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ing the world with artificial ey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eing the world with artificial eyes

Recently, I was at a concert by a foreign musician. Unlike other concerts, where taking photographs is strictly prohibited, people were allowed to take photos freely. When the musician came on stage, people pulled out their mobile phones and started to record the performance. The singer used his phone to take videos of the audience.

These days we can take photos anytime, anywhere. When you run into a celebrity on the street, you might take a photo to prove it to your friends or family. Kindergarten talent shows or graduation ceremonies are perfect photo ops for proud mobile-phone-toting parents, who try not to miss a single precious moment of their 5-year-old’s amazing performance.

Some people take photos of spectacular scenery or great food. They see photos as souvenirs that can easily be shared via social network services like Twitter and Facebook. .

In a recent interview, Umberto Eco said he used to take photographs when he traveled, but when he printed the photos, he could not remember what they were. So he decided to see things with his own eyes rather than through a camera.

He added that it seems young people today cannot see the world without a cell phone or a camera, that they experience life through artificial eyes.

Members of the audience who recorded the performance throughout the concert may think they saw the show. What they actually saw was not the real gig but the stage captured on their phones. Even when they went to a live performance rather than listening to a recording or watching television, they preferred their artificial eyes. They shoot the performance instead of enjoying the music. Probably, they had to focus their attention on making sure the video was recording properly rather than appreciating the live music.

When you are at your child’s talent show, if you are most concerned with taking a great video, you may not be able to enjoy the important moment itself. Just as Eco said, you may not be able to remember the show.

If you work too hard to keep a visual record of memories, you are relinquishing a piece of present reality for some ambiguous future. Instead of appreciating the great view or enjoying great food right now, you may feel that sharing special memories on SNS in the future is what is most important.

What about couples who are obsessed with celebrations? Instead of concentrating on the here and now, they are distracted by thoughts of how the special moment is recorded and displayed.

Perhaps we actually believe we are living in the moment when we see life through a viewfinder, when in reality we are enslaved by technology and the hope of preserving happy memori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관련 한글기사

'그 중요한 순간'에 집중 못하는 이유, 알고보니

‘인공눈’으로 세상 보기
최근 한 외국 가수의 내한 공연장. 초상권 등을 이유로 촬영을 철저히 통제하는 일반 공연과 달리 자유로운 분위기였다. 가수가 무대에 오르자 여기저기 휴대폰 카메라가 켜졌다. 흥이 오른 가수 역시 자기 휴대폰을 꺼내 객석을 촬영하며 즐겁게 응수했다. 공연 내내 상당수 관객은 휴대폰을 놓지 않았다.
이런 풍경은 흔히 볼 수 있는 것이다. 길거리에서 연예인들을 만나면 당장 휴대폰부터 들이댄다. 진귀한 순간을 담아놓으려는 ‘인증샷’이다. 유치원 재롱잔치나 졸업식은 학부모들의 촬영대회다. 어린 자녀의 추억을 위해 한 장면이라도 놓치지 않으려 애쓴다. 멋진 경치나 음식 앞에서도 열심히 셔터를 누른다. “여행에서 남는 건 사진 뿐”이라든지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올리기 위해서다.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고, 추억거리를 만들며, 공유하고 싶어서다.
움베르토 에코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예전 여행에서 열심히 사진을 찍었지만 인화해보니 엉망이고 정작 내가 무엇을 봤는지 생각나지 않았다. 그 후에는 모든 것을 카메라가 아닌 내 눈으로 보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은 휴대폰이나 카메라 없이 세상을 볼 수 없는 것 같다. 모든 경험을 인공눈(artificial eye)으로 한다”고도 덧붙였다.
사실 휴대폰으로 촬영하며 공연을 관람한 관객은, 스스로는 공연을 봤다고 생각하지만 그가 본 것은 실제 무대가 아니라 휴대폰 화면에 잡힌 무대다. 음반이나 TV가 아닌 실제 가수의 라이브를 들으러 간 콘서트장에서조차 제 눈을 버리고 ‘인공눈’으로, 공연을 즐기기 보다 찍은 것이다. 아마도 음악에 집중하기 보다 얼마나 영상이 잘 찍히는지 적잖게 신경 썼을 것이다.
유치원 재롱잔치에서 자녀를 영상에 잘 담기 위해 우왕좌왕 하다 보면, 앞서 에코의 말처럼 결국 그 중요한 순간 자체는 누리지 못하고 나중에 돌이켜 보면 제대로 된 기억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 추억을 위해 열심히 찍어댄다지만 그것은 바꿔 말하면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위해 현실을 일정 부분 훼손하는 것과 같다. 멋진 여행이나 식사의 순간 차제보다 그것이 추억이 되는 미래, 그것이 SNS에 공유된 순간이 더 중요하다는 뜻이니까. 추억을 위해 각종 이벤트 만들기에 여념 없는 연인들도 마찬가지다. ‘지금 여기’에 온전히 집중하기 보다는 그것이 어떤 모습으로 기록되고 보여질지에 에너지를 분산시키고 있으니 말이다.
어쩌면 현대인은 결국은 현실을 살 뿐이면서, 스스로를 영원히 미래와 미디어의 노예로 만드는 것은 아닐까. 현대인의 이유 모를 피로와 불안도 상당부분 거기서 오는 것 같다.
양성희 문화스포츠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