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oy of reading makes for better lif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joy of reading makes for better life

테스트

A few days ago, a book was ranked high in online searches. Sold for $14.2 million at Sotheby’s in New York, it was the “Bay Psalm Book,” the first text created in the United States by the Puritan settlers during the 17th century. Online users posted interesting responses to the sale. “A book costs as much as a building.” “How can a single copy of a book be so expensive?” “It’s not even a jewel, it’s just a book.” They were shocked by the price. But why do they question the value of this rare book when some artworks are sold for 10 times more?

Recently, a local publishing industry insider said that the book market was not moving at all, and that readers no longer buy books. The public’s response that it is strange for a book to be so expensive may be the underlying sentiment in the book market. They may think, “Why would you pay to read a book?”

A recent repor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ndicated that three out of 10 adults do not read a single book in a year, and each household spends 19,026 won ($18) annually on books - 28 percent less than a decade ago.

Why don’t Koreans read books? Do we aspire to be ignorant and shun knowledge? I was talking to some younger friends about books, and I concluded that they may have gotten tired of reading or haven’t learned the joy of reading. One said, “I made a thick notebook of reading journals in high school to prepare for college, and I was exhausted from reading books.” He couldn’t understand why the books on the must-read list were important. So, after he got into college, he stopped reading “unnecessary” texts. After all, when people ask “Do you read a lot?” it’s hard to say how much qualifies as “a lot” since reading is evaluated on quantity, not quality.

A young friend asked me about writing skills, and I recommended memorizing some traditional verses in a high school textbook and getting to know the rhythm of the Korean language. He said that he focused on analyzing the context in high school but didn’t think of the rhythm. He had missed out on the true beauty of the lyrical verses. Another young graduate, who is in the civil service, confided that he is eager to read but doesn’t know how to read effectively. In school he hadn’t learned how to read, not to mention how to enjoy reading.

Private academies are enjoying brisk business by teaching elementary school students how to read. Ironically, many children and young Koreans cannot read. Not because they don’t want to but because they don’t know how. The Korean-language education and reading system may have problem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며칠전 오랜만에 책 이야기가 인터넷 검색순위에 올랐다.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책 한 권이 약 150억원에 낙찰됐다는 뉴스였다. 17세기 청교도 정착민들이 만든 최초의 인쇄 도서 '베이 시편집'이라고 했다. 한데 여기서 눈길이 간 건 네티즌들의 반응이었다. "책값이
빌딩 한 채 값이라니" "보물도 아니고 책 한 권이…" "책 한 권으로 인생 역전" 등, 관심은 온통 그 엄청난 가격에 쏠려 있었다. 이보다 10배는 비쌌던 미술품 가격에 이 정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는데, 책값은 비싸면 안 되나?
최근 출판계 관계자에게서 "한마디로 책 시장이 움직이질 않는다. 독자들이 책을 안 산다."는 말을 들었다. 보물도 아닌 책이 비싼 건 이상하다는 네티즌의 반응은 어쩌면 책 시장 전반에 깔려 있는 정서인지 모른다. 돈까지 써가며 무슨 책을 보느냐는 정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발표했던 자료에선 성인 10명 중 3명 이상이 연간 책 한 권 안 읽고, 가구당 도서구입비는 10년 전보다도 28% 줄어든 1만9026원이었다. 한국인은 왜 책을 안 읽을까. 무식을 지향하고 지성을 경원시해서?
최근 몇몇 젊은 친구와 책에 대한 얘기를 하다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들은 책에 질렸거나 독서방법을 몰라 헤매고 있다는 생각. 한 친구는 "고등학교 때 스펙 준비하느라 두꺼운 대학 노트 한 권 분량의 독서노트를 작성했는데 책 읽느라 죽는 줄 알았다"고 했다. 필독서라는
책들은 무슨 말인지, 왜 읽어야 하는지 모르겠더라는 거다. 그래서 대학 입학 후 이런 '쓸데없는' 독서를 안 한단다. 하긴 사람들은 "독서 많이 하느냐"고 묻는다. 이런 질문을 받으면 얼마나 읽어야 많이 읽는다고 해야할지 가늠이 안 되지만 어쨌든 독서조차 양으로 따지는 게 우리 문화이긴 하다.
글 쓰는 기술에 대해 묻는 한 젊은 친구에게 '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온 가사문학 몇 개를 외우면서 먼저 한국말의 리듬을 익혀 보라'고 권했다. 그러자 그는 "가사를 배우면서 빨간펜으로 내용분석만 했지 리듬은 생각도 못해봤다"고 말했다. 가사의 진짜 아름다움은 빼놓고 무엇을
배운 건지…. 갓 대학을 졸업하고 고위공직자 코스에 접어든 한 청년은 "요즘 독서를 하려는 열망은 가득한데 어떻게 체계적으로 책을 읽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학교 다닐 때 '즐거운 독서방법'은커녕 '필요한 독서'를 하는 법도 배운 적이 없단다.
요즘 입시준비를 위해 초등학생 때부터 독서방법을 알려주는 학원들이 성업 중이란다. 한데 아이러니하게도 생각이 없어서가 아니라 방법을 몰라 책을 읽지 못한다는 젊은이들이 넘친다. 우리 국어교육, 독서교육 자체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게 아닐까.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