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 and Asada reveal true colo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be and Asada reveal true colors

테스트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figure skater Mao Asada were chosen as notable male and female celebrities born in the Year of the Horse in the Asahi Shimbun’s Jan. 1 edition. While the year is unrelated to their zodiac signs, Abe and Asada, who appear on television almost every day, resemble each other in some ways - though fans of Asada may beg to differ.

Born in 1990, Asada revealed her hidden ambitions for the Sochi Winter Olympics, which are set to open on Feb. 7. “I will make strenuous efforts to return with a medal of the best color,” Asada said while standing in front of a Japan Airlines plane.

She added, “I will do my best. I hope I can finish the Olympics with a smile.”

Some media made a fuss, claiming that Asada had declared her intention to win the gold medal. So far, she had remained reserved, saying, “I want to present a better performance,” or “I want to aim higher.”

But she has now mentioned the color of the medal publicly. She must have felt frustrated finishing third in the All-Japan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nd she declared war on Korea’s Olympic gold medalist Kim Yu-na. Her “trivial provocation” is rather refreshing, and figure skating fans are eager to see the competition play out.

Around the same time, Japanese Prime Minister Abe, born in 1954, began showing his innermost thoughts. On the anniversary of his government on Dec. 26, he made a sudden visit to the Yasukuni Shrine. His eager and excited face made me wonder how he had refrained from visiting the shrine all this time. He also sided with revising the pacifist Constitution. At the end of last year, he said, “For what did I become a politician? Constitutional revision is my life work. I want to make it no matter what.” And at the beginning of 2014, he said, “We need to have more national discussion for constitutional revision,” and “the revision will be completed by 2020.” The first year must have given him confidence, as he has become feisty. In the spring, Japan will begin modifying its constitutional interpretation to exercise the right to collective self-defense.

Just like champion Kim will try to defeat Asada and defend her gold medal, the Korean government has a lot of work to do and is under great pressure. A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become closely tied in with security issues, Seoul needs to display diplomatic caliber to put the brakes on Abe’s rightist inclination through diplomacy with the United States. We also need the wisdom to solemnly rebuke Japan’s faults while seeking cooperation. In the Year of the Horse, we hope Kim and the Korean government will live up to their potential without fault.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Abe and Asada reveal true colors



















남성은 아베 신조 총리,여성은 피겨 스케이팅 국가대표 아사다 마오 선수. 일본의 유력지 아사히 신문은 갑오년 말띠해를 여는 1일자 신문에서 일본을 대표하는 말띠 유명인으로 두 사람을 꼽았다. 글의 주제와는 무관하지만 거의 매일 TV에 등장하는 두 사람의 얼굴을 보며 어딘가 닮은 구석이 있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아사다 팬들에게서 벼락을 맞을 망언일지도 모르겠지만. 1990년 말띠인 아사다는 소치 올림픽 개막(2월7일)이 다가오면서 그동안 감춰둔 욕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제일 좋은 색깔의 메달을 갖고 돌아올 수 있도록 분발하겠다.” 지난달 25일 자신이 연기하는 모습으로 기체를 치장한 일본항공(JAL) 소속 항공기앞에 선 그가 한 이야기다. 아사다는 “전력을 다하겠다. (올림픽이)웃는 얼굴로 끝났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요란스러운 일부 언론들은 ‘마오의 금메달 선언’이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껏 아사다는 “더 좋은 연기를 하고 싶다” “더 높은 곳을 목표로 하고 싶다”고만 말해왔다. 마음은 금메달에 대한 열정으로 불탔겠지만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그랬던 그가 공개적으로 메달의 색깔을 입에 올렸다. 가장 최근 대회인 전일본선수권에서 3위에 그친 분함때문이기도 했다. 자기자신에 대한 채찍질이면서 같은해 같은달 태어난 라이벌 김연아 선수에게 보내는 선전포고다. 두 사람이 뜨겁게 겨룰 소치의 개막을 더 기다려지게 만든다는 점에서 아사다의 '작은 도발'은 오히려 유쾌했다. 비슷한 시기 아사다보다 서른여섯살 많은 1954년 말띠 아베 총리도 가슴에 담아뒀던 흑심을 겉으로 표출하기 시작했다. 집권 1년을 맞은 지난달 26일 기습적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들뜨고 흥분한 그의 표정을 보자니 '도대체 지금까지 어떻게 참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억지로 자제해온 평화헌법 개정론도 폭발시켰다. 지난 연말엔 "내가 무엇때문에 정치가가 됐느냐. 개헌은 나의 라이프 워크다. 어떻게든 해내고 싶다"라더니,연초엔 “개헌을 위한 국민적 논의를 더욱 심화시켜야 한다”“2020년이면 개헌은 이미 끝나있을 것”이라며 페달을 밟았다. 집권 1년이 지나고 자신감이 붙었는지 말과 행동에 브레이크가 안걸린다. 아베의 도발은 아사다의 유쾌한 도발과는 차원이 다르다. 봄 부터는 집단적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이 본격화되고, 헌법 개정 준비도 착수된다. 아사다를 꺽고 챔피언 자리를 지켜야 할 김연아 선수만큼 우리 정부도 숙제와 부담이 많아졌다. 미국과 일본의 안보밀착속에서 대미외교를 통해 아베의 우경화에 일정부분 제동을 걸 수 있는 외교실력이 절실해졌다. 일본의 잘못을 엄중하게 꾸짖으면서도 한편으로는 협력을 모색해야하는 지혜도 필요해졌다. 김연아 선수와 한국 정부 모두 실수없이 후회없이 제실력을 발휘하는 갑오년이 되길 빈다.

도쿄특파원 서승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