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seeing the Dec. 19 outco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eseeing the Dec. 19 outcome

테스트


When every Election Day approaches, fortune-tellers begin to make their predictions of the results. This year is no exception. Notable fortune-tellers have given interviews and made television appearances, prophesying by comparing the physiognomy and birth dates of Park Geun-hye, Moon Jae-in and Ahn Cheol-soo.

Most remain prudent and do not make definite predictions, but one fortune-teller openly declared that a certain candidate would win the election. The broadcast station that aired the interview received a warning from the Election Broadcasting Deliberation Committee under the Korea Communications Standards Commission. But the candidate that the same fortune-teller picked as the winner of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was defeated, so it is unknown whether his prediction would actually help the current candidate’s campaign.

But there has been a case before of a misinterpretation of physiognomy and erroneous fortune-telling ruining the country. In 1590, right before Toyotomi Hideyoshi’s invasion of Korea, Hwang Yun-gil and Kim Seong-il were sent to Japan as part of the Joseon Tongsinsa goodwill mission. Upon returning to Korea, they each debriefed on Hideyoshi. Hwang described him as a man with a sharp glance who possessed guts and wisdom, and predicted there would be an invasion. But Kim countered the argument and compared Hideyoshi to a rat, rejecting the possibility of an invasion. Scholars say that it is unjust to blame Kim Seong-il as an individual responsible for the Hideyoshi invasion and early defeat in battle. Nevertheless, Kim’s prediction was wrong.

It is hard to predict even the nearest future. That’s why people have relied on fortune-tellers. In 1763, 173 years after Kim Seong-il’s visit, another group of Joseon Tongsinsa delegates went to Japan, and a record of Japanese fortune-tellers’ physiognomy analysis remains today.

Niyama Daiho was the most famous fortune-teller of the time, and regarding Seo Yu-dae, a military officer of Joseon, he said, “Seo will certainly rise to a high rank, will bring about a disaster and will then die early.” Upon returning to Korea, Seo Yu-dae became a general, but he was a generous and respected man who enjoyed longevity, passing away at the age of 70. Niyama Daiho was wrong about his prediction.

The fortune-tellers say the three presidential candidates generally have good physiognomic features. In fact, they have to have been born under “lucky stars” to have come this far. What we need to be concerned with is not the physiognomy of the candidates. It is far more important how well they can understand the physiognomy of the citizens of Korea. They should carefully study the minds of the voters who are debating who to vote for.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선거의 계절에 빠지지 않는 것이 역술인들의 선거 결과 예측이다. 올해도 예외가 아니다. TV 출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의 관상·사주팔자를 비교하고 나름대로 예언을 내놓고 있다. 대개 확정적인 언급은 삼가는 조심스러운 자세이지만, 어떤 이는 노골적으로 “이번엔 누가 당선된다”고 못 박기도 했다. 덕분에 그가 출연한 방송사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산하 선거방송심의위원회로부터 법정제재(경고)를 받았다. 2007년 대선 때 그 역술인이 점찍은 후보가 낙마한 전력도 있고 하니, 예언이 막상 후보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는지는 미지수다.
 관상 한번 잘못 봤다가 나라가 거덜 난 경우가 있다. 임진왜란 직전인 1590년 일본에 통신사로 파견된 황윤길(정사)·김성일(부사) 이야기다. 귀국 보고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대해 황윤길은 “눈빛이 날카롭고 매서워 담력과 지혜가 있어 보였다. 반드시 병란(兵亂)이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김성일은 “놈의 눈은 쥐새끼 같았다. 병란은 터무니없다”고 반대 주장을 폈다. 임진왜란 발발과 초기 패전 책임을 김성일 개인에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부당하다는 학계의 주장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어쨌든 잘못은 잘못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세상. 예나 지금이나 점술이 통하는 까닭이다. 김성일 파견 후 173년 뒤인 1763년 일본에 간 조선통신사 일행의 관상을 일본인 역술가들이 살펴본 기록이 지금도 남아 있다. 니야마 다이호(新山退甫)라는 당대 제일의 관상가는 조선 군관 서유대(1732~1802)에 대해 “고위직에 오를 것이고, 화(禍)를 일으킬 것이며, 일찍 죽을 상”이라고 평했다. 서유대는 귀국 후 어영대장에 올랐지만 성품이 너그러워 남의 원망을 사지 않았고 70세에 작고해 당시로서는 장수했다. 예언이 하나만 맞고 둘은 틀렸다. 통신사 일행에는 기행가사로 유명한 ‘일동장유가’를 지은 김인겸(1707~1772)도 있었다. 니야마는 그의 왼쪽 손바닥에 검은 콩만 한 사마귀가 있는 것을 보고 “진기하고 기이하다. 구슬을 쥔 격이다. 문단 가운데 뛰어난 계책에 하늘이 내려준 재주가 있다”고 말했다. 김인겸이 ‘일동장유가’로 오늘날까지 문명(文名)을 떨치는 것을 보면, 니야마가 관상을 제대로 본 것 같기도 하다(『한객인상필화』, 허경진 옮김).
 역술인들은 세 대통령 후보의 관상을 대체로 좋게 평가한다. 하긴, 관상이 좋으니 지금 위치까지 왔고 드디어 국민의 선택을 기다리는 입장이 되지 않았겠는가. 우리가 걱정할 것은 후보들의 관상이 아니다. 그들이 대한민국 국민의 관상을 얼마나 잘 살피는지가 훨씬 중요하다. 누구를 무엇을 보고 찍어야 할지 망설이는 많은 이들의 심상(心相)을 겸허한 자세로 얼마나 잘 헤아리느냐가 관건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