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reform just like Whac-a-Mol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reform just like Whac-a-Mole

테스트

Those who have played the Whac-a-Mole game know that no matter how hard you hit the moles, more will pop out from other holes. I am concerned that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strong reforms may end up like a game of Whac-a-Mole.

There is speculation that Xinjiang separatist forces were responsible for a mass stabbing attack that took place Saturday at a train station in the southwestern city of Kunming, resulting in 170 victims. After the area was integrated into China during the reign of Emperor Qianlong, the Uighur armed struggle continued for more than 250 years, and the attack may be a warning that the separatists want to take the fight outside of Xinjiang.

In fact, the separatist attack was forewarned when a family of three drove a vehicle into a crowd at Tiananmen Square in Beijing in October. Ironically, the changed tactics are not unrelated to Xi’s reform policy of prioritizing stability. To keep minorities stable, the authorities strengthened surveillance and mobilized more forces, and as a result, the mole is looking for another hole to pop out of.

Xi’s campaign to drive out corruption led to similar results. A year ago, he declared that he would crack down on all corrupt officials large and small - both “tigers and flies.” About 182,000 civil servants were fired on corruption charges, but the number of officials accused of corruption is growing. As briberies continue to be strictly controlled, bribers are looking to do their business online. Internet gift certificates can turn into jewels and artwork.

The war against prostitution in Guangdong Province is the epitome of the Whac-a-Mole game. After a crackdown on tens of thousands of brothels, the price of prostitution has tripled across China. The prostitutes are operating on an individual basis, so the police have a hard time tracking them down. Korea experienced the same thing 10 years ago.

The side effects don’t stop there. The city of Dongguan in Guangdong used to be a manufacturing center, but many factories have suspended their operations because the city’s work force has been reduced to only 100,000 people. The evil “sex trade” was eradicated, but the damage came to an unexpected place.

A few days ago, I had dinner with Chinese officials, and we enjoyed a special drink named after the hotel. After Xi banned pricey liquor, the hotel created its own brand and repackaged the 20-year-old bottle of Maotai. High-end liquors like Maotai and Wuliangye are now marketed as different brands. As the Chinese saying goes, “If the government has policies, the people have measures.”

Just in time,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and the Chinese People’s Political Consultative Conference opened on March 3 to expand and reinforce Xi’s reforms. Maybe someone should demonstrate the Whac-a-Mole game when discussing reform. Surveillance, control and power are important for reform, but decentralizing power is more effective.

JoongAng Ilbo, March 4, Page 30

*The author is a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HYUNG-KYU


















어릴 적 두더지 놀이해 본 사람은 안다. 불거진 두더지 아무리 두드려도 또 다른 구멍에서 튀어나온다는 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는 개혁이 자칫하면 이 두더지 놀이가 될까 걱정이다.
17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윈난성 쿤밍의 테러사건이 경찰 발표대로 신장 위구르 독립세력 소행이 맞다면 걱정은 더 커진다. 청 건륭제 때 중국에 편입된 이후 250여 년간 그들의 거주지역인 신장 부근에서 무력투쟁을 해온 그들이 이제 밖으로 나가겠다는 신호탄이나 다름없어서다.
사실 위구르 일가족 3명이 지난해 10월 베이징 천안문 광장을 차량으로 돌진할 때 예고됐던 참사이기도 하다. 이들의 전술변화는 역설적이게도 시 주석의 ‘안정우선’이라는 개혁정책과 무관하지 않다. 소수민족 안정을 위해 감시를 강화하고 더 많은 병력을 동원한 결과 투쟁이라는 두더지가 다른 구멍을 찾고 있는 거다.
부패척결도 매한가지다. 시 주석이 호랑이든 파리든 다 잡겠다고 선언한 지 1년, 무려 18만2000여 명의 공직자가 부패로 옷을 벗었지만 요즘 구속자는 지난해보다 배 이상 늘고 있다. 뇌물 단속을 했더니 이 뇌물 두더지는 인터넷 구멍을 찾아 머리를 내밀기 시작했다. 무명 인터넷 상품권으로 변장한 뇌물 두더지는 수억짜리 보석이 되고도 하고 예술품이 되기도 한다.
광둥성 둥관에서 시발된 ‘매춘과의 전쟁’은 두더지 놀이의 극치다. 이미 전국으로 확산돼 수만 곳의 향락업체가 철퇴를 맞았는데 중국 전역에서 매춘 가격이 기존의 3배까지 뛰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모두가 점조직으로 움직이고 있어 단속도 어렵다는 게 경찰 얘기다. 한국이 지난 10년 경험한 그대로다.
부작용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제조업 중심 도시였던 둥관에서는 요즘 10만 명의 인력이 부족해 공장을 멈춘 기업들이 속출하고 있다. ‘성매매’라는 악에 대한 한방은 시원했는데 다른 곳에서 우는 사람이 생길 줄 누가 알았겠나. 공직자의 사치품 구매 역시 두더지 놀이를 벗어나지 못한다.
며칠전 중국 공무원과의 저녁 자리에 ‘00호텔 특공주’라는 술이 나왔다. 참석자 모두가 처음 보는 브랜드였다. 공무원 왈, “시 주석이 비싼 술 못 먹게 하니 호텔에서 자체 백주 브랜드를 만들어 병 속에 20년 산 마오타이를 넣은 것”이라고 했다. 시장에선 아예 전혀 다른 브랜드로 마오타이나 우량예 등 고급술을 팔기도 한다. “위에 정책이 있다면 아래엔 대책이 있다”는 중국 속담 그대로다.
마침 시진핑 개혁을 심화하고 확대하겠다는 양회(전국정치협상회의와 전국인민대표대회)가 3일 열린다. 그래서 하는 말인데, 누군가가 두더지 게임기 하나 들고 나와 개혁을 논하면 어떨까 싶다. 그러면 개혁에는 감시나 단속, 혹은 힘도 중요하지만 시스템이나 권력분산이 더 효율적이라는 점을 알 수 있지 않을까.
최형규 베이징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