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andidates’ lack of vis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andidates’ lack of vision

There is a political term called the “median voter theorem.” Politicians tend to present similar platforms because they need to accommodate the opinions of the typical voter. Anyone who strays too far to either the left or the right has less of a chance to win. This election dynamic may explain the platforms of the Big Two -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oon Jae-i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On the economic front, it is hard to tell the difference. They promise more or less the same - to resolve income disparity, increase social welfare benefits, realize democratization and justice in economic practices, and create jobs. But both pay little attention to stimulating real growth.

In welfare spending, they both pledge to offer free day care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5, cut university tuition fees by half, make high school education free and ease health care costs. They pledge to deliver the same solutions in labor - guaranteeing a shift in irregular jobs to permanent ones after a certain period, banning discrimination against irregular workers,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to 60 and implementing tougher guidelines on firing workers. There also is agreement on blocking large companies from targeting mom-and-pop stores, imposing punitive damages on unfair practices, toughening criminal penalties on chaebol and protec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hey merely differ in the details. To ease household debt, Park proposes public funds and Moon says he will lower interest rates on loans and enhance fair lending practices. Their biggest difference is in the policies against chaebol. Moon wants to re-employ a cap on total stake-holdings in conglomerates by major shareholders and ban cross-affiliate investment.

Because their platforms are more or less the same, so are their flaws. The platform booklet is a manifesto by a presidential hopeful to explain to the people how he or she will lead the country. It must clearly demonstrate a vision of governance without a conflict of interest in policies. But they lack vision and come up with more spending. Their platforms are full of contradictory policies. Both promise to make non-permanent jobs permanent, but they neglect the ramifications in hurting corporate competitiveness that would reduce jobs in the long run. Northern European countries have long manifested that flexibility in the labor market is key to sustainability. Instead of promising to cut medical costs, they should have thought hard about ways to reduce unnecessary health care spending. Otherwise, public health care costs will eat into fiscal integrity and lessen the budget to increase jobs and welfare. Their platforms hardly meet the standard of presidential hopefuls running for a country of our status. Or do they believe voters won’t bother to read their pledges? With such poor planning and strategy, the next president faces a tough fight.



경제민주화 등 두 후보간 정책 과제는 대동소이
비전 제대로 제시 못하고 상충되는 정책도 허다해
이런 식으론 차기 정부 5년의 국정이 걱정될 정도

중간투표자 정리라는 정치학 용어가 있다. 선거에서 이기려면 중간층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후보자들의 공약은 엇비슷하다는 의미다. 어제와 그제 잇달아 공약집을 내놓은 박근혜와 문재인, 빅(Big)2 후보의 정책공약이 바로 그랬다. 경제에 관한 한 두 후보간의 차이는 거의 없었다. 그들이 하겠다고 약속한 경제 정책과제는 대동소이했다. 모두 양극화 해소, 복지 확대, 경제민주화, 일자리 창출 등을 내세웠다. 심지어 성장 담론에 큰 비중을 두지 않은 것도 똑같았다. 똑같은 공약 이행방안도 많았다. 복지지출에선 모두 0~5세 영유아 무상보육, 대학 반값 등록금, 고교 무상교육, 의료비 부담 경감 등을 주창했다. 일자리와 관련 해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비정규직 차별금지, 정년 60세 연장, 근로자 해고요건 강화 등이 동일했다.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 억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재벌 총수의 경제범죄 형량 강화, 중소기업 보호 등도 마찬가지였다.
차이가 나는 것도 세부적인 이행방안에 불과했다. 가계부채의 경우 박 후보는 국민행복기금 설치를, 문 후보는 피에타 3법을 주장하는 정도였다. 가장 차이 나는 게 출자총액제한제 재도입과 기존 순환출자 금지 정도였을 정도다. 그렇다 보니 공약집의 문제점도 비슷했다. 공약집은 대통령에 당선된 후 나라를 어떻게 끌고 가겠다는 대국민 약속이다. 국정 비전이 명확히 드러나야 하고, 정책간 상충관계가 없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두 후보 공히 실망스러웠다. 복지지출을 확대하겠다면서 내놓은 공약들이 대단히 많은데도 모두 비전을 제대로 제시하지 않았다. 예컨대 자신들이 지향하는 복지국가의 모델이 스웨덴 등 북유럽형인지, 미국 등 자유주의 유형인지가 명확하지 않았다. 만일 북유럽식이라면 0~5세 무상보육은 옳지 않다. 스웨덴은 0~2세 유아의 경우 보육시설에 맡기기보다는 집에서 부모가 직접 키우는 걸 장려하기 때문이다. 무상 지원보다는 일과 가정 양립을 더 중시하는 이유다. 비전이 없으니 돈으로만 때우는 손쉬운 공약을 남발하고 있는 것이다.
상충되는 정책도 허다하다. 빅2 모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주장하지만 이게 기업의 경쟁력을 해치고, 이로 인해 일자리가 줄어들 가능성은 무시했다. 게다가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선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여야 한다는 게 북유럽 국가들의 오래된 교훈이다. 의료비 부담의 경감만 외칠 게 아니라, 이를 위해 의료비 지출을 어떻게 통제할 수 있는가가 먼저 논의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막대한 의료비로 재정건전성이 무너지고 성장잠재력이 붕괴돼 일자리와 복지지출이 오히려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후보들의 공약집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허술하다. 대선에서 정책 공약은 중요치 않다는 생각 때문인가. 차기 정부 5년은 장기 저성장이 예상될 정도로 참으로 험난할 것이다. 이런 공약집으로 어떻게 난국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참으로 걱정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