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minal penalties too ligh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iminal penalties too light

The public’s despair and fury have gone into overdrive after it learned of the irresponsible, selfish and poor actions that caused one of the country’s worst maritime accidents ever. The thoughtless and cold move by the Sewol’s captain and crew, who were quick to abandon their sinking ship while leaving behind hundreds of students and other passengers below deck, is beyond belief and pardon. They must be punished in the severest manner. In fact, our criminal code should be rewritten in order to place human lives as a top priority.

The joint police and prosecution team sought a court order to indict Lee Jun-seok, captain of the ferry that capsized in waters off the southwestern cost with 476 people on board. Lee is suspected of leaving the helm to his third mate, who had little sea experience. He and 19 other members of a 29-person crew, abandoned the sinking ferry with alacrity. His third mate and another sailor were also indicted for negligence of duty.

Lee is said to have delivered an order to continue advising passengers to stay where they were before he fled. If not for this mindless act, we may not be missing nearly 300 people. The Seafarers Act stipulates that a captain must not leave a ship until all passengers have disembarked. The captain has the duty to command rescue in times of accident and disaster. The act also demands the captain take all necessary actions to save lives.

Despite the gravity of the consequences, current laws remain excessively light in terms of penalties. Even with the enforcement of a special law and breach of the Seafarers Act, the captain could get away with just five years in jail and a fine of less than 20 million won. That is too light a price for hundreds of deaths.

Legal advisers are suggesting charges of involuntary manslaughter or criminally negligent manslaughter for causing mass deaths through gross and willful negligence of duty. In 2012, Italian prosecutors concocted a prison sentence of 2,697 years for a captain who abandoned his stricken cruise liner, leaving hundreds of passengers stranded on board: 15 years for manslaughter, 10 years for the disaster, eight years for each passenger who was abandoned and another eight for each of those who died. We need tough laws related to public safety too.

The shipping company should also face criminal liability. A U.S. court punishes the company for the liability of its employees to raise corporate accountability for training employees. Our entire system must be upgraded in order to prevent such mass-scale disasters.

JoongAng Ilbo, April 19, Page 26



여객선 '세월호' 침몰 당시의 상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국민의 분노가 갈수록 커진다. 특히 선장 등 일부 승무원의 행태는 도덕적 해이를 넘어 중대 범죄로 볼 수밖에 없다. 이제 소중한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두기 위해서라도 형사사법제도를 안전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어제 수사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가 침몰하기 전 이준석 선장이 3등 항해사에게 조타실을 맡겼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사고 당시에는 선장이 직접 조타를 지휘할 상황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침몰 당시 선장과 일부 승무원이 승객들을 구조하지 않고 서둘러 탈출했다는 생존자 증언이 잇따른다. 특히 선장이 “승객을 안심시키는 방송을 하라”는 말을 안내데스크에 전달한 직후 탈출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침몰 당시 이 선장과 승무원들이 어떻게 행동했는지는 합동수사본부의 조사 결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다만 지금까지 나타난 정황을 보면 이 선장이 이번 사고의 피해를 키웠다는 사실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이러한 선장의 행동은 선원법 등 관련 법규를 정면으로 어긴 것이다. 현행 선원법 제10조는 “선장은 여객이 다 내릴 때까지 선박을 떠나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같은 법 제11조는 ‘선장은 선박에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에는 인명 등을 구조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다 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이번 사건에서 보듯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중대 의무 위반인데도 처벌 수위는 턱없이 낮다. 선원법 11조 위반 시 법정형이 '5년 이하의 징역'에 불과하다. 선원법 위반과 중대과실치사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되더라도 최장 징역 7년6월에 그친다. 이와 관련해 법조계 일각에선 자신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사람이 숨질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그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살인죄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실제 2012년 이탈리아 검찰은 대형 크루즈선이 좌초한 뒤 먼저 도망친 선장에 대해 2697년형을 구형했다.
법 적용의 혼선을 막고 대형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선 관련 법 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 미국에선 법인 구성원이 업무 처리 과정에서 범죄를 저지른 경우 법인에 대해서도 징벌적 벌금을 물린다. 법인이 직접 형사책임을 지게 함으로써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범죄 재발을 막자는 것이다. 우리도 안전 사고 대비를 게을리 하는 기업에 대해선 '잘못하다간 망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식시켜야 한다. '위험 사회'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선 사회 시스템을 재편해야 한다. 형사사법제도도 그 중 하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