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y a little dign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y a little dignity

The ruling Saenuri Party disclosed a set of progressive proposals to strengthen the ethics code for lawmakers.

It proposed to establish an ethics oversight board comprised of 13 experts from outside the legislative under the National Assembly ethics committee with authority to summon, question and review lawmakers for misdeeds and misbehavior and recommend legislative actions against them.

The opposition should review and support the proposal and avoid its knee-jerk resistance to whatever the ruling party suggests with the goal of cleaning up and raising the moral ceiling in the legislature.

An outside eye could enhance the ethical standards of the Assembly. We still have vivid memories of Kim Sun-dong, a representative from a left-wing minority party, emerging as kind of hero among liberal members after setting off a tear gas canister in the Assembly chamber to prevent the ratifica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last year.

Kim was re-elected to the 19th Assembly in April. He was not required to repent. The Assembly speaker pressed no criminal charges for his violent act and the head of the parliamentary ethics committee killed a petition to reprimand him.

From the 13th to 17th Assembly, 102 petitions were filed demanding punitive actions on lawmakers. Of them, the ethics committee approved just 10. None ever made it to the general assembly for a vote.

It is no wonder many question the viability of the ethics committee. If the legislature opposes outsiders getting directly involved in committee activities, it should at least agree to an independent advisory board with authority to interrogate, examine and recommend actions.

To ensure the board’s authority, the ruling party proposed that its set of proposed actions against problematic lawmakers be automatically submitted to a general assembly vote if the ethics committee fails to reach a decision within a designated period of 30 days.

But regardless of the mechanism, it is up to lawmakers to decide if their votes will determine the fate of their peers.

Lawmakers of our nation should themselves endeavor to restore the integrity and dignity of the legislature. If they don’t, any new or progressive system proposed by any side will be of no avail.




새누리당이 그저께 내놓은 국회의원 윤리성 강화 방 안은 새로운 진전이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산하에 민 간인 13명으로 구성된 윤리심사위를 두고 그들에게 문제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를 착수→조사→심의→상정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자는 내용이다. 새누리당이 만들었지 만 정파성이 없고, 국민이 바라는 것으로 국회 전체의 품 격을 올리는 내용이니만큼 민주당도 힘을 모을 것으로 기대한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사사건건 상대방의 얘기 를 의심의 눈초리를 쳐다보는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윤리 특위를 강화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바 란다. 자정 능력이 없는 국회 윤리위에 민간인을 개입시켜 강제 정화하겠다는 방안이 반가운 것은 18대 국회 막바 지 김선동 최루탄 폭력사건의 충격적 기억 때문이다. 최 악의 국회 치욕으로 기록될 사건의 주인공인 김선동 의 원은 일부 세력이 의사(義士), 장군님으로 떠받들더니 19대 국회의원으로 다시 여의도에 나타났다. 폭력의 주 범은 반성문 한 장 쓴 적 없고, 당시 박희태 국회의장은 정무적 판단 운운하며 그를 형사고발하지 않았으며, 송광 호 위원장의 윤리특위는 징계안을 심의조차 않고 폐기시 켜 버렸다. 지난 13대 국회 이후 17대까지 의원 징계안이 102 건 제출됐지만 국회 윤리특위는 겨우 10건만 가결했다. 이것마저 본회의에는 상정하지 않고 폐기됐다. 이러니 국회 윤리위 무용론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외부 인사가 윤리위에 직접 참여하지는 못하더라도 별도로 민 간인으로 구성된 윤리심사위원회를 둬 제소권, 조사 및 심사권, 징계 및 권고권을 주기로 한 것은 현재로선 최선 의 선택이다. 특히 민간인 윤리심사위가 징계를 권고한 것을 국회 의원들로 구성된 윤리특위가 정치적인 이유 등으로 처리 를 미뤄 일정 기간(30일)이 지나면 국회 본회의에 자동 상정되게 한 것도 꼭 필요한 장치다. 그러나 아직도 문제 는 남아있다. 징계안에 대한 마지막 결정은 역시 본회의 에 참석한 국회의원들이 하기 때문이다. 의원 스스로 수 치심과 부끄러움을 되찾고, 국회의 품격을 되찾겠다고 결 심하지 않는 한 민간인 윤리심사 제도도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