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ointment season gets its sta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ointment season gets its start

테스트


Umbrellas are in demand on rainy days, and shoe stores enjoy brisk business on sunny days. The latest hot business may be flower shops, especially the ones specializing in orchids. The end of the year means promotion announcements, and we see cars and bikes everywhere delivering orchid pots with celebratory ribbons. Those who are promoted to powerful positions receive so many flowers and potted plants that they cannot find space to display them all.

The HR announcement sections in newspapers are filled with promotion notices. It is the regular promotion season for various government offices, public corporations and private companies, but this year’s presidential election has really brought on a surge. HR managers at agencies and organizations that have been watch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closely are making decisions now that the election is over. There were rumors that government offices and some companies that do business with the government were waiting with different promotion options depending on the outcome of the race.

For any organization, success and failure is determined by personnel decisions. Depending on who is employed and promoted to certain positions, the fate of the organization can change. Failing organizations often appoint people based on personal relationships or preferences without taking performance or competence into account. Sometimes, the one with the decision-making power is influenced by those close to him or he or she makes a decision based solely on a narrow evaluation. Also, some promotions are made routinely based on the number of years someone has served in a company. The leader who understands the “Peter Principle,” which says that “employees tend to rise to their level of incompetence,” would not make a mistake of filling the upper management with incompetents.

The power of a leader comes from his promotion decisions. The position of presidency is coveted for the power to appoint and promote. There are 7,000 to 10,000 positions that the president of Korea can influence in appointments directly and indirectly. They include the appointments made by the heads of government agencies appointed by the president, the workers at the central government, public corporations and public agencies.

President-elect Park Geun-hye has promised fairness, and her personnel appointments are now being announced. It may be too early, but the public will judge the potential of the Park administration on her decisions. Employing a self-righteous person who is unwilling to listen is like waiting for customers with a rabid dog in front of your shop.

The grand market of presidential appointments opens every five years. Many people are promoting themselves using all the connections they have. The wisdom of this promotion season is to understand one’s own capacity and be free from greed.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비 오면 우산 장수, 해 뜨면 신발 장수라더니 요즘 같으면 꽃 장수가 제격이다. 그중에서도 난(蘭) 장수가 최고 아닐까. 연말 인사철을 맞아 난에 날개가 돋쳤다. ‘축 승진’ 또는 ‘축 영전’이라고 쓰인 리본을 단 각종 난을 실은 차량과 오토바이가 도처에 줄을 잇고 있다. 힘 있는 자리에 올라간 사람들은 쇄도하는 난분(蘭盆)을 주체하지 못해 골머리를 앓는 진풍경도 벌어지고 있다.
 신문마다 인사란이 미어터질 지경이다. 각급 관공서와 공기업, 사기업들의 정례 인사 시즌이기도 하지만 대선 직후라는 특수 상황 탓이기도 하다. 대선 결과를 숨죽이며 지켜보던 각 기관과 조직의 책임자들이 선거가 끝나기가 무섭게 인사 발표를 쏟아내고 있다. 권력의 풍향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관공서는 물론이고 대관(對官) 업무가 많은 일부 기업들도 두 가지 인사안을 준비해 놓고 기다리고 있었다는 얘기도 들린다.
 어느 조직이든 조직의 성패는 인사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얼마나 인재를 적재적소에 잘 배치하느냐에 따라 조직의 부침과 운명이 결정된다. 실적이나 능력과 상관없이 사적인 관계나 개인적 호불호에 따라 사람을 쓰는 정실 인사, 측근들이 인사권자의 건전한 판단을 가로막는 장막 인사, 평가자의 보고에만 의존하는 보고 인사, 연공서열만 따지는 관례 인사는 망조(亡兆)가 든 조직의 인사 행태다. ‘위계조직 안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은 자신의 무능력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승진하려는 경향이 있다’는 ‘피터의 원리’를 깨우친 리더는 무능한 인재들로 조직의 상층부를 채우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
 리더의 힘과 권위는 인사에서 나온다. 대통령 자리를 놓고 죽기살기로 싸우는 것도 따지고 보면 인사권 때문이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직간접으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는 적게는 7000개에서 많게는 1만 개에 달한다고 한다. 대통령이 임명한 기관장이 행사하는 후속 인사권까지 감안한다면 사실상 중앙 정부 공무원과 공기업, 공공기관 종사자 전체가 대통령의 영향권 아래 있는 셈이다.

 탕평과 통합을 약속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인사 파일이 하나 둘 열리고 있다. 아직 판단하긴 이르지만 결국 국민은 인사를 보고 박근혜 정부의 싹수를 판단할 것이다. 경청할 줄 모르는 독선적인 사람을 중용하는 것은 가게 앞에 맹견(猛犬)을 세워놓고 손님 오기를 기다리는 꼴이다.
 5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대한민국 인력 시장의 큰 장(場)이 섰다. 온갖 연줄을 동원해 자신을 알리려고 애를 쓰고, 혹시 전화가 올까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 격이 될 공산이 크다. 창업 공신들 중에는 일부러 전화를 끄고, 잠적한 사람들도 있다지만 속마음이 어떤지는 알 수 없다. 분수를 알고 마음을 비우는 것, 그것이 인사철의 지혜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