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 disputes need logical answ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nd disputes need logical answers

The escalating tension between Asia’s two largest economies over territorial disputes has reached an alarming level and is raising concerns about public safety, regional security and the global economy. The largest-ever anti-Japan demonstrations erupted across major cities in China over the weekend, with rowdy Chinese protesters violently attacking Japanese missions, business buildings and factories.

The three East Asian majors - Korea, China and Japan - are engulfed in heated and bitter disputes over ownership of uninhabited islets in waters they share that bear still-sensitive scars from Japan’s wartime and imperialistic excess.

Tensions between China and Japan turned violent after Japan last week announced it would purchase and nationalize the islands, known as Senkaku in Japanese and Diaoyu in Chinese. The move immediately prompted Beijing to send patrol ships to the waters to assert its sovereignty. Tokyo explained the purchase was necessary to prevent the islands from falling into the hands of an ultra right-wing Japanese politician who vowed to buy them from private owners.

The Chinese responded angrily and declared Diaoyu and adjacent waters a maritime base and stationed six naval vessels in the area. If Japan matches with its own military presence, the two countries may be locked into a physical clash on the sea.

Some nationalists in China are stoking anti-Japanese sentiment as revenge for Japan’s war brutalities even though China is now ahead economically. Japan more or less sparked the regional conflict by dillydallying on past issues and exploiting territorial claims for political purposes. China also is trying to direct public fury toward the Japanese to deflect complaints about leaders during its once-in-a-decade power transition.

The strife between the world’s second- and third-largest economies, our closest neighbors, could potentially jeopardize the peace and stability of our region. Japan is at the same time waging a similar campaign against our own territory of Dokdo. The angry Japanese could mimic the Chinese and threaten us with similar violent means.

We need to brace ourselves for provocations. But it is more important that governments and people in East Asia work to control emotions and rely on logic when making important decisions about international disputes. The governments must regain their better senses as soon as possible. It is nonsense to go to a war over a group of uninhabited volcanic rocks.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 일본의 갈등이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지난 주말 중국에서는 1972년 중·일 수교 이후 최대 규모의 반일(反日) 시위가 벌어졌다. 베이징의 일본 대사관에 물병과 계란이 날아들고, 현지에 진출한 일본 기업과 상점들이 시위대의 공격에 시달렸다. 독도를 둘러싼 한·일 갈등에 이어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중·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동북아 전체가 영토 분쟁의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번 중·일 갈등의 결정적 계기가 된 것은 일본 정부의 센카쿠 열도 국유화 조치다. 극우 성향의 이시하라 신타로 지사가 이끄는 도쿄도가 센카쿠 열도 매입을 추진하자 일 정부가 중국과의 갈등 관리에 필요하다는 명분을 내세워 개인 소유로 돼 있는 섬들을 국가 예산을 들여 사들였다. 이에 반발한 중국이 센카쿠 열도를 기준으로 영해기선을 선포하는 초강수로 맞서면서 양국 사이에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새로 선포한 영해에 해경감시선 6척을 투입해 무력시위에 나섰다. 일본이 강제 저지에 나설 경우 물리적 충돌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중국의 부상과 일본의 침체가 맞물리면서 과거 일본에 당한 굴욕과 수모를 앙갚음하자는 분위기가 일부 중국인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다. 과거사 문제를 깨끗이 정리하지 못하고, 영토 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는 일본 정치권의 역사의식 부재와 얄팍한 태도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중국 정부 또한 공산당에 대한 국민의 불만을 외부로 돌리는 방편으로 반일 감정을 활용하는 측면이 있다.
세계 2위와 3위의 경제대국이면서 우리와 인접하고 있는 중국과 일본의 갈등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한 위협 요인이다. 일본은 일본대로 독도 영유권 문제를 놓고 우리 쪽에 계속 시비를 걸고 있다. 이번에 중국이 한 것을 모방해 독도에 대한 새로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런 만큼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동북아 각국 정부와 국민이 감정을 자제하고 냉정을 유지하는 것이다. 무인도 몇 개 때문에 전쟁을 할 게 아니라면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