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Xi and the missi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Xi and the missile

North Korea reportedly wrapped up the process of putting the Unha-3 rocket on its launchpad yesterday to test-fire a long-range missile disguised, as before, as an attempt to launch a satellite into space. When Pyongyang installs radar, measurement equipment, cameras and injects fuel into the rocket, it’ll be ready to shoot the three-stage missile from a launch station in Tongchang-ri, North Pyongan Province, anytime between Monday and Dec. 22, as it has declared. Despite concerted efforts by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o deter the recalcitrant regime, it seems difficult to persuade Pyongyang to change its mind.

The only hope hinges on China, as it is the single country that has substantial means to pressure its “blood ally” to halt such a provocative action.

In a rare move Monday, Hong Lei, China’s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urged Pyongyang to exercise prudence for the peace and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China underscored that Pyongyang’s all rocket launches based on ballistic missile technologies constitute a violation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1718 and 1874, while recognizing that the North retains a sovereign right to explore space for peaceful purposes.

Still, we are doubtful if Beijing really is doing its best to dissuade Pyongyang from conducting a long-range missile test again. China says it has limitations in persuading Pyongyang to stay away from nuclear ambitions. But we wonder if Pyongyang would continue to play with fire if China was seriously attempting to curb i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gun to discuss even stricter sanctions against the North if it opts to push ahead with the launch. It was reported that Western nations are reconsidering a type of Banco Delta Asia-style financial sanctions they imposed on North Korea in 2005 when they froze all North Korean assets deposited in the bank in Macau, the only place for Pyongyang’s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also considering effective ways to cut the money flow by identifying all North Korean bank accounts opened in a third party’s name. If the sanctions are difficult to impose due to China’s opposition, they are considering ways for individual countries to put sanctions on the North.

China does not want the fledgling Kim Jong-un regime to be unstable. The best way is to thwart Pyongyang’s provocation in advan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closely watching what kind of choice China will make under the new leadership of Xi Jinping. The North’s long-range missile launch will be the first test of his diplomatic abilities.



북한이 발사를 예고한 ‘은하 3호’ 로켓의 장착이 어제 완료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위성 발사를 빙자한 사실상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레이더와 계측장비, 광학카메라를 설치하고 연료 주입만 마치면 북한이 이미 밝힌 대로 10~22일 중 아무 때나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서 3단 로켓을 쏘아 올릴 수 있게 된 것이다. 한·미·일 등 국제사회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유일하게 기대를 걸 수 있는 것은 중국이다. 북한을 압박할 수 있는 실질적 수단을 보유한 나라가 중국이기 때문이다.
홍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그제 이례적으로 북한을 지목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신중한 행동’을 촉구했다. 평화적 목적의 우주 개발이 주권국의 고유한 권리임을 인정하면서도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모든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중국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이 진심으로 전력을 다해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지에 대해 우리는 솔직히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을 설득하는 데는 중국도 한계가 있다고 호소하고 있지만 베이징이 가진 모든 지렛대를 총동원해 북한을 압박한다고 해도 과연 북한이 위험한 불장난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인가.
북한이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에 대비해 이미 국제사회는 초강경 제재 방안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05년 적용했던 BDA(방코델타아시아) 방식 금융제재 방안을 다시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제3자 명의로 된 북한 관련 계좌까지 모두 추적해 이를 틀어막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중국의 반대로 안보리 차원의 추가 제재가 어려워질 경우 개별국 차원의 별도 제재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김정은 체제가 불안정해지는 것은 중국으로서도 바라는 바가 아닐 것이다. 최선의 방책은 사전에 발사를 저지하는 것이다. 국제사회는 시진핑(習近平) 공산당 총서기가 이끄는 중국 5세대 지도부의 선택을 지켜보고 있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시진핑 외교의 첫 시험대가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