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reinforce counterintellig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reinforce counterintelligence

It has been reported that the U.S. National Security Agency tapped the phone calls of 35 foreign leaders, including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When Merkel protested, U.S. President Barack Obama said the agency is not monitoring Merkel’s phone calls and will not do so in the future. However, he didn’t clarify the eavesdropping issue. I asked a foreign intelligence specialist whether Obama’s response was rude, but he said that it was only natural for a state leader to remain ambiguous regarding the existence and activity of a national security agency. He added that Obama must have been advised by foreign policy, security and intelligence experts before making such a diplomatic remark.

In fact, countries are reticent when it comes to intelligence agencies. Governments remain silent over seemingly trivial or obvious cases. A Korean intelligence expert said that they are taciturn because they know information can be fearful. For instance, on Dec. 30, 2009, Obama visited the CIA headquarters to attend funerals for seven CIA agents killed in Afghanistan. While the president acknowledged their accomplishments and cherished their sacrifice, he didn’t mention their identities or activities.

The Israeli government feigned ignorance when the faces of Mossad agents were caught on a surveillance camera in 2010 or when some agents were arrested after a failed assassination operation in Jordan in 1997. While a memorial tower for agents killed in action stands in the backyar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eadquarters, no information is known about them, except for Choi Duk-keun, a consul who was killed by a poisoned needle in Vladivostok, Russia, on Oct. 1, 1996, the only case that was reported on by the media.

We cannot expect Obama to clarify or apologize over all the activities of the intelligence agencies. Another specialist said that the latest case shows there is no friend or foe in the field of espionage, and that’s solid proof of the cold reality that even the foreign leader, who is supposed to be a friend of our president, is no exception. So it’s important to reinforce the counterintelligence activities to defend national interests by understanding the reality properly.

According to a specialist on the National Intelligence Act, Seoul is a paradise for foreigners, especially spies from allied or neutral states. There is no clear law to punish their espionage activities, such as wiretapping. Korean law states that only those who operated for the interest of enemy states are subject to punishment. That’s a makeshift regulation from the Cold War era targeting North Korea and other Communist states - before the term “globalization” was coined.

Intelligence sources say that having a legal foundation to punish spies helps the national interest by discouraging scouting activities and understanding and responding to their areas of interest. It is about time we actively defend our national interests through multi-dimensional espionage activiti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미국 국가정보국(NSA)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한 35개국 국가지도자의 전화를 도청해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응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화법이 화제다. 메르켈의 항의전화를 받고 “지금은 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도청에 대해 구렁이 담 넘듯 어물쩡 넘어갔다. 해외정보 전문가에게 오바마가 무례한 게 아니냐고 물었더니 “국가 안보를 지키는 정보기관의 존재나 활동에 대해선 어느 나라 지도자도 그렇게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바마가 외교·안보·정보 전문가들의 보좌를 받아 철저히 계산된 외교적 화법을 구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사실 정보기관에 대해선 어느 나라든 입이 무겁다. 외부에서 볼 때 별것도 아니거나 빤히 드러난 일조차 입에 자물쇠를 채우기 일쑤다. 국내정보전문가에게 물었더니 “정보가 얼마나 무서운지 잘 알기 때문”이라고 한다. 일례로 2009년 12월30일 아프가니스탄에서 순직한 미 중앙정보국(CIA) 요원 7명의 영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CIA본부를 찾은 오바마 대통령은 이들의 공적을 치하하고 희생을 기렸지만 신원과 활동은 한 마디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 이스라엘 정부는 해외정보기관인 모사드의 요원들이 2010년 두바이에서 CCTV에 얼굴이 찍혀 공개되고 1997년 요르단에서 독살작전에 실패해 체포돼도 겉으론 모르쇠로 일관한다. 국가정보원 뒤뜰에는
순직자를 기리는 위령탑이 있지만 96년 10월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독침으로 살해돼 언론에 공개됐던 최덕근 영사를 제외하고는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하다, 어떻게, 왜 순직했는지 일절 보안이다.
정보기관 활동에 관련해 오바마의 해명이나 사과를 받아내기는 힘들 것이란 이야기다. 한 정보전문가를 만났더니 “이번 사건은 스파이 활동에 적과 우방이 따로 없으며 심지어 우리 국가원수의 친구인 외국 지도자도 예외가 아닌 냉혹한 현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현실을 똑바로 인식해 국익을 지킬 방첩활동을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국가안보법 전문가에 따르면 외국인, 특히 우방이나 중립국 스파이들에게 서울은 천국이라고 한다. 도청 등 스파이 활동을 처벌할 법률이 마땅히 없어서다. 우리 법에는 ‘적국을 위해 활동한 사람’만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화라는 용어가 나오기도 전, 오로지 북한과 공산국가만 상대하던 냉전시절의 ‘임시건물’이다. 정보관계자들은 스파이들을 처벌할 근거가 있으면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고 귀띔한다. 상대방의 정탐활동이 위축되는 것은 물론 우리가 그들의 관심사를 파악해 대처하는 데도 요긴하다는 설명이다. 이제 입체적인 방첩활동으로 국익을 능동적으로 지킬 때가 됐다.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