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harmon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harmony

Both concerns and expectations hang on newly elected floor leaders Lee One-koo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Park Young-sun of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who are responsible for shepherding the National Assembly for a year. Park is the first female floor leader in South Korean history at a time when the country has its first female president. The two floor leaders have little in common when it comes to age, background, political path and style. We just hope the new odd couple will surprise us with the art of striking harmony in the operation of the legislature.

The two floor leaders do have a common goal of marshalling the country out of the unprecedented state of shock, rage, shame and disappointment over the Sewol ferry disaster.

The government has lost the confidence of the people through its demonstration of a lack of resolve, action and inventiveness in the face of a devastating crisis. The legislature must make the restoration of public trust in national capabilities a top priority.

But from its track record so far - characterized by listlessness, selfishness, infighting and hostility - the legislature offers little hope of comfort and assurance to the people. If politicians ever think of exploiting the Sewol tragedy for political interests, they will face a strong backlash from voters and punishment at the ballot box. The upcoming local elections on June 4 will be the first test for politicians and parties. Both excessive passiveness and aggressiveness could be costly.

The two floor leaders’ major task will be a comprehensive report on the Sewol tragedy. The U.S. Congress also conducted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Sept. 11, 2001 terrorist attacks for two years that included the testimony of everyone from firefighters and nurses to the president. As a result, a powerful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was created to protect civilians.

The Sewol disaster is a tragic fallout from the deep-seated Korean tradition and psyche that demands fast results at the expense of details and safety. We hope the legislative report will be drawn up to set guidelines for a path toward a new Korean culture and lifestyle.

If lawmakers are sincere, the opposition party’s demand for a public hearing, parliamentary probe and a special law on the Sewol crisis should be accepted. However, the call for a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on at this stage is premature.


JoongAng Ilbo, May 10, Page 30




앞으로 1년간 국회를 이끌게 될 이완구 새누리당·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에 대해 걱정과 기대가 교차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최초의 여성 국회 리더로서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명실상부한 여성 정치시대의 주인공으로 기록될 것이다. 그런데 이완구 대표와 박 대표는 여야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연령이나 배경, 정치 경로나 스타일의 차이가 너무 커 마치 화성 남자와 금성 여자를 연상케 한다. 두 사람이 이런 세간의 걱정을 불식하고 멋진 반전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두 사람은 지금 세월호 참사라는 미증유의 국민 패닉상태를 앞장서서 극복해내야 하는 공동 운명체다. 이 사건은 현재 정부가 수습해나가고 있지만 정부 자체에 내재한 무능과 상상력의 빈곤 때문에 국회가 함께 나서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다. 문제는 지난 시기 드러났던 국회의 무능과 빈곤한 상상력, 정파적 분열과 적대성은 어찌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국회가 세월호 문제 앞에서도 정파적 이익에 사로 잡혀 엉뚱한 싸움질이나 한다면 감당키 어려운 국민적 저항을 맞게 될 것이다. 당장 6·3 지방선거에서 지나치게 소극적이거나 지나치게 정쟁적인 모습을 띠는 정당을 민심이 심판할 것이다.
두 사람이 1년 내내 놓치 말아야 할 일은 '세월호 참사 대국민 보고서'를 국민한테 내놓는 일이다. 미국 의회도 9·11 테러 뒤 뉴욕의 소방수·간호사에서 시작해 부시 대통령의 증언까지 포함해 2년간의 광범위한 조사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국토안보부라는 가장 강력한 '국민재난 보호부서'가 탄생했다. 세월호 참사가 빨리빨리·대충대충이라는 한국의 치명적 문화에서 싹튼 것이니만큼 국회도 보고서 작성 과정에서부터 새로운 국민 문화를 창조한다는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
이런 자세와 진정성을 보여줄 수만 있다면 박 원내대표가 주장하는 청문회니 국정조사니 '세월호 특별법'같은 것들은 당연히 국회가 밟아야 할 수순이다. 다만 안철수 새정치연합 대표같은 이가 주장하는 특검 도입은 현재 검찰의 수사 흐름에 문제가 없는만큼 정치적 선동으로 비쳐진다. 특검 주장은 야당이 거둬들여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