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 of youth are the joys of old 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ames of youth are the joys of old age

테스트

With about three months to go to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mothers of applicants are largely concerned with a couple of so-called CSAT breakers: the London Olympics (opening ceremony just 10 days away) and Diablo 3 (an online game especially tempting for boys).

Mothers often wonder why boys get so immersed in sports and computer games. “I thought my husband was the only one from Mars,” said one, “but my son is a Martian as well.”

Girls, however, have their share of temptations, too. They invest much time and attention on pop stars, tracking their schedules and then waiting for them for hours.

And there are hardly any boys among these fans. The Wall Street Journal recently reported, “Adolescent girls are far more likely to become infatuated with pop stars, experts say, because they are awakening to romantic and sexual feelings.” A neuroscientist at McGill University used fMRI scans on boys and girls, observing that the brains of girls released more dopamine when they listened to their favorite music.

It is not just because pop music is addictive. In the 19th century, “frenzied female fans threw their clothing at 19th century pianist and composer Franz Liszt and fought over locks of his hair.” When Cliff Richard had a concert in 1969, and New Kids on the Block performed in 1992, Korean girls went wild. If Justin Bieber comes to Korea, fans will go crazy again.

The Wall Street Journal’s article makes an interesting point. Musical taste developed during the teenage years is inscribed deep inside the brain and remains throughout life. I like the contemporary music of Busker Busker and Jang Gi-ha, but they can not give me the same nostalgic and sentimental feelings of old songs by Twin Folio, April and May, Lana ET Rospo, and Kim Chu-ja. Now I understand why.

So you should enjoy yourself when you are still young. You need to make sure good music and healthy hobbies become carved inside the brain. Don’t grow old not knowing what you like and having nothing to enjoy.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64.1 percent of adults in Korea are not prepared for or aware of leisure in retirement.

We all know the song that goes “Play and enjoy while you are still young. You cannot even play when you grow old.”

Just in tim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promoting a policy encouraging everyone to learn one sport and one musical instrument.

So please excuse me. I must practice my violin before playing golf.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200년전에도 女팬들 열광해 옷 벗어던지고…

놀아본 사람이 늙어서도 잘 논다 한살이라도 젊을 때 많이 놀자

수능시험이 석 달 남짓 남은 요즘 남자 고3·재수생을 둔 엄마들 걱정이 크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수능 브레이커’로 불리는 3대 악재 때문이다. 첫 악재로 꼽히던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2)는 이미 끝났지만 열흘 후 런던 올림픽이 개막한다. 온라인게임 ‘디아블로 3’도 남자 수험생들을 유혹하고 있다. 엄마들은 왜 남자아이가 유독 스포츠나 게임에 사족을 못 쓰는지 의아해하면서 “남편만 화성에서 온 줄 알았더니 아들도 화성인이더라”고 한탄한단다.
 그러나 세상은 공평해서 여학생에게도 덫은 있다. 아이돌 스타에게 바치는 시간과 관심이다. JTBC에 아이돌 스타들이 출연할 때마다 귀신같이 알고 한나절 전부터 줄 서는 청소년 중 남학생은 거의 없다. 얼마 전 월스트리트저널에 재미있는 기사가 실렸다. 캐나다 맥길대 등 학계의 연구결과를 인용한 기사는 ‘성장기 소녀들은 로맨틱하고 섹시한 느낌에 민감하기 때문에 저스틴 비버 같은 팝스타에게 소년들보다 훨씬 더 열광한다’고 지적했다. 기능성 자기공명영상촬영(fMRI)으로 관찰했더니 좋아하는 음악을 들을 때 소녀들의 뇌에서 쾌락에 관계하는 도파민이 많이 분비되더라는 것이다. 대신 소년들은 가수보다 스포츠 스타에 더 빠져든다고 한다. 팝 음악이 중독성이 강해서만은 아닌 것 같다. 19세기에도 열성적인 여성 팬들이 리스트(헝가리 피아니스트·작곡가)에게 옷을 벗어 던지고 그의 머리카락 한 올이라도 얻어가려고 다투었다니 말이다. 1969년 클리프 리처드, 92년 뉴 키즈 온 더 블록이 내한 공연할 때 이제는 아줌마가 된 ‘소녀’들이 난리쳤듯이 저스틴 비버가 한국에 오면 또 난리가 날 것이다. 세대는, 역사는 그렇게 되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소개한 연구결과 중 특히 눈길을 끈 게 있다. 10대 시절 형성된 음악적 취향은 뇌의 내부에 깊이 각인돼 평생 유지된다는 점이다. 나는 버스커버스커나 장기하도 좋아하지만, 지금 들으면 구식 정서와 감상이 느껴지는 트윈폴리오·사월과오월·라나에로스포·김추자의 옛 노래들을 접할 때의 가슴 찡한 아련함까지 주지는 못한다. 이제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그래서 말인데, 역시 한 살이라도 더 젊을 때 많이 놀아두어야 한다. 좋은 음악, 좋은 취미가 뇌 깊숙이 각인되게끔 말이다. 그래야 늙어서 놀 줄도 모르고 그렇다고 술은 몸이 받쳐주지 않는 한심한 처지에 내몰리지 않는다. 보건복지부·국민연금공단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남녀의 64.1%는 노후 여가생활에 대한 인식이나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본지 7월 16일자 8면).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가 맞다. 마침 문화체육관광부도 하반기부터 누구나 악기 하나, 스포츠 한 종목을 익히자는 ‘1인 2기(技)’ 정책을 편단다.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