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Americans can learn from the pa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Americans can learn from the past

On June 6, about 400 people arrived at the 11th floor of 2600 Virginia Avenue NW in the Foggy Bottom neighborhood in Washington. The building, which used to be a hotel 40 years ago, has become an office building, but the name remains the same. It is the famous Watergate hotel and office complex.

Fort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Watergate scandal, which led to the first and only resignation of an incumbent U.S. president in history, and the major players of the case gathered again earlier this month.

Time has changed the people involved completely. Washington Post reporters Carl Bernstein and Bob Woodward, the young and enthusiastic journalists behind the legendary news reports, aged 28 and 29, respectively, at the time, have become old men with gray hair.

The Washington Post hosted the 40th anniversary event, and a panel discussion was divided into three parts: the investigation and cover-up, the legacy and the reporters. On the sixth floor, where five men in business suits and surgical gloves broke in 40 years ago, cartoons of the people involved in the scandal were on display.

The two-and-a-half-hour event ended with a standing ovation for 90-year-old Ben Bradlee, the executive editor of the Post who had encouraged the two reporters not to give up.

The most interesting part of the event was the attendance of the wrongdoers. John Dean, former White House counsel for President Richard Nixon, and Egil Krogh, a former White House staff member who oversaw the wiretapping team, were once charged with perjury and obstruction of justice. But the attendees welcomed them just as they welcomed heroes like Woodward and Bernstein.

When the host mentioned that Krogh served four months in prison, Krogh made a correction. He was, in fact, imprisoned for four months and two weeks.

But if you think about the theme of the party, their participation was only natural. Woodward said that when President Nixon had ordered the wiretapping, he thought he was doing it for national security. He was abusing the mighty authority of the presidency without realizing that he was threatening American democracy.

As strange as this event might seem to be, it’s actually a very good idea. By revisiting a shameful part of their history, the Americans pledged never to repeat the same mistake.

It is this very attitude that makes the United States as strong and powerful as it is today, even as it commemorate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Watergate scandal.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Sung-hee

가해자들에게도 '영웅 박수'…그들은 왜?
워터게이트와 미국의 힘
버지니아 애버뉴 NW 2600번지.
미국 워싱턴의 외곽에 위치한 허름한 건물의 11층에 11일 오후 6시(현지시간) 400여명의 사람들이 몰려 들었다. 40년 전 호텔이었던 그 곳은 지금 오피스 건물로 바뀌어 있었다. 이름은 그대로였다. 워·터·게·이·트 오피스빌딩.
미국 역사에서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을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한 지 40년. ‘그 때 그 사람들’이 ‘그 자리’에 모였다.
세월은 워터게이트의 사람들을 몰라보게 바꿔 놓았다. 29세, 28세의 혈기왕성한 사건기자로 워터게이트 사건을 집요하게 파헤쳐 세상에 드러내 보인 워싱턴포스트의 밥 우드워드와 칼 번스타인 기자는 백발이 성성한 노인으로 변해 있었다.
워싱턴포스트가 주최한 워터게이트 40주년 기념행사는 1부 ‘수사와 은폐’, 2부 ‘유산(Legacy)’, 3부 ‘기자들’로 나뉘어 당시 등장인물들이 방담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40년 전 신사복에 고무장갑을 낀 채 도청을 하던 5명의 침입자가 붙잡혔던 건물 6층에선 워터게이트 등장인물들을 그린 캐리캐처 전시회도 열렸다.
기념 행사는 당시 워싱턴포스트의 편집국장으로서 “절대 포기하지 말라”고 두 기자들을 독려한 벤 브래들리(90)에게 기립박수를 보내며 2시간30분 만에 끝났다.
행사를 지켜보면서 가장 신기했던 건 가해자들의 등장이었다.
닉슨 대통령의 참모로 당시 위증 혐의로 기소됐던 존 딘 전 백악관 법률고문, 도청을 담당한 특별팀의 책임자였던 에질 크로그 전 백악관 보좌관 등이 그들이었다. 참석자들은 밥 우드워드·칼 번스타인 등 ‘영웅’들과 똑같은 크기의 박수로 그들을 환영했다.
사회자가 “당시 사건으로 4개월을 복역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에질 크로그는 “4개월이 아니라 4개월 2주일”이라고 친절하게 정정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신기할 게 없었다. 참석자들의 증언을 통해 드러난 40주년 행사의 주제 때문이었다.
“워터게이트의 DNA는 과연 뭘까. 리처드 닉슨 대통령은 당시 도청을 지시하면서 국가 안보를 내세웠다. 그는 막강한 대통령의 힘을 남용하면서도 그게 미국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인지 몰랐다.”(밥 우드워드)
“당시 29살의 패기만만한 백악관 직원이었던 나는 대통령이 말하는 걸 그대로 실천하는 게 나라를 위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에질 크로그)
“진실을 캐고자 하는 언론, 세상에 악을 드러내고자 했던 딥 스로트(내부고발자), 청문회에서 기꺼이 증언한 백악관 참모들, 그리고 도청테이프. 이 네 가지가 없었다면 워터게이트의 역사도 없었을 것이다.” (프레드 톰슨 당시 상원의원)
부끄러운 역사, 감추고 싶은 역사를 반추하면서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는 다짐. 그게 워터게이트 40주년 행사를 지켜보면서 체험한 미국의 힘이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