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partisanship is pivot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ipartisanship is pivotal

The Blue House has announced President Park Geun-hye will head a preparatory committee for unification next month. That shows the president’s determination to lead the committee she vowed to set up to accelerate the process of building a foundation for reunification. As Park directly takes the helm of the committee, it can calm concerns about its role overlapping with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National Unification Advisory Council, a constitutional body in the government.

The role and function of the committee is comprehensive - fixing the basic direction of unification preparations, finding and studying urgent tasks in each field, and cooperation among the government, civil organizations and research institutes, to name a few - all to expedite a social consensus. The committee consists of less than 50 members representing government and civil sectors.

The committee will have two vice chairpersons, one each from the government and civil sector. The rare establishment of a joint committee under the president can take advantage of all the experience and expertise of various civic groups and research centers, which have contacted North Korea on their own.

As the outline of the committee becomes clearer, people are paying attention to who will work on it. For the successful operation of the committee, bipartisan appointments are pivotal. Participation of not only opposition parties but also other liberal groups will enable the committee to serve as a sustainable institutional platform to brace for reunification regardless of who takes power. Opposition Democratic Party Chairman Kim Han-gill also proposed that such a committee be composed of bipartisan members so it can continue to play its role despite government changes.

The issue must not be approached from the perspective of political interests, nor should it be an exclusive property of a certain government. Germany offers a good lesson. German reunification was possible thanks to West German governments’ efforts to pursue consistent unification policies, regardless of their political differences.

German unification didn’t come suddenly. We must follow in the footsteps of Germany. Otherwise, we can hardly convin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bout the need for reunification, nor can our diplomacy draw support from them.

Given the overly wide spectrum of unification arguments, the committee cannot succeed without bipartisanship. In this light, the appointment of a civilian vice chairperson is also very important.

JoongAng Ilbo, March 15, Page 34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출범할 통일준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는다고 청와대가 14일 발표했다. 박 대통령이 이 위원회를 직접 관장하는 것은 국정과제인 통일기반 구축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대통령이 위원장이 되면서 헌법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나 통일부와의 업무 중복 논란도 줄일 수 있게 됐다.
청와대가 밝힌 통일준비위의 역할과 기능은 포괄적이다. 통일 준비를 위한 기본방향 제시, 분야별 과제 발굴ㆍ연구, 정부기관ㆍ사회단체ㆍ연구기관 간 협력, 통일에 대한 사회적 합의 촉진 등을 모두 담고 있다.
위원회는 분과위를 두고 50명 이내의 정부ㆍ민간 인사로 구성되며, 민ㆍ관에서 각 1명씩 부위원장도 둔다고 한다. 대통령 직속인 민관의 메머드급 위원회가 정부-사회단체-연구기관 등을 망라해 통일 준비를 위한 협력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다. 그동안 정권과 관계없이 여러 분야의 일선에서 북한과 접촉하고 토론해온 사회단체와 연구기관의 전문적 경험과 노하우가 성공적인 출범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통일준비위 조직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향후 초점은 인선 문제로 옮겨가게 됐다. 위원회의 성공을 담보하려면 가장 중요한 게 초당적 인선이다. 야당 인사와 더불어 합리적 진보 인사까지 포함시켜야 이 위원회가 임기 5년의 정권과 관계없이 통일 준비를 해나가는 지속가능한 제도적 틀로 자리잡을 수 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도 지난달 정권이 교체돼도 바뀌지 않을 통일시대준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한반도 백년대계인 통일 문제는 한 정권의 전유물이 돼서도, 정략적 차원으로 접근해서도 안될 사안이다. 독일이 그런 교훈을 일러주고 있다. 독일 통일은 진보와 보수 정권에 관계없이 일관되게 대동독 통일ㆍ인도 정책을 추진해온 역대 서독 정부들의 집합적인 노력의 결정체다.
독일 통일은 하루 아침에 찾아온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꾸준히 일궈낸 것이다. 우리도 여야가 함께 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제사회를 설득하기 어렵고, 그들을 상대로 한 우리의 통일 기반 구축 외교도 힘을 받지 못한다.
우리의 통일 담론 스텍트럼은 너무 넓다. 여기에 통일 결과론만 무성하지 방법론은 거의 공백으로 남아 있다. 통일준비위가 대표성을 갖추고 검증받은 초당파 인사로 구성돼야 실사구시 통일론의 용광로가 될 수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민간 부위원장의 인선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