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over the threshold togeth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oing over the threshold together

테스트

I only noticed the doorsill after I had my child. When my child was learning how to walk and tripped on the threshold, only then did I realize that it even existed. It took me 35 years to understand that the threshold can be an obstacle to some people. I changed my perception of the word “sill” after meeting Bernard Ollivier two years ago. The French man walked across the Silk Road more than a decade ago. He then founded an organization named the Seuil Association, with “seuil” meaning doorsill in French.

Seuil is a group designed to help juvenile delinquents through a unique method. The delinquents are sent to a foreign country where French is not used and are then required to walk 1,600 kilometers (994 miles) over the course of three months. That works out to walking 17 kilometers per day on average. After completing the three-month trail, they are sent home. In fact, I am impressed that the French Ministry of Justice adopted such an innovative idea.

Is the walking trip effective in rehabilitating and correcting juvenile delinquents? Members of the Seuil Association attended the World Trails Conference last week in Jeju and explained the program. It costs 900 euro, or $1,220, for each juvenile delinquent to spend a day in a correctional facility, but the Seuil program costs only 300 euro a day. While the recidivism rate for juvenile offenders is 85 percent, it drops to 15 percent for those who complete the Seuil trip. Each young offender is paired with an adult for the three-month trip, which is why the Seuil program works; the teenager spends three months walking with a complete stranger. Instead of rehabilitation and correction, the stranger offers healing and companionship. While a young person might be hesitant in front of a threshold, a grown-up can walk over it and stretch out a helping, healing hand.

Suh Myung-sook, the president of Jeju Olle, a hiking trail on Jeju Island, told me a story. “A middle-aged man came up to me and suddenly bowed,” he said. “He said that the Jeju Olle trails changed his son. He had promised to buy him a mobile phone if he walked the trail for one week. At first, the boy whined and pouted, but his attitude gradually changed. On the last day, the boy said, ‘Dad, let me carry your backpack.’ ”

My child no longer trips over the doorsill. But higher and more challenging thresholds await in life. Whenever he is faced with a threshold, I will take his hand and we will pass over it together, until the day that I no longer have the energy to go over the threshold and my child offers his own helping hand.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ON MIN-HO















나는 아이를 낳고서 문턱을 알았다. 겨우 걸음마를 땐 아이가 방문 문턱에 걸려 넘어진 다음에야 나는 문턱이 높다는 걸, 아니 문턱이 있다는 걸 알았다. 이 낮은 문턱이 누군가에겐 장애물이라는 사실을 아는데 35년이 걸렸다.
문턱이라는 단어를 다시 들은 건, 이태 전 베르나르 올리비에를 만났을 때였다. 세계 최초로 실크로드를 걸어서 횡단한 일흔여섯 살의 프랑스 할아버지가 들려준 무용담은 흥미진진했다. 그러나 기억에 남은 건, 그가 실크로드를 걷고서 세운 ‘쇠이유(Seuil)’라는 단체였다. ‘쇠이유’가 문턱이란 뜻이다.
쇠이유는 말하자면 비행 청소년 교정단체다. 하나 활동 방식이 특이하다. 소년원에 수감된 청소년을 프랑스어가 통하지 않는 다른 나라에서 3개월 동안 1600㎞를 걷게 한다. 하루 평균 17㎞씩 걸리는 셈이다. 그렇게 3개월을 다 걸으면 집으로 보낸다. 다시 말해 석방한다(솔직히 이 기발한 발상을 덥석 받아든 프랑스 법무부가 가장 놀랍다).
걷기여행이 교화와 갱생에도 효과가 있을까. 지난주 제주도에서 열린 ‘월드트레일즈컨퍼런스’에 쇠이유 관계자도 참석해 몇몇 사실을 더 알 수 있었다. 프랑스 소년원에서 청소년 1명을 교정하는데 하루 900유로가 들지만, 쇠이유는 300유로만 든다. 프랑스 비행 청소년의 재범률이 85%인 반면에 쇠이유 출신의 재범률은 15%다. 청소년 1명과 어른 1명이 3개월을 함께 걷는다.
역시 그랬다. 옆에 누가 있었다. 생면부지의 어른이지만, 석 달 내내 아이의 곁을 지킨 누군가가 있었다. 교정 이전에 치유가 있었고, 치유 이전에 동행이 있었다. 문턱 앞에서 서성이는 아이에게 손을 내민, 문턱을 먼저 넘은 어른이 있었다.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이 들려준 일화다.
“한번은 어떤 중년남자가 나를 보더니 넙죽 절을 하는 거야. 제주올레가 아들놈을 사람 만들었다고. 아들이 하도 말썽을 피워서 제주올레를 1주일 같이 걷었다네. 다 걸으면 휴대폰인가를 사준다며 꾀였다지 아마. 처음엔 연신 투덜대던 녀석이 하루 이틀 지나니까 조금씩 변하는 것 같더래. 그러더니 마지막 날 그랬대. ‘아빠, 무거우면 배낭 제가 맬까요?’”
쇠이유는 1년에 청소년 15∼20명을 해외에 보낸다. 더 보내고 싶어도 남의 집 아이와 석 달을 걸을 수 있는 어른을 구하지 못해 못 보낸다. 그래도 부럽다. 우리는 저 자식하고 저 동네도 못 걷는 형편이다.
이제 내 아이는 더 이상 방문 문턱에 걸려 넘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앞으로 더 높고 험한 문턱이 내 아이를 가로막고 넘어뜨릴 것이다. 그때마다 나는 아이와 길을 걸을 테다. 손을 잡고 문턱을 넘을 테다. 더는 문턱을 넘을 기력이 없는 나에게 내 아이가 손을 내밀 때까지.
손민호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