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ky’s the limi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ky’s the limit

Korea’s long dream of launching rockets into space was finally realized after two disheartening failures. At 4 p.m. yesterday, the country’s first space rocket, the Korea Space Launch Vehicle-1 (KSLV-1), successfully lifted off from the Naro Space Center in Goheung, South Jeolla. After watching the breathtaking moment of the launch, the whole nation rejoiced to hear the news that the KSLV-1 successfully put its 100-kilogram Science and Technology Satellite-2C into orbit.

With that remarkable achievement, Korea became the 11th member of the elite “space club,” which refers to countries that have put their own satellites into orbit from launch pads in their territories via their own space vehicles.

The success is particularly meaningful as it was achieved after failures in 2009 and 2010 and after suffering two postponements due to technical problems. The two failures were part of the cost of space exploration and the price a country pays to reach a stepping stone to advance its space technology.

The success is a tremendous accomplishment for our science and technology community given the critical lack of technology, budget and manpower compared to other space powers. We extend our sincere congratulations to the scientists at the Naro Space Center and elsewhere who devoted themselves to realizing the nation’s dream of making it to space.

The successful launch carries great significance as it shows how we put together the technologies and experiences required to achieve independent space technology. Now, we should make more efforts to facilitate technological advancements. Space technologies that involve materials engineering, combustion engineering and control engineering have a huge ripple effect on other industries. Those technologies are essential to reinforcing our self-reliance in defense as well. The most urgent task for us is developing our own first-stage rocket instead of relying on foreign technology as we did with the Russian-made first-stage rocket used in the launch yesterday.

President-elect Park Geun-hye has expressed interest in space development and vowed to advance the date of developing a Korean first stage launch vehicle from 2021 to 2019. That calls for support systems and sufficient budgets. At the same time, the new government must consider a review of the current research paradigms in order to achieve a synergy effect among technology, capital and know-how by reinvigorating civilian participation in government-led space projects. It is time to take advantage of a space full of opportunities.



2전3기 끝에 우주클럽 가입 꿈 이뤄
과학자·요원의 열정·집념에 박수를
이젠 국산발사체 개발 지속 투자해야

마침내 꿈은 이뤄졌다. 우주를 향한 우리의 오랜 희망이 2전3기 만에 결실을 맺었다.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 나로호(KSVl-Ⅰ)가 30일 오후 4시 전라남도 고흥군 외나로도의 나로우주센터에서 창공으로 솟아올랐다. 숨죽이고 발사장면을 지켜본 국민은 나로호가 탑재 과학위성을 우주궤도에 올려놓았다는 소식에 환호했다. 이로써 한국은 자국 발사장에서, 자국 발사체로, 자국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린 나라를 가리키는 우주클럽의 회원국이 됐다.
이는 2009년과 2010년의 발사 실패와 그 이후 2차례 걸친 발사 연기라는 고난 끝에 이뤘다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앞서 있었던 실패는 우주개발 과정의 일부이자 성공으로 가기 위한 수업료였을 뿐이다. 우주강국들에 비해 기술·예산·인력이 모두 부족한 한국 과학계가 우주클럽 가입을 이룬 것은 실로 대단한 성과다. 이를 위해 실패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우주시대를 향한 집념을 불태운 과학자들과 나로우주센터 요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나로호 발사는 우주기술 자립을 위한 기술과 경험을 확보했다는 데서 의미가 크다. 이젠 이를 바탕으로 우주기술 자립으로 가는 길을 앞당겨야 한다. 재료공학·연소공학·제어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집약체인 우주 기술은 다른 산업에 파급 효과가 크다. 자주국방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이번에 러시아산을 썼던 1단 로켓을 자체 개발하는 게 한국 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최우선 과제다.
박근혜 당선인은 애초 2021년까지로 잡혀있던 한국형 발사체 개발을 2019년까지 당기겠다고 공약하는 등 우주개발에 관심을 보여왔다. 이를 실현하려면 충분한 예산지원과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이 반드시 따라야 한다.
아울러 우주개발에 민간 참여를 확대해 기술·자본·노하우의 시너지를 추구하는 등 연구 패러다임의 근본적인 혁신도 검토해야 한다.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있는 우주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지혜를 모을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