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ysicians hypnotized by Propofo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hysicians hypnotized by Propofol

The growing recreational use of Propofol, a short-acting hypnotic agent, requires administrative and public attention as more people are becoming addicted and more lives are being lost.

The drug - dubbed the “milk of amnesia” because of its milky white appearance - has been overprescribed by local health care and medical institutions as a sedative during plastic surgery and for other medical treatments.

But physicians and patients have also begun abusing it because of its short-term side effects, which induce feelings of mild euphoria and can even cause hallucinations. Long-term use can lead to addiction.

According to government documents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in response to a legislative questioning session, some medical institutions are prescribing Propofol injections too readily to help ease patients’ anxiet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 Assessment Service discovered that more institutions are giving the drug to patients 10 times a month, despite it having been designated last year as an addictive substance and one that requires strict control and management.

The water-soluble emulsion is often stolen from hospitals and sold at drug stores without prescription. It is even traded on the Internet for recreational use and to relieve fatigue. At this rate, the level of abuse will increase, meaning it must be stamped out at an early stage before its use becomes rampant.

However, there are few legal measures to prevent its misuse. For now, health authorities can start by cutting their subsidies for the drug. But more effective measures are sorely needed to restrict its application to clinical usage.

First of all, medical and health care professionals and institutions should keep the drug under strict administration. They must report prescriptions of all drugs that pose a risk of addiction to the authorities regardless of insurance requirements. They must also develop an automated system to prevent frequent and repeat prescriptions.

Propofol should be accessible only to certified anaesthetists and institutions with appropriate resuscitative equipment nearby to prevent it from falling into the wrong hands.

Physicians and health organizations should join a campaign to raise awareness about the dangers of its misuse. As many as 15 Koreans have died from overdoses of the drug from 2000 to 2011.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의 오·남용이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다. 하얀 색깔 때문에 ‘우유 주사’로 불리는 이 의약품은 일부에서 원래 용도인 수면마취제가 아닌 피로회복제처럼 오·남용되고 있다. 신종 마약처럼 탐닉하기도 한다.
 여기에는 의료기관의 허술한 관리와 과다 처방이 한몫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최근 국정조사 자료에 따르면 일부 의료기관에서 본래 용도가 아닌 불안장애·수면장애 등의 치료 목적으로 프로포폴이 과다·빈번하게 처방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한 달에 10차례를 투여하는 등 4개월 동안 무려 59회나 투여한 사례까지 있다.
 2011년 이를 마약류로 지정해 엄격히 관리토록 했는데도 일부에서 이처럼 오·남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충격적이다. 의료기관에서 분실되거나 의사가 원내 약국에서 그냥 들고나가는 사례도 있다. 심지어 피로회복제 용도로 인터넷에서 버젓이 판매되기도 한다. 한마디로 총체적인 관리부실이다. 이런 상황을 방치하면 의약품 오·남용으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속출하는 것은 물론 약물 중독쯤은 별것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 따라서 초기에 이런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
 더욱 문제는 상황이 이런데도 이를 법적으로 막을 방법이 제대로 없다는 점이다. 당국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건강보험 지원을 끊는 것이 고작이다. 정부는 프로포폴의 오·남용을 막고 원래 용도로만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우선 의료기관에서의 사용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프로포폴을 포함한 마약류와 향정신성 의약품은 건강보험 적용과 관계없이 처방 사실과 사유를 별도로 당국에 보고토록 해야 한다. 이 약을 과다·빈번하게 처방할 경우 이를 자동으로 걸러낼 수 있도록 의약품 처방관리 시스템을 개량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산소호흡기와 심폐소생기를 갖춘 의료 시설에서만 이 의약품의 사용을 허가해 과다 처방과 사망 사고를 동시에 막는 적극적인 방법도 있다.
 보건의료인 단체들은 프로포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내부 캠페인을 벌여야 한다. 2000~2011년 사이 이 의약품 때문에 목숨을 잃은 의료기관 종사자가 15명이나 된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