firing range to 300 kilometers and a payload to 500 kilograms (1,102 pounds). The U.S., however, employs flexible standards depending on each country’s security situation.

Meanwhile, North Korea has deployed as many as 1,000 short- and medium-range ballistic missiles capable of striking the entire area of South Korea since the 1970s, after exerting strenuous efforts to develop sophisticated missile technology, not to mention a number of medium- and long-range missiles, including Rodong and Taepodong. With a remarkable advancement of North Korean missile technology, the missile capability gap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widened to almost an incomparable level.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negotiating over the issue since President Lee Myung-bak’s visit to Washington last October when Lee stressed to U.S. President Barack Obama about a practical need to extend our missiles’ firing range. Though the consultation is reportedly approaching its final phase, the U.S. government appears to be half-hearted in meeting our urgent security needs.

If the firing range of our ballistic missiles is limited to 550 kilometers, our capability to strike the North cannot but be substantially diminished. In order to successfully attack the northern region of North Korea, our missile units have to be deployed along the front lines of the military border, which makes them particularly vulnerable to attacks by the North’s short-range missiles and countless long-range artillery guns placed along the DMZ. Therefore, most military experts say in chorus that our missiles’ firing rage should be extended to at least 800 kilometers. The government must do the job no matter what.



한국이 보유한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550㎞로 늘리는데 한·미가 합의했다고 중앙일보가 4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국방부 입장이 사실이라면 다행이다. 미사일 사거리를 550㎞로 제한하면 대북 억지력 강화에 큰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미국은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 체제를 운영하며 동맹국들과 개별적으로 사거리를 제한하는 협정을 맺고 있다. 대표적 전략무기인 탄도미사일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정책이다. 한미 양국이 1979년 합의하고 2001년 개정한 현행 미사일 지침은 사거리를 300㎞로, 탄두중량을 500㎏으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각국의 사정에 따라 사거리와 탄두 무게를 달리 정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70년대부터 미사일 개발에 적극 나선 끝에 남한 전역을 커버하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이미 1000기 가까이 실전 배치했다. 또 노동미사일과 대포동미사일 등 중장거리 미사일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 모두가 최근 십수년 사이에 벌어진 일이다. 이에 따라 남북한의 미사일 전력(戰力)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격차가 벌어졌다.
지난해 10월 미국을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사거리 연장 필요성을 강조한 이래 양국은 협상을 벌여왔고 현재 협상이 막바지에 달했다. 미측은 우리의 안보적 필요를 충족하는 수준까지 사거리를 늘리는데 소극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거리가 550㎞로 제한될 경우 우리의 대북 타격 능력은 크게 제한될 수밖에 없다. 북한의 북부 지역을 타격하기 위해선 우리 미사일 부대가 최전방에 배치될 수밖에 없고 그럴 경우 북한의 장사정포나 단거리 미사일의 집중적 공격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거리가 최소한 800㎞는 돼야 한다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사거리 800㎞를 관철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