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t old junk might be valuable one d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at old junk might be valuable one day

You may think that a computer doesn’t belong in a museum, but Kim Gwon-tae, the director of the Korean Computer Museum Association, thinks differently. He thinks the 8-bit computers made by Samsung, Goldstar and Daewoo in the early 1980s are antiques, and that they will be treated as cultural assets in the future. As the product life cycle of electronics is very short, computers produced 10 years ago are often considered retro or vintage. Collecting vintage computers has been in fashion for quite a while.

Kim, who owns a Web site design company, started collecting computers as a hobby five years ago. Since then, he and his friends have collected more than 450 units in 200 different models. The most notable collectibles are two original Apple II computers, early models produced by the computer company. They are so rare that there will be no more than 10 units listen on eBay in a year. There are only 50 units of Apple I, the first Apple model, and only six of them are in working condition. About a week ago, one of them was sold for $374,000 at Sotheby’s.

Kim is to hold an exhibition of his collection in October. Eighty percent of his 450 articles are in working order, and he would like to open a museum someday.

If he does so, he will add one more private museum to the 262 that already exist in Korea. Existing private museums showcase items ranging from fans and masks to keys, lanterns, kimchi, alcoholic beverages, spiders, rice cakes, chickens and cameras. Most of them exhibit lifetime collections provided by individuals.

And yet while they offer many benefits to the public by preserving such unusual artifacts and offering chances to experience a different side of our culture, these museums often struggle financially. Free admission offered at national museums has put more pressure on the private museums.

Thankfull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as proposed a plan to support private museums, and I paid special attention to assistance that will be provided to private museums as they transition to nonprofit organizations. The first generation of museum managers is getting older, and it is only fair to offer such benefits to those who gave up their property to be exhibited.

So please look around and see what you have. You will likely find many museum-worthy articles. The games we played decades ago have become modern antiques. The people of Goryeo and Joseon had no idea their celadon and pottery would become so precious and celebrated. The goods we uncover now may become the “celadon of the futur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당신 주변에 있는 '미래의 고려청자들'
고려사람 청자 보듯 주변의 보물을 모르고 지나치는 우리
‘컴퓨터’와 ‘박물관’은 어울리지 않는 단어다. 그러나 김권태(44) 대한컴퓨터박물관협회 회장은 달리 생각한다. 1980년대 초 삼성·금성·대우가 만든 8비트짜리 컴퓨터들이 골동품 아니면 뭐냐고 되묻는다. 세월이 흐르면 어엿한 문화재 대우를 받을 것으로 본다. 맞는 말이다. 제품 사이클이 빨라서 10년만 지나도 리트로(retro) 또는 빈티지(vintage) 컴퓨터 대접을 받는다. 국내에서도 인터넷 동호회를 중심으로 수집 붐이 인 지 꽤 됐다.
홈페이지 제작업체를 운영하는 김 회장은 5년 전부터 취미로 컴퓨터 수집에 나섰다. 지인들과 함께 약 200종, 총 450여점을 모았다. 가장 아끼는 것은 애플 초기 모델인 애플Ⅱ 오리지널 두 점. 전자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에 1년에 10점도 채 올라오지 않는 귀하신 몸이다. 애플Ⅱ 이전의 첫 모델 애플Ⅰ은 전세계에 50여대밖에 없고, 가동되는 것은 6대뿐이다. 그 중 하나가 1주일 전 소더비 경매에 나와 37만4000달러(약 4억3000만원)에 팔렸다. 김 회장은 10월쯤 수집품을 갈무리해 전시회를 열 예정이다. 450여점 중 80%는 지금도 작동한다. 오프라인 박물관도 구상하고 있지만 여건상 아직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만약 김권태씨가 컴퓨터박물관을 세운다면 현재 262개인 국내 사립박물관에 새 식구가 생기는 셈이다. 기존 사립박물관들도 짚풀·장신구·부채·옹기·탈·열쇠·등잔·김치·술·거미·떡·닭·카메라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한 전문분야를 자랑한다. 대부분 개인이 평생을 바쳐 수집한 소장품들이다. 그러나 유물 보존·전시, 문화 체험·전수, 학생교육 등 수많은 공익적 기능에도 불구하고 사립박물관들은 운영난에 허덕인다. 국립박물관 무료입장 제도가 적지 않은 타격을 주었다.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가 ‘박물관 발전 기본구상’이라는 종합대책을 내놓은 게 그나마 다행이다. 나는 문화부의 대책 중 ‘사립박물관 비영리법인화 지원’ 대목에 특히 주목한다. 박물관 1세대 운영자들이 대부분 고령화된 시점이다. 재산권을 포기하고 비영리화 결단을 내린 분들에게는 공익에 기여한 만큼 혜택을 부여하는 게 옳다고 본다.
그러니 주변 물건들을 잘 살펴 보시라. 장래의 박물관감이 많을 것이다. 어린 시절 놀잇감이던 딱지·구슬은 이미 근현대 골동품 반열에 올랐다. 고려청자·조선백자가 지금처럼 극진히 대접받을 줄 고려·조선 사람들이 짐작이나 했겠는가.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는 ‘미래의 고려청자’들이 얼마나 많겠는가. 물건만 그럴까. 사람은 물건보다 훨씬 귀하다. 곰곰 생각해보면 내가 미워하고 탓하는 사람도 실은 엄청난 우연과 인연 덕분에 동시대를 살게 된 이다. 그의 이런 ‘귀중함’에 눈길을 돌리면 미움도 한결 가실 것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