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ing our heroes forever in min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eeping our heroes forever in mind

테스트

We let her go without saying a proper goodbye. The entire nation was grieving over the tragedy of the Sewol ferry accident, but she deserved a warmer farewell.

The seats to her farewell performance spanning three days sold out in 30 minutes, and the show was broadcast on television. However, as Kim Yu-na concluded her 18-year skating career, she should have been given more of a blessing. Throughout this nation’s humble history, we’ve never had a hero who has enhanced the value of the country as much as Kim.

But fans abroad seem to be missing her graceful performances even more. The Chicago Tribune’s Philip Hersh said that throughout the 10 Winter Olympics he has covered, Kim’s 2010 performance was the greatest. He added that she will be missed.

A Canadian broadcaster joked that the “Beyonce of figure skating” has retired. Russia took home the gold medal in Sochi this year, and its state media praised Kim for becoming a true legend in figure skating.

David Wilson, who was Kim’s choreographer, said, “Coaching Yu-na was the best experience I’ve ever had in my 22-year career as a choreographer.” His sincere remarks made Kim shed tears.

However, the figure skating darling’s name is, increasingly, fading in the minds of the Korean people. We tend to remember her by her medal, and now that she won’t be bringing home any more gold medals, we have lost interest.

People often abandon the old and seek the new. It’s like not taking care of the chicken you raise at home and chasing wild pheasants in the field.

But a society that does not treasure heroes does not deserve to have one. In fact, Kim was an undeserved hero for Koreans.

So how can we hope for a new hero when we failed to cherish such a genuine one? If we cherished the memories of Han Ju-ho, the hero in the ROK Cheonan attack, other heroic victims may have been saved.

Robert Downey Jr., who played Iron Man in the Hollywood blockbuster franchise, said, “I think that we all do heroic things, but ‘hero’ is not a noun. It’s a verb.”

A hero is not a title. An individual proves this with action. In order to change our perspective of heros, we should think of their deeds and not their names.

When we share such thoughts, we can create a social climate to save heroes like Han and have more heroes like Kim.


JoongAng Ilbo, May 9, Page 31

* The author is an international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너무 소홀하게 그를 보냈다. 국가적 슬픔에 경황이 없기도 했지만, 이보다는 따뜻하게 그를 보냈더라면 더 좋았겠다.
사흘에 걸친 고별무대 좌석이 판매 30분 만에 매진되고 TV 중계가 되긴 했다. 그래도 18년 선수생활을 마감한 김연아의 앞날엔 보다 많은 축복이 함께해야 마땅했다. 단군 이래 그만큼 이 (별 볼 일 없는) 나라의 국가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린 영웅이 또 있었던가.
외국에서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린다. 미국 시카고트리뷴의 필립 허시 기자는 이렇게 썼다. “내가 취재한 10번의 겨울올림픽을 통틀어 2010년 김연아의 연기가 가장 위대했다. 그가 몹시 그리울 것이다.”
캐나다의 한 방송인도 “피겨계의 비욘세가 은퇴했다”며 섭섭해했다. 김연아의 올림픽 2연패를 가로챈 러시아의 국영언론조차 “피겨스케이팅의 진정한 전설이 됐다”고 추어올렸다. 김연아의 안무를 맡았던 데이비드 윌슨은 “너와 함께한 시간은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라고 말해 끝내 김연아를 울리고 말았다.
정작 한국에선 벌써 옛 이름이 되고 있지 않나 싶다. 메달로만 기억해서 그렇다. 앞으론 금메달을 따올 일이 없을 테니 관심 끝이다.
흔히 옛것은 버리고 새것만 찾는 게 그런 이유다. ‘염가계 애야치(厭家鷄 愛野雉)’란 말 딱 그대로다. 집에서 기르는 닭은 돌보지 않고 들에 사는 야생 꿩만 쫓는 것과 같단 말이다.
영웅을 소중하게 생각지 않는 사회는 영웅을 가질 자격이 없다. 사실 김연아는 우리에겐 분에 넘치는 복덩이였다. 그런 영웅조차 쉬이 버리면서 어찌 새로운 영웅이 하늘에서 떨어지길 기대할 수 있겠나. 우리가 천안함 사건 때의 영웅 한주호 준위를 소중하게 기억했다면 이번에 또 다른 영웅적 희생자는 나오지 않았을 터다.
할리우드식 영웅 아이언맨을 연기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우리는 모두 영웅적인 행동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영웅이란 명사가 아니라 동사다.” 영웅은 이름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준다는 얘기다. 영웅을 바라보는 시각에서 바꿔 말하면 이렇게 되겠다. “영웅이란 이름만으로 기억할 게 아니라 그가 한 일을 되새겨야 한다.”
그런 마음가짐들이 모였을 때만이 한주호 같은 영웅은 다시 생겨나지 않고, 김연아 같은 영웅을 다시 얻을 수 있는 사회적 토양이 조성될 수 있을 터다.
이훈범 국제부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