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loons as enemies of the sta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lloons as enemies of the state

A group of human rights activists was barred by police from floating balloons that were filled with leaflets criticizing the North Korean regime across the inter-Korean border after Pyongyang threatened to open fire if propaganda from the South entered its territory. A civilian group called the Fighters for Free North Korea protested and sai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s weak for yielding to the North Korean threat after trucks carrying activists and equipment to launch the balloons were blocked from entering Imjingak, a border village some 40 kilometers (25 miles) northwest of Seoul.

The government defended its decision to put up the barricade, saying the move was inevitable after a North Korean frontline unit moved its rockets and soldiers into firing positions. As a result, civilians living near the border were evacuated to bomb shelters under military orders, and outsiders were banned from entering the border village.

The leaflet campaign has drawn a mixed response from the South. Some believe such endeavors can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a grassroots pro-democracy movement in the North, while others snicker and sneer, arguing that it only gives the North Korean military an excuse to pick a fight. It is almost impossible as of now to gauge the real effect of the campaign. But when a civilian group posts news of a plan like this and publicizes the date and venue, such a bellicose response from the North is to be expected. It also raises the prospect of an attack on our soil and puts the entire country at risk.

Efforts to promote democracy and religious beliefs in the North should be carried out discreetly as they can raise inter-Korean tension, and other groups have carried out their leaflet campaigns quietly without provoking the regime.

Such projects can hardly be expected to reap rewards as it is relatively easy for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to collect the leaflets. As such, the group’s decision to publicize its plan may have been just as motivated by a desire for self-promotion as anything else.

The government should continue to crack down on such campaigns. Some people will protest this as there is no legal precedent for it, but at the end of the day, any activity that puts residents and their property at risk and poses a threat to our national security should be deterred. Needless to say, one civilian group does not represent the nation’s official position on North Korea.


   북한민주화연합회(북민련)이 추진하던 임진각 대북전단 살포가 22일 정부에 의해 차단됐다. 북민련이 전단 살포계획을 사전에 공개적으로 밝히자 북한이 포격하겠다고 공언한데다 실제로 포격 준비에 나선 움직임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북민련측을 비롯한 일부에선 정부가 북한의 위협에 굴복한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조치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것으로 본다.    민간단체가 북한에 전단을 날리는 행위에 대해 국민들 사이에서 찬반 의견이 분분하다. ‘북한 민주화를 위해 필요한 활동’이라는 의견과 ‘실효성도 없는데 북한 당국만 자극해 긴장만 조성한다’는 의견이 맞선다.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 그러나 북민련의 경우처럼 사전에 시간과 장소를 공지해 놓고 대북 전단을 날리는 행위에 대해선 반대한다. 한 민간 단체의 활동이 국가 전체의 안위를 위협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기 때문이다.    북한 민주화 또는 선교를 위한 활동이라면 그 목적을 충실히 달성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찾는 것이 합리적이다. 실제로 북한에 전단을 보내는 활동을 펴는 다른 민간 단체들은 조용히 활동함으로써 북한의 공격 위협을 받은 적이 없었다. 북민련처럼 사전 공지하는 방식은 북한의 대남 공격 위협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살포된 전단을 북한 당국이 보다 쉽게 수거토록 할 가능성마저 높인다. 결국 사전 공지하는 방식은 북한 민주화 목적보다 자신들의 활동을 국내외에 홍보하려는 목적이 더 크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정부는 앞으로도 공개적인 대북 풍선 날리기 행사를 억제해야 한다. 일부에선 이들의 활동을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는 주장을 편다. 그러나 이번처럼 임진각 주변의 주민들이 대피해야 하는 등 생업에 지장을 받는 것이 명백하고 나아가 만에 하나라도 북한의 공격을 촉발해 국가 전체의 안위에 위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음을 감안한다면 이들의 활동을 억제할 이유는 충분하다고 본다. 북민련 한 곳이 우리 사회 전체의 대(對) 북한 입장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