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s latest threa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s latest threat

North Korea made it official. Yesterday, it announced it will conduct a nuclear test in response to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087, which condemned Pyongyang’s long-range missile launch last month and imposed tougher sanctions against the recalcitrant regime.

In a statement issued by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following a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tatement a day earlier, Pyongyang declared, “We do not hide that a variety of satellites and long-range rockets which will be launched by the DPRK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one after another and a nuclear test of higher level which will be carried out by it in the upcoming all-out action, a new phase of the anti-U.S. struggle that has lasted century after century, will target against the U.S., the sworn enemy of the Korean people.” North Korea is expected to push ahead with another nuclear test soon, exacerbating the volatile situation in northeast Asia.

Pyongyang wants to be recognized as a de facto nuclear power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making public its cherished nuclear ambition since its secession from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in 1993. The North’s declaration amounts to a defianc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efforts to achieve peace by curbing indiscriminate propagation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North Korea attempts to justify its nuclear armaments by the logic of self-defense. But the nuclear sovereignty it insists on is nothing more than the means of maintaining a despotic regime for the sake of a tiny elite at the expense of a vast majority of the country’s ordinary people.

That’s ridiculous. It does not need to compare its missile launches with Seoul’s space projects. No one doubts our government’s attempts to launch rockets to put satellites into orbit.

Pyongyang’s emphasis that its missiles are aimed at America suggests that it has negotiations with Washington in mind. It also means that Pyongyang wants to create a new paradigm for talks by scrapping the existing negotiation framework - the Six-Party Talks in particular - aimed at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there’s no possibility that Washington will succumb to Pyongyang’s signature brinkmanship. Instead, another provocation will only lead to a worsening of its traditional ties with China as Beijing will be more reluctant to provide support and aid to its maverick neighbor.

Pyongyang’s over-the-top hawkishness suggests that the new Kim Jong-un regime is having trouble settling in. If that’s the case - and if Pyongyang’s nuclear threat does not work - it will most likely mount a new provocation.

The government must prepare for any contingencies.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한 제재 결의(2087호) 채택에 반발한 북한이 24일 핵실험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전날 외무성 성명을 통해 시사한 데 이어 아예 국방위원회 성명으로 공식 확인한 것이다. 성명은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시험도 우리 인민의 철천지 원수인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선언하고 있다. 북한은 조만간 핵실험을 강행할 전망이며 이에 따라 동아시아 정세가 급격히 냉각될 전망이다.


북한의 의도는 국제사회로부터 명실상부한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겠다는 것이다. 1993년 핵비확산조약(NPT)에서 탈퇴할 당시부터 가졌던 야망을 드디어 최종 공식화한 것이다. 대량파괴무기의 확산을 억제함으로써 인류 멸망의 가능성을 최소화하려는 국제사회의 평화 유지 노력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위다.


북한은 이른바 ‘자주권’을 내세워 핵무장을 정당화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주장하는 자주권은 결국 ‘소수 권력층의 이익을 위해 대다수 주민의 권익을 희생시키는 폐쇄적인 독재체제를 지키기 위한 권리’를 말할 뿐이다. 누구에게도 인정받을 수 없는 논리다. 한국의 위성발사에 대해 국제사회 누구도 문제삼지 않는 것과 비교하면 쉽게 알 수 있는 일이다.


한편 북한이 ‘핵미사일이 미국을 겨냥한다’고 강조한 대목은 미국과 협상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다. 미국과 긴장을 최고조로 높임으로써 협상을 이끌어내고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겠다는 것이다. 6자회담 등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삼고 있는 기존의 협상구도를 버리고 새 판을 짜겠다는 뜻이다. ‘벼랑 끝 전술’을 다시 꺼내 든 꼴이다. 그러나 미국이 북한의 위협에 굴복할 가능성은 전무하다. 그보다는 오히려 중국의 지지와 지원을 약화시키는 결과만 낳게 될 것이다.


북한의 초강경 대처는 김정은 체제의 안착에 문제가 있음을 시사한다. 사실이라면 북한의 핵실험 위협이 먹히지 않을 경우 새로운 도발을 시도할 위험성이 커진다. 치밀한 대비가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