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 a crazy person sits next to you…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f a crazy person sits next to you…

테스트








People have similar psychology. I live in Gyeonggi and take a metropolitan bus to Seoul every morning. Since my stop is close to the end of the line, I usually find many empty seats. Especially when I am one of the first to get on the bus, I get more choices.

Other passengers seem to have similar preferences when choosing a seat. After the window seats are taken, people quickly scan the remaining aisle seats. When you take up too much time, you will slow down the line. But you don’t want to pick just any seat and regret it for the whole ride.

People behave similarly on subways. When a train leaves from the origin at Daehwa Station, passengers generally prefer the seats on the ends of the bench. Then people sit in the middle, leaving some distance between them and others. People hardly sit too close to other riders when there are empty spots in the car. So you are constantly comparing different seats and making a series of choices.

It is not much different in other countries. American media recently reported on an interesting article published in the journal, “Symbolic Interaction.” Yale University doctoral student Esther Kim has written a paper on the “non-social transient behavior” of long-distance bus passengers. In order to study the behavior and habits of bus riders, she took trips on Greyhound over the last two years from Connecticut to New Mexico (which took her two days and 17 hours), California to Illinois, Colorado to New York, and Texas to Nevada.

When the bus is not full, riders make delicate gestures to discourage people getting on board from sitting next to them. You would avoid eye contact, put a bag on the seat or pretend to sleep. Or you would sit in the aisle seat and look at an iPod, pretending not to realize someone wants to get to the window seat.

You may blankly look out of the window. But when there is no empty row and someone has to sit next to you, you would expect a “normal” person. You want to avoid a person who is too fat or dirty or talks too much. Kim claims that race, class or gender is not a major factor.

Everyone using public transportation wants to travel safely and keep discomfort to a minimum. That’s why the violence at Euijeongbu Station last weekend was especially shocking. The heinous crime is unforgivable, but the offender who brandished a knife was financially struggling.

I am concerned that society may have been pretending to be sleeping in order not to let him sit next to u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사람 심리는 대개 비슷한가 보다. 경기도에 사는 나는 아침마다 서울행 광역버스를 탄다. 종점이 가까운 덕에 빈자리가 많다. 정류소에서 줄 앞쪽에 선 날엔 좌석 선택권이 넓어진다. 먼저 버스에 오른 승객들은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2인용 좌석에 한 명씩, 대개 창가 쪽을 차례대로 채운다. 이어 올라온 이들은 2인용 좌석에 앉아있는 잠재적 동반자들을 좍 훑어본 뒤 어느 자리에 갈지 재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 결정을 망설이면 뒷 승객에게 실례이고, 너무 급히 앉았다 후회하며 다른 자리로 옮기면 왠지 반지빠르고 촐랑대는 사람으로 비칠까 봐 겁난다.    전철도 그렇다. 고양시 대화역 같은 종점에서 출발하는 전동차 문이 열렸다 치자. 승객들이 우선 원하는 곳은 대개 가장자리다. 다음 손님들은 적당한 거리를 두고 좌석 중간 중간에 앉는다. 딴 자리가 있는데도 모르는 사람끼리 붙어 앉는 경우는 없다. 그러고 보면 대중교통 타는 일도 나름대로 고민과 결단의 연속이다. 잔머리 경연장이다.    외국이라고 다르지 않다. 미국 미디어들은 최근 『상징적 상호작용(Symbolic Interaction)』 저널에 실린 재미있는 논문을 소개했다. 예일대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에스더 킴이 쓴 논문의 주제는 장거리 버스 승객들에게 나타나는 ‘일시적인 비사회적 행동’이다. 그녀는 연구를 위해 그레이하운드 버스로 이틀하고도 17시간 걸려 코네티컷주~뉴멕시코주를 여행한 것을 비롯, 2년에 걸쳐 캘리포니아~일리노이, 콜로라도~뉴욕, 텍사스~네바다 노선을 몸으로 체험했다.    결론은? 1단계로 전체 좌석이 여유 있을 때, 장거리 승객들은 새로 버스에 오른 손님이 되도록 옆자리에 앉지 않게끔 정교하고 섬세한 몸짓을 꾸며낸다. 눈을 마주치지 않거나, 옆자리에 가방을 놓아두거나, 늘어져 자는 척 한다. 복도 쪽 자리에 앉아 아이팟에 열중함으로써 새 승객이 창가 자리를 원하는 기색을 전혀 눈치 못 챈 듯 행동한다. 심지어 실성한 사람처럼 창 밖만 멍하니 응시해 두려움을 유발하기도 한다. 2단계로, 손님이 다 차서 어차피 누군가 옆자리에 앉아야 할 때는 ‘보통 사람’이 오기를 기대한다. 피하고 싶은 사람 1순위는 정신이 이상해 보이는 사람이다. 뚱뚱하거나 지저분한 사람, 수다쟁이도 기피 대상이다. 인종·계층·성은 오히려 큰 변수가 아니라고 킴은 주장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누구나 안전하게, 불편하지 않게 여행하고 싶어한다. 지난 주말 의정부역에서 발생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충격적인 이유다. 끔찍한 범행은 용서받을 수 없지만, 한 편으로 범인이 오랫동안 힘들고 고립된 생활을 해왔다는 점이 마음에 쓰인다. 그 동안 우리 사회 누구도 그에게 옆자리를 내주지 않으려고 짐짓 조는 시늉을 해왔던 것은 아닌가 해서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