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ing our sense of direction to GP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sing our sense of direction to GPS

테스트

Sometimes, I have to drive several hours to run errands or meet people. Then, I appreciate the guidance of a GPS system, especially when I visit an unfamiliar destination. Not so long ago, I had to drive four hours with both built-in GPS and smartphone GPS apps on. I am more familiar with the design of the built-in GPS navigation, and the smartphone GPS reflects the real-time traffic conditions better.

As I drove, they provided more joy than simple route guidance. Two women with beautiful voices provided me with direction. The voice on the built-in GPS navigation system is calm and clear while the voice on my smartphone is energetic and cheerful. Enjoying the beautiful weather and blooming flowers, I got kind directions from two ladies. But you shouldn’t trust the navigation guide completely. Two years ago, a driver was following the navigation in Gyeongju, North Gyeongsang, and the car fell off the road when it ended abruptly, resulting in serious injury.

The navigation service providers hire voice actors to record different patterns and put together the directions. Phrases like “Turn left,” “Turn right,” “200 meters ahead” and “100 meters ahead” are recorded separately, and they are combined to provide appropriate information. Ahn Seol-e of the Management Planning Team of Hyundai MN Soft said that the company’s Gini and Mappy navigation systems have more than 20,000 pattern combinations and update traffic conditions every quarter. The company also provides regional dialects and celebrity voices. In contrast, Gyeon Hyeon-ung of Thinkware, which produces iNavi, said that one voice actor with a comfortable and friendly voice has been recording the navigation guidance for a long time.

While companies have their own policies, they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 use female voices. From elevators to ATMs, female voices offer guidance, and there is a theory that people find female voices more familiar as we have grown accustomed to the voices of our mothers.

But wouldn’t a female driver want to get directions from the sweet voice of Harry Belafonte? Perhaps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are listening. They will begin to provide two voices - one male and one female - in models produced from now on.

However, as I’ve been following the voice’s orders, I’ve lost my sense of direction. I used to look up places on the map and figure out the route before I left. The real map provides a bigger picture before zooming into the exact destination. But navigation made me care only about the next turn.

A friend of mine said that because of the high-tech navigation, we have lost our bird’s-eye view and gained a worm’s-eye view. That’s a kind of digital dementia. The problem is that there is a lot more to lose as technology advanc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일을 보러, 사람 만나러 가끔 몇 시간씩 운전할 때가 있다. 내비게이션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낯선 곳에 간다면 특히 그렇다. 얼마 전 왕복 4시간 거리를 다녀올 때는 승용차 내비게이션과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을 함께 켜 놓고 출발했다. 차량 것은 내게 익숙한 디자인이고, 스마트폰은 실시간 교통상황을 더 잘 반영하기 때문이었다.
달리다 보니 정확한 길안내 이상의 즐거움이 따랐다. 서로 다른 고운 목소리의 두 여인이 경쟁적으로 길을 가르쳐 주었다. 차량 쪽은 차분하고 또박또박한 말씨로, 스마트폰은 약간 높은 톤의 통통 튀는 발랄함으로 다가왔다. 꽃 피는 화창한 봄날만도 고마운데 뜻밖에 염복(艶福)까지 누리다니. 그러나 내비게이션만 믿다 된통 당하는 수도 있다. 재작년 경주에선 내비게이션 따라 달리던 승용차가 끊어진 길 아래로 추락해 운전자가 다쳤다.
내비게이션 업체들은 성우를 고용해 패턴별로 음성을 녹음한 뒤 조합한다고 한다. '좌회전입니다' '우회전입니다'에 '200미터 앞에서' '100미터 앞에서'를 각각 붙이는 식이다. 현대 엠엔소프트 경영기획팀의 안설이 과장은 "우리 회사 지니, 맵피 내비게이션의 경우 조합 대상 패턴이 2만 건이 넘고, 매 분기마다 달라진 교통상황을 업데이트한다"고 말한다. 이 회사는 지역 사투리 버전, 연예인 버전 서비스도 한다. 반면 '아이나비'를 만드는 팅크웨어의 권현웅 과장은 "안정감 있고 친숙한 음성의 성우 한 명에게 장기간 녹음을 맡기고 있다"고 했다.
업체마다 정책은 다르겠지만 공통점은 기준 음성이 여성이라는 것이다. 엘리베이터·자동입출금기(ATM) 안내까지 다 여자인 것은 누구나 뱃속에서부터 여성(어머니) 목소리를 많이 접하기 때문에 친근해서라는 학설이 있긴 하다. 그러나 여성 운전자라면 헨리 벨라폰테 같은 감미로운 남자 목소리로 안내받고 싶을 때가 있지 않을까. 그래선지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될 차량에 남자·여자 두 버전으로 내비게이션 음성을 제공한다고 한다.
하지만 내비게이션 음성에 홀려 다니면서 나는 완전히 '길치'로 전락하고 말았다. 염복에는 대가가 따르는가. 전에는 출발에 앞서 지도책을 놓고 궁리하고 도정(道程)의 전체상을 머릿속에 3차원으로 그려보곤 했는데, 이젠 틀렸다. 큰 데서 작은 데로 압축해 들어가는 지도는 세상 속 나의 좌표를 정확히 자리매김해주었지만 내비게이션은 코앞의 것에 급급하게 만들었다. 한 동료는 "내비게이션 때문에 조감도(bird's-eye view)는 잃어버리고 충감도(worm's-eye view)만 남게 됐다"고 표현했다. 일종의 디지털 치매 현상이다. 문제는 앞으로도 기술 발달에 따라 잃어버릴 게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점이겠지만.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