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comments worse than typho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comments worse than typhoon

테스트

I tied the chair to a young cherry tree and disassembled and put away the umbrella and benches. I covered the windows with newspapers and duct tape.

After the “typhoon proofing,” I left my house in Yangpyeong, Gyeonggi. I had been thinking I would stay in my house, but the warnings were so dire that I decided to spend a day in Seoul. I turned on the radio. The typhoon passed through the Jeolla region at 9 a.m. and landed in Hwanghae at 3 p.m.

I am concerned about the people in North Korea, especially about whether they were prepared. I never liked the North Korean leaders, who are aggressive, stubborn, hostile, cruel and reckless, but I feel very close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A few days ago, Osaka Mayor Toru Hashimoto made a remark denying the that the so-called “comfort women”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the imperial Japanese army in World War II.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responded with harsh words, denouncing the Japanese politician for “denying the crimes of the past” and “shamelessly revealing moral inferiority.”

The news agency did not hesitate to say, “mad rampage of invasion in the last century” and “unbearable insult.” I felt glad. You may always fight with your brothers and sisters at home, but when your sibling gets into a fight with other people, you stick together and help each other. It feels almost like a reckless brother fighting for the gentle sister who is too reserved to say such harsh words. Whenever the brazen thief picks a fight, I want the short-tempered brother to fight aggressively. As we stick together and fight for each other, we may become close and friendly in no time.

The Sankei Shimbun reported on Aug. 29 that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aid he would reconsider three statements of repentance concerning Japan’s past if he took power. His grandfather on his mother’s side, Nobuske, was charged as a war criminal and served as prime minister. He wanted to revise the three statements - Miyazawa’s considerate depiction of neighboring countries in a textbook, Kono’s apology for forcibly mobilizing comfort women and Murayama’s apology for colonial invasion and rule - because “excessive consideration for neighboring countries does not lead to a true sense of friendship.” The Japanese politicians seem to be competing to be harsh and hostile to Korea whenever their approval ratings fall.

How dare they say that excessive consideration does not lead to true friendship? They are so shameless and audacious. They don’t know what it means to be considerate, and we Koreans have had enough.

Typhoon Bolaven has withdrawn. We can put newspapers and duct tape on the windows to resist the powerful typhoon, but is there any way to block the thoughtless, ludicrous comments of Japan?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말 안 통하는 北, 日에 한 '속시원한' 한마디
태풍이야 신문지로, 테이프로 막지만 일본의 경거망동 망언은 무엇으로 막아야 하나
어린 벚나무는 의자로 묶어 고정하고, 파라솔 벤치는 접어서 묶고, 커다란 유리창은 신문지를 더덕더덕 붙여 테이프로 고정하고. 허겁지겁 ‘태풍 설거지’를 끝내고 나서 문을 잠그고 양평 집을 떠났다.
 새벽 2시30분. 내 집은 내가 지킨다는 맘으로 밤새도록 버텼는데 TV에서 젖은 신문지를 붙여라, 철탑도 부러져 운운하며 하도 겁을 주는 바람에 태풍을 피해 서울에서 하루 지내기로 했다. 라디오를 틀었다. ‘아침 9시 전라도를 지나 오후 3시엔 황해도 상륙’.
 황해도? 우리 북쪽 아이들은 태풍 대비나 철저히 했을지 걱정이다. 높은 빌딩이 없으니 유리창 깨질 걱정이 없어 그나마 다행일까. 사격 연습한다고 땅을 마구 파헤쳐 산사태 위험은 없을까. 그들을 이리 가슴에 와닿도록 걱정해 보긴 처음이다. 성질 더럽고 말 안 통하고 싸움 좋아하고 잔인하고 제멋대로인 그들(정치지도자들). 그리 좋아하진 않지만 모처럼 살갑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칠 전인가. 하시모토 오사카 시장의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 부정 발언’에 대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과거 범죄를 부정하려는 일본… 도덕적 저열성을 또다시 드러낸 철면피한 망동’이라고 맹비난했다는 보도를 봤다.
 ‘지난 세기 대륙 침략에 미쳐 날뛴… 참을 수 없는 모독 행위’. 이런 말도 주저 않고 하더라. 속이 다 시~원~했다. 집안에서 형제남매끼리 지지고 볶고 싸움질하다가도 밖에 나가 다른 가족과 시비가 붙게 되면 찰떡같이 붙어서 서로를 돕는다. 마치 ‘X랄 같은 성격의 남동생’이 교양 따지고 체면 생각해서 하고 싶은 말도 돌려 하는 점잖은 누나 대신에 속 시원히 싸워준 느낌이랄까. 뻔뻔하고 낯짝 두꺼운 날강도가 시비를 걸 때마다 한마디씩 시원한 말 좀 뱉어줬으면 좋겠다.

 일본 아베 전 총리가 ‘집권하면 일본의 과거사를 반성한 3대 담화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28일 전했다고 한다 . ‘과거사를 반성했던 미야자와(이웃 국가를 배려한 교과서 기술), 고노(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 사죄), 무라야마(식민지 지배 침략을 사죄)의 3대 담화’를 뜯어고쳐야 하는 이유가 ‘주변 국가에 대한 과도한 배려는 진정한 우호로 이어지지 않아서…’라는데. 지지율이 하락할 때마다 서로서로 경쟁이라도 하듯이 한국에 대한 강경 대응으로 모진 애를 쓰는 일본 정치인들.
 과도한 배려가 진정한 우호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이 바로 그거다. 배려가 뭔지도 모르는 뻔뻔한 그들에게, 지금껏 우리 너무 많이 참아온 것은 아닌가.
 태풍 ‘볼라벤’은 물러갔다. 태풍이야 신문지로, 테이프로 막기라도 하지만 일본의 이런 망언은 무엇으로 막아야 하나.
엄을순 객원 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