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balanced appointmen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re balanced appointments

Fair and balanced appointments have emerged as keywords in the next administration after the two presidential candidates -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oon Jae-in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 pledged to appoint officials in a regionally balanced manner if elected. While Park vowed to get rid of the Honam (South and North Jeolla) and Yeongnam (South and North Gyeongsang) administrations, Moon promised to release quarterly data showing the results of evenly distributed appointments across the board. Both candidates’ pledges mark a radical departure from the past.

Park’s political base is in Daegu and North Gyeongsang, and Moon, like his former boss Roh Moo-hyun, in Honam despite hailing from Busan like Roh. Yeongnam and Honam have alternately monopolized appointment power for almost half a century since Park Chung Hee took power in 1961. If Yeongnam people took up most of the high government posts, a Honam regime came along and took the power back in the next election.

The numbers prove it. In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18.8 percent of government posts above the deputy-ministerial level came from South Gyeongsang, and in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21.4 percent came from Gwangju and South Jeolla, followed by 21.4 percent from Busan and South Gyeongsang (Roh Moo-hyun administration) and 20.9 percent from Daegu and North Gyeongsang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 bigger concentration of power can be seen in pivotal posts of the government like the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Agency, chief secretary to the president, prosecutor general, and heads of National Police Agency and National Tax Service.

The first mechanism for a new administration to distinguish itself from past governments is personnel affairs. Government officials, in particular, watch closely allocations of public offices at the start of the government. If the new government repeats the old practice of appointments based on regionalism and treating it like war trophies, officials will turn their faces away from their new bosses and resist the reform drive of the new president.

Balanced appointments should be based on an effective personnel system. First of all, a president must pick a neutral prime minister so he can broadly exercise his rights to recommend ministers to the president - as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 rather than pick nominees to the ruling clique’s taste. Ministries and public companies also must establish an objective personnel system including recommendations and screening committees. The new president must resist the temptation to allocate war trophies to campaign staff, too.



   탕평 인사가 이번 대선과 다음 정권의 중요 주제어로 등장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문재인 민주당 후보 모두 지역균형 인사를 공약한 것이다. 박 후보는 “호남정권이니 영남정권이니 하는 말이 사라지게 할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고위직부터 공기업과 공공기관, 공공부문에 지역균형 인사가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를 분기별로 발표하겠다”는 파격적인 안을 내놓았다. ‘인위적인 균형 인사’를 후보들이 이처럼 강도 높게 공약한 것은 이번 대선이 처음이다.    박 후보는 전형적인 TK(대구·경북) 출신이다. 문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처럼 지역은 부산, 정당기반(민주당)은 호남이다. 부산+호남 정권인 것이다. 1961년 박정희 정권이래 50여년간 영남과 호남은 인사권력을 번갈아 독점해왔다. 영남이 싹쓸이하면 호남이 한풀이로 맞섰다. 가장 최근엔 이명박·이상득·최시중 트로이카의 영포(영남·포항)와 주변 경북·경남 세력이 정권의 노른자위를 차지했다.    특정 지역의 인사 독점은 수치로 증명된다. 차관급 이상 공무원 중 김영삼 정권은 경남 18.8%, 김대중 정권은 광주·전남 21.4%였다. 노무현 정권은 부산·경남 21.4%, 이명박 정권은 대구·경북 20.9%였다. 각각 인구비례를 뛰어넘는 권력 집중인 것이다. 국정원장·비서실장·검찰청장·경찰청장·국세청장 같은 ‘핵심 정권 관리직’에서는 특정 지역 비율이 더 높았다.    새 정권이 과거와 차별화 할 수 있는 첫 번째 장치가 인사다. 국민, 특히 공무원 사회는 정권의 초기 인사를 주목한다. 정권이 역대 정권처럼 지역적 코드 인사와 낙하산·전리품 인사를 반복하면 공무원 사회는 “이 정권도 그 나물에 그 밥”이란 인식을 갖게 된다. 대통령이 개혁과 혁신을 주창해도 공무원들이 움직이지 않는다.    탕평 인사를 실천하려면 대통령의 의지 못지 않게 구체적인 인사 시스템이 중요하다. 우선 헌법이 보장한 총리의 국무위원 제청권을 효과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권력추종으로부터 독립적인 인사를 총리로 임명하여 집권세력의 입맛보다는 능력에 따라 광범위하게 인재를 발탁해야 한다. 부처와 공기업은 추천·심사위원회를 비롯한 객관적인 인사 시스템에 권한을 상당부분 맡겨야 한다. 청와대는 인사검증 자료를 제공하고 임명된 인사의 실적을 철저히 감시하면 나름대로 정권의 인사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지역 독점 못지 않게 선거캠프의 전리품 배분도 지양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