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many outbursts of ang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oo many outbursts of anger

테스트

“It’s already too late, so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they waited a few more days,” I thought. “Just until the Sochi Winter Olympics ends.” I agree that the Korea Skating Union must be investigated over the allegations of factionalism and other irregularities. I hope the investigation eventually enables Korean athletes to go higher and farther. But this conversation is starting too late.

I could not help but frown because of the timing of the probe. “I wonder if the issue of Ahn Hyun-soo was caused by the irregularities and friction in the sports community,” said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mmediately responded with a probe.

No matter what actually happened, the union is fighting in the Olympics by leading our skaters. When a battle is ongoing, what we can do at the rear is assist the troops and pray for their safe return. Who benefits from planning to punish the commander in a battle? What will other countries think?

The start of the controversy is Ahn, who became a naturalized citizen of Russia in protest of the Korea Skating Union and then ended up winning a gold medal. Ahn had already raised allegations about the schism in the Korean skating community before his naturalization. Criticism of the skating community has been going on for years.

I wonder why we turned a blind eye to the issues at the time. I feel pity for our young skaters. After spending four difficult years preparing for the Olympics, the young athletes faced trouble because of the adults when they should have been focusing on the Games. And yet they are still writing a new history and that makes us feel solemn.

Korea’s over-enthusiastic Internet users were involved in another embarrassment. They bombarded the Twitter page of Elise Christie, the British speed skater who crashed and took out Park Seung-hi and another skater in the 500-meter short track final, with insults and angry comments. The BBC reported the incident very seriously.

Korea is perhaps the only country where it is a part of everyday life for Internet users to launch online attacks en masse against a stranger. Christie must have been the one who was hurt the most. She deserves consolation, not curses.

The most unfortunate thing about this Olympics was not that our athletes’ performances fell short of expectations, but that the below-average standard of the Korean people was made public internationally. I wish the Olympics would create a new Games, where patience, composure and manners were rewarded. The Korean people, then, would be forced to learn the rules of the game to win a gold medal.

JoongAng Ilbo, Feb. 20,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어차피 뒷북치는 마당에 며칠만 참았으면 좋았을 걸. 소치동계올림픽이 끝날 때까지만.' 파벌주의와 부조리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사정한다는 데 찬성한다. 그래서 우리 유망주들이 더 이상 날개 꺾이는 일 없도록, 더 높이 더 멀리 날 수 있도록 돕는 조직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바란다. 이런 논란이 이제야 불거진 건 좀 늦은 감도 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안현수 선수 문제가 체육계 저변의 부조리와 구조적 난맥상에 의한 것은 아닌지"라고 발언하고, 이어 문화체육관광부가 빙상연맹에 대해 조사하겠다며 '회초리'를 들고 흔드는 모습을 보며 눈살이 찌푸려진 건 때가 때인지라 그랬다. 어쨌든 빙상연맹은 선수단을 이끌고 올림픽이라는 전쟁터에서 전투를 치르는 중이다. 전선에서 전투 중일 때 후방에서 할 일은 병사들을 지원하고, 그들의 무사귀환을 기도하는 것이다. 전투 중에 지휘관의 자격과 잘못을 들먹이며 응징하겠다고 벼르는 건 누구에게 이로운 일인가. 이런 나라를 다른 나라에선 어떻게 볼까. 발단은 빙상연맹에 반기를 들고 러시아로 귀화한 안현수 선수가 메달을 따면서다. 한데 안 선수가 빙상계의 부조리 문제를 제기한 건 이미 귀화 당시부터 그랬다. 빙상계의 부조리 논란이 일어난 건 그보다 한참 더 전이었다. 왜 그 때는 귀닫고 눈감고 있었는지 안타깝다. 안쓰러운 건 우리 젊은 선수들이다. 4년이나 피땀 흘리며 준비한 올림픽에서 집중해야 할 순간, 어른답지 못한 어른들 때문에 맘 고생하면서도 신화를 써내는 어린 선수들의 모습에 숙연해지기까지 한다. '경기에서 넘어진 선수도 넘어뜨린 선수도 4년간 그 경기만을 바라보고 달려왔다. 누가 그들에게 욕할 자격이 있는가?' 한국의 열혈 네티즌들이 또 한 건 올렸다. 이번 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우리 박승희 선수 등 2명을 넘어지게 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선수의 페이스북을 찾아가 단체로 항의글을 남기고 도를 넘는 욕설까지 퍼부었단다. 이에 산전수전 다 겪은 영국 BBC방송까지 화들짝 놀라 우려하는 보도를 했다. 낯모르는 개인을 대상으로 온라인 상에서 떼로 몰려가 분풀이하고 욕설을 퍼붓는 게 일상화된 나라는 우리나라 정도일 거다. 이번 사고에 가장 상처를 받은 건 크리스티 선수이지 않았을까. 그녀는 위로를 받아야지 욕을 먹어선 안 된다. 이번 올림픽 동안 가장 아쉬웠던 건 기대 이하의 성적이 아니라 수준 이하인 우리의 민도(民度)가 국제적으로 들통났다는 사실이다. 참을성·여유·예의·배려 등을 겨루는 경기가 올림픽 종목으로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그러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기 위해서라도 경기방법을 익히게 될 텐데 말이다.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