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shimoto and Ahn a study in contras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shimoto and Ahn a study in contrasts

테스트


On Sept. 12, Osaka Mayor Toru Hashimoto hosted a fund-raiser to announce the launch of the Japan Restoration Party. As the next general election is likely before the end of the year, the 43-year-old politician dreams about making a sensational splash. “I am so glad so many people have come. Two years ago, who would have known the city of Osaka and the Osaka Prefecture are merged? Newspapers, television, intellectuals and political commentators are all fools. They cannot predict two years ahead, so how can they discuss Japan three, four decades into the future?”

He began his speech by highlighting his construction of Create Osaka and crushing of the media. Casually dressed with no tie, Hashimoto constantly shook his body. He was not reading from a script, and for 23 minutes he staged a one-man show in his signature condescending tone. He had seven politicians brought in from other parties line up on the stage as if they were trophies. Hashimoto shouted, “I will make a new way for Japan.” Pointing at the logo of his new party that has a map of Japan, he claimed that the map includes the Dokdo islets and Senkaku Islands, which in reality are not shown. This is how Japan’s Ahn Cheol-soo signaled his entry into national politics.

A week later, Ahn announced his candidacy in Seoul. And it was completely different from Hashimoto’s loud announcement. Smartly dressed and wearing a tie, he spoke calmly, reading from the prompter. He sounded more determined and firmer than usual. But his signature image of down-to-earth character, gentleness and a hint of amateurism was still evident.

Hashimoto is considered Japan’s Ahn because he advocates “farewell to outdated politics” and represents “extreme dissatisfaction toward existing politics and parties.” However, their styles and methods are completely different. Hashimoto’s dream is to exploit the weakness of Japanese politics, where the prime minister changes every year as a result of endless political strife. With his excessively macho attitude, he is trying to give an impression of a “strong leader.” He has created virtual enemies, such as “the lawmakers who waste budgets without doing their jobs,” “the leftist teachers who lack patriotism and do not raise the national flag,” and “the Osaka City Hall employees with tattoos.”

To Hashimoto, politics means endless struggle and war. His approach is diametrically opposed to Ahn’s philosophy of “integration rather than division” and “horizontal leadership rather than sole leadership.” Their challenges have just begun. As they pursue their visions in completely different means and styles, who will be the one to smile in the end?

*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Seo Seung-wook
















지난 12일 밤 일본 오사카(大阪)의 호텔에서 열린 하시모토 도루(橋下徹)오사카 시장의 정치자금 모금 집회. 일본 정계의 43세 기대주인 그가 ‘일본유신회’란 전국정당의 출범을 공식선언했다. 그는 올해 안에 치러질 가능성이 큰 차기 총선에서 돌풍을 꿈꾼다. “이렇게 많이 와 주시다니, 하하하…. 2년 전만 해도 오사카시와 오사카부가 통합될 지 누가 알았나. 신문이든 TV든 지식인이든 정치 해설자든 모두 바보들뿐이다. 2년 앞도 모르면서 어떻게 30년 40년 뒤 일본을 말하나.”
‘대 오사카 건설’이란 본인의 치적을 부각하며 언론들을 단칼에 깔아뭉개는 것으로 그의 연설은 시작됐다. 노타이에 원고도 없이 단 한 순간도 멈추지 않고 연신 몸을 흔들어댔다. 남을 은근히 깔보는 듯한 말투의 하시모토스러움이 두드러진 23분 간의 원맨쇼였다. 다른 당에서 영입한 의원 7명을 전리품처럼 연단에 올려 세운 그는 “일본의 새로운 길을 만들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일본 지도가 그려진 신당의 로고를 가리키며, 지도에 있지도 않은 독도와 센카쿠(尖閣) 열도가 들어있다고 우겨댄 것도 하시모토다웠다. ‘일본의 안철수’ 하시모토는 이렇게 출전나팔을 불었다.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19일, 이번엔 한국의 진짜 안철수가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180도 다른 분위기였다. 넥타이를 단정히 멘 그는 프롬프터(문자 디스플레이 모니터)에 뜨는 원고를 차분하게 읽어 내려갔다. 평소와 달리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고,일부러 결연한 태도를 드러내려 했다. 하지만 ‘착함과 부드러움, 약간의 아마추어리즘’으로 요약되는 이미지가 감춰지지 않았다.
하시모토가 ‘일본의 안철수’로 불리는 이유는 ‘기존 정당과 기존 정치에 대한 극도의 불만’을 등에 업고 ‘낡은 정치와의 결별’을 전면에 내세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스타일과 정치방식은 전혀 딴판이다. 하시모토의 꿈은 끝없는 정쟁으로 1년에 한번씩 총리가 바뀌는 일본 정치의 유약함을 때려부수는 거다. 그래서 심하다 싶을 정도의 마초적 태도로 ‘강력한 지도자’의 인상을 심으려 한다. 얼마 전 일본의 한 주간지가 술집 여종업원과 그의 불륜을 폭로했다. 7남매의 아버지인 하시모토는 “공직에 진출하기 전엔 성인군자처럼 살지 않았다”는 당당한 태도로 국민들을 아연실색케 했다. 그는 ‘일 안하며 예산만 축내는 국회’,‘애국심 부족으로 일장기에도 기립하지 않는 좌익 교사들’, ‘몸에 문신을 한 오사카 시청 직원들’과 같은 가상의 적을 스스로 만들고 그들과 싸운다.
그에게 정치는 끝없는 투쟁이며 전쟁이다. 대선출마 선언에서 ‘분열보다는 통합’, ‘독주보다는 수평적 리더십’을 전면에 내세운 한국의 안철수와는 다른 접근법이다. 두 사람의 도전은 이제 막 출발점을 떠났다. 다른 스타일, 다른 방식으로 도전을 시작한 두 사람 중 과연 누가 웃고 누가 울게될까.


서승욱 도쿄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