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xing Day turns to online shopp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oxing Day turns to online shopping

테스트

The day following Christmas Day is traditionally called Boxing Day. I learned about the day only this year, but in the United Kingdom and other Commonwealth nations, Boxing Day is a big holiday, along with Christmas. Just like Black Friday, the day after Thanksgiving Day in America, Boxing Day is a major shopping holiday.

The origin of Boxing Day goes back centuries, and there are several theories about it. One says that merchants used to put Christmas gifts and food for their servants in boxes. According to another theory, lords used to present clothes and grains to the serfs. Another says churches once gave out charity boxes to the needy. At any rate, the day originated from the tradition of the privileged offering gifts and food to the less privileged.

I asked a friend who grew up in the United Kingdom about Boxing Day. She said the most memorable event was visiting different shops to take advantage of sales and promotions. She often received Christmas gifts on Dec. 26, and her family presented small presents such as socks, towels and gloves to the milkman and others. Grown-ups would watch football on television. In other words, Boxing Day is the Christmas after-party.

But in Korea, Boxing Day is the day when online shoppers get busy. The consumers who purchase directly from foreign online shopping sites have to prepare in advance and gather promotional information, and they must start clicking away as soon as sales begin. Credit card companies offer various benefits, such as cash back or additional points, for purchases made on foreign sites.

Nowadays, consumers are buying from foreign sites in larger numbers.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s tentative national income statistics, domestic consumption grew by 2.6 percent, while overseas consumption went up by 4.3 percent. Expenditure abroad in the third quarter was nearly 6.5 trillion won ($6.13 billion), the largest in history, thanks to brisk overseas tourism and the expansion of purchases made on foreign websites. Now, Korean distributors are suddenly promoting Boxing Day, too. The meaning of Christmas - sharing and helping those in need - has become faint, and Boxing Day as a shopping holiday has arrived.

Interestingly, when a foreign tradition is introduced in Korea, such as Valentine’s Day or Boxing Day, it turns into a commercial event without the essence. As the saying goes, “An orange turns into a tangerine when it crosses the water.” Things will turn out differently if the surroundings change. So we cannot expect foreign traditions to be accepted in Korea in their original form. But it is regrettable that the fruit often turns sour after crossing the water instead of becoming sweeter and juicier.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크리스마스 다음날은 '박싱데이'(boxing day)라고 한단다. 사람이 촌스러워서인지 박싱데이라는 말을 이번에 처음 들었다. 한데 영국과 영연방국가들에선 크리스마스와 연계해 연휴로 즐기는 최대 명절의 하나란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처럼 대규모 세일행사가 벌어지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박싱데이의 기원은 수백년 전으로 올라가는데, 상인들이 하인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과 음식을 상자에 넣어준 데서 비롯됐다거나 영주가 크리스마스 파티가 끝난 후 농노들에게 옷과 곡식 등을 준 데서 유래됐다는 등의 얘기가 전한다. 또 교회가 이날 자선 상자를 열어 불우한 사람들에게 나눠줘서 박싱데이가 됐다는 말도 있다. 어쨌든 이 날은 크리스마스 후 윗사람들이 아랫사람이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베풀었던 전통에서 유래된 날이다.
영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후배에게 물어봤더니 박싱데이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가게마다 떨이 세일을 하는 통에 쇼핑을 하러 다녔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25일이 아니라 26일에 받았던 적도 많았단다. 또 양말·수건·장갑 같은 선물을 포장해 우유배달원 등에게 선물하기도 했고, 어른들은 모두 축구경기를 보았다고도 했다. 한마디로 크리스마스 뒷풀이가 진하게 벌어지는 날이라는 거다.
한데 우리나라의 박싱데이는 '해외직구족이 달리는 날'이란다.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직접 사는 소비자를 이르는 해외직구족은 벌써부터 박싱데이 할인 정보를 모으고, 할인이 시작되기를 기다려 곧바로 클릭할 태세를 갖추고 있단다. 카드업체들도 발빠르게 해외직구족이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면 캐시백이나 추가포인트를 주는 등 다양한 혜택을 내놓고 마케팅을 벌였다.
요즘 해외직구족의 활약은 눈부시다. 한국은행의 국민소득 통계(잠정)만 봐도 올 3분기까지 국내소비는 2.6% 증가한 반면 국외 소비는 4.3%증가했다. 또 3분기 국외소비 지출은 6조5000억원에 육박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해외 관광과 함께 해외직구족의 지출증가가 한 몫을 했기 때문이란다. 이에 우리나라 유통업계도 느닷없이 박싱데이 마케팅에 돌입했다. 나눔의 크리스마스는 희미해졌고, 쇼핑의 박싱데이가 새로 일어나기 시작했다. '재미있는' 건 우리나라엔 발렌타인데이니 박싱데이니 하는 외국의 기념일이 들어오면 모두 본질을 알 수 없는 '상업행사'로 바뀐다는 것이다. 물론 '귤이 회수를 건너면 탱자가 된다(橘化爲枳)'는 말처럼 식물도 환경이 바뀌면 본질이 달라진다는데, 하물며 풍습이야 어찌 본질 그대로 받아들이길 기대할 수 있겠나. 그래도 이쉬운 건 물건너온 귤이 더 달콤하게 개선되면 좋을 텐테 왜 모두 그 떫은 탱자로만 변하는지 하는 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