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dit board too slow on the uptak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udit board too slow on the uptake

테스트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comes involved whenever a socially controversial incident occurs. It investigated the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the savings bank scandal, the nuclear power plant problem, the Dongyang Group crisis and the credit card information leaks. Its role, defined in the Constitution, is “to improve better administrative operation as a watchdog of operation of government agencies and duties of civil servants.”

But it always turns up too late. The special investigation into the Sewol accident, which began on May 14, is no exception. Fifty elite officials are looking into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e Coast Guard,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and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to review accident management, rescue operations and vessel safety check procedures. They are determined to propose a plan that will prevent further disasters.

Not surprisingly, the probe is overdue.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was entrusted the job of checking the safety of vessels, but the audit board hasn’t conducted an inspection on the register itself for 10 years. According to the Busa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 team chief at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frequently gave gift certificates to officials at the Oceans Ministry and treated them to drinks and golf.

If the audit board had openly warne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at 11 of the 14 agencies under the ministry, including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and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were being headed by retired ministry officials, the extensive cartel could have been halted. Whether the audit board was aware of neglected maritime safety or not, it wouldn’t have been able to avoid criticism that its inspections on the ministry were for appearance’s sake.

On May 15, the audit board announced its report on the Sungnyemun restoration. The process of overhauling the monument was flawed, it said. An unverified painting technique and chemical adhesives were use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ficials in charge of the project cared more about convenience and meeting the deadline than doing the job properly. They changed the original plan at their discretion, ruining National Treasure No. 1. The audit board ordered five officials to be reprimand, but citizens are not convinced that these irresponsible people are truly being punished. The board acted too late.

The audit board’s symbol is Mapae, the “horse requisition tablet” carried by secret royal inspectors during the Joseon Dynasty (1392-1910). In one story, Lee Mong-ryong took out the tablet and revealed his identity in order to save Chunhyang, who was being beaten for refusing to serve Byeon Hak-do. Presenting the tablet was all about timing.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16, Page 29

By HEO JIN














감사원은 사회적 파장이 큰 사건이 터질 때마다 어김 없이 등장한다.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나는 게 감사원이다. 4대강 사업, 저축은행 비리, 원전 비리, 동양그룹 사태, 카드사 정보 유출 등 최근 대형 사건에 감사원이 끼지 않은 게 거의 없을 정도다. ‘행정기관의 사무와 공무원의 직무를 감찰해 행정운영의 개선ㆍ 향상을 도모한다’는 감사원의 헌법상 역할에 따른 당연한 수순이다.
그런데 언제나 늦게 나타나는 게 문제다. 지난 14일 시작된 세월호 특정(특별)감사가 그렇다. 50여명의 정예 인력을 투입해 안전행정부ㆍ해양수산부ㆍ해양경찰청ㆍ한국선급ㆍ한국해운조합 등을 대상으로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정부 대응 및 구조활동, 선박 안전점검이 적정했는지 등을 점검하고 있다. “근원적인 재발방지책을 제시하겠다”는 각오다.
당연히 ‘뒷북 감사’라는 뒷말이 나온다. 해수부로부터 선박안전 검사 업무를 위탁받은 한국선급은 감사 대상인데도 감사원은 지난 10년 동안 감사를 하지 않았다. 부산지검에 따르면 한국선급의 한 팀장은 2012년부터 해수부 공무원들에게 상품권을 주거나 술과 골프 접대를 수시로 했다. 감사원이 사고 전에 한 번이라도 한국선급을 제대로 들여다봤더라면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선박안전 검사는 줄어들지 않았을까.
해운조합ㆍ한국선급 같은 해수부 산하기관 14곳 중 11곳을 해수부 퇴직 관료가 장악하는 동안 감사원이 해수부에 공개 경고라도 한번 했다면 거대한 부실의 카르텔이 지금처럼 단단해졌을까. 해양안전이 속으로 썩어들어가는 걸 감사원이 미리 알았든 몰랐든 최소한 그간의 해수부 감사가 겉핥기 식이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감사원은 15일에는 숭례문 부실 복구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숭례문 복구과정은 전통적인 복원 대신 검증되지도 않은 단청(丹靑)기법을 썼다가 화학접착제까지 몰래 사용하는 부실 덩어리였다. 문화재청 담당 공무원들은 복원 과정에서 준공 날짜와 공사 편의에만 신경을 쓰면서 당초 계획을 마음대로 변경하다가 국보 1호를 흉물스럽게 만들었다. 감사원은 담당 공무원 5명을 징계하라고 문화재청에 요구했지만 단청 등 일부 항목은 징계시효(3년)가 지나 잘못을 묻기도 어렵게 됐다. 시효 때문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설명은 국민의 눈높이로는 납득하기 쉽지 않다. 이 역시 5년여의 공사 동안 지켜만 보다가 뒷북 대응을 한 탓이다.
감사원의 상징은 조선시대 암행어사가 지니고 다니던 마패(馬牌)다. 춘향전의 이몽룡은 변학도의 수청을 거부하다 매를 맞고 위기에 처한 순간 성춘향을 구하기 위해 마패를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를 외쳤다. 마패도 이렇게 타이밍에 맞춰 꺼내놔야 한다.
정치부 허진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