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 needs to look inw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IS needs to look inward

The prosecution has finally decided to bring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Won Sei-hoon to justice without detention for violating the election law. He is under suspicion of meddling in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by orchestrating his subordinates to post messages friendly to then-ruling party candidate Park Geun-hye on the Web. We are dumbfounded at a sad reality in which a nation’s intelligence agency allegedly attempted to engage in illegal intervention during an election.

The special investigation team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yesterday announced plans to prosecute the former intelligence chief and Kim Yong-pan, former head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who allegedly ordered senior investigators to erase electronic evidence of the NIS’s over-the-top act, both on charges of violating Article 9 of the NIS Law and Article 85 of the Election Law.

In Won’s case, the prosecution is confident that he was involved in political activities and election campaigns by using his status while in office. The prosecution’s decision appears to be a result of a compromise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Ministry of Justice, which insisted on a deeper investigation to prosecute him. The prosecution needs deep self-reflection as it protracted his prosecution until the last minute - until eight days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expires next week.

Now, whether the former intelligence chief can be cleared of the charges will be determined by the court. Until then, no one can jump to conclusions. But the NIS must accept the simple fact that it awaits a legal judgment by the court for its alleged meddling in the election. No doubt the national intelligence agency’s primary job is to protect national security, not to engage in political actions during an election by mobilizing its agents to serve the interests of the ruling party. Any activity beyond the utmost mission constitutes a grave affront to democracy. Needless to say, it will inevitably shake the very foundation of our national security if precious manpower and national resources are exploited for unjustifiable purposes.

On the occasion of Won’s prosecution, the NIS must reform itself by rooting out any bad practices from the past instead of defining the case as a mishap which occurred under the previous administration. It must also make relentless efforts to prevent the possibility of being polluted by realpolitik, not to mention draw a clear line between its raison d´etre and other malicious purposes. The NIS must not repeat the ugly drama of its head appearing before a court in the future.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다. 결국 국정원의 선거 개입 의혹이 법정에 서게 된 것이다. 국가를 대표하는 정보기관이 어쩌다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됐는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어제 원 전 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처리 방침을 발표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에 대해 국정원법 9조와 공직선거법 85조1항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가 국정원장 재직 시 정치활동에 관여하고 공무원 지위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했다는 것이다. ‘선거법 위반-불구속 기소’는 원 전 원장에게 적용할 혐의와 신병처리를 놓고 이견을 보여온 수사팀과 법무부가 절충한 결과로 보인다. 원 전 원장 사법처리가 갈등 양상 속에 공소시효 만료(19일)를 눈앞에 둔 시점까지 미뤄진 것은 검찰의 자성이 필요한 대목이다.
이제 원 전 원장에게 적용된 혐의가 유죄인지 여부는 법원 재판을 통해 확인되고 가려질 것이다. 그때까지는 유·무죄를 속단하기 힘든 게 사실이다. 다만 국정원의 정치·선거 개입 의혹이 법적 판단을 받게 됐다는 사실 자체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국정원이 어떤 곳인가. 국가 안보의 최일선에 서있는 기관이다. 그런 기관이 정권 안보를 위해 직원들을 동원해 정치에 관여하고 선거판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명백한 국기 문란 행위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 또 소중한 국가 자원과 인력이 엉뚱한 곳으로 새나간다면 조직 기강, 나아가 국가 안보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국정원은 원 전 원장 기소를 계기로 과거의 그릇된 관행을 뿌리뽑고 자체 개혁에 나서야 한다. 과거 정부에서 일어난 사건이라고 넘길 일이 아니다. 현재의 국정원 조직과 활동 체계가 현실 정치에 오염될 가능성은 없는지, 대공(對共) 활동과 정치 활동을 어떻게 구분할 것인지 들여다봐야 한다. 정권이 끝날 때마다 국정원장이 법정에 서는 국가적 치욕을 더 이상 되풀이해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