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sing safety awaren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aising safety awareness

The fire in an intercity bus terminal in Goyang, Gyeonggi, northwest of Seoul that killed seven and injured more than 40 people is another dismal reality check for Korea’s safety standards. From construction oversight to evacuation, everything was as sloppy and dangerously unorganized as we witnessed in the botched rescue attempt and shameful conditions of the sunken Sewol ferry.

Police suspect the company charged with carrying out repairs at the terminal had proceeded without a permit from fire authorities. Any construction that could affect the emergency exits and fire zone must be reported to the local administration ahead of construction. The local government would then endorse the construction after it checks with fire authorities if the changes are in line with safety codes. But the company repairing the Goyang terminal is suspected of having bypassed fire inspections. Police are questioning construction workers they suspect did welding work on gas pipes without shutting off the supply or removing flammable material nearby. No construction supervisor was on site.

The aftermath was equally as disastrous. Fire shutters and sprinklers did not work on the basement floor where construction was taking place. If workers had closed off the fire equipment for convenience of construction they should have thought to reactivate them after the fire. Toxic smoke spread to other floors because the filters were not working. The Goyang terminal complex passed a safety examination just two months ago.

Fortunately, operators of discounts stores and a cinema complex within the building acted calmly and wisely during the emergency. Once they detected smoke they immediately sent out evacuation order through loudspeakers and staff escorted customers through emergency exits. Police and ambulances arrived promptly and acted quickly to move people to hospitals, helping to reduce the number of casualties. Fire and disasters can hit us at anytime. Every one of us, including companies and institutions, must be prepared.

JoongAng Ilbo, May 28, Page 30




40여 명의 사상자를 낸 고양종합터미널 화재 사고는 안전불감증의 종합세트였다. 공사·대피 과정에서 업주·당국 등 각 주체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사회 전반에 뿌리박힌 안전불감증의 실상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참사였다.
경찰은 고양터미널의 보수공사를 맡는 업체가 적절한 소방 허가를 받지 않은 채 공사를 진행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방화셔터 위치 등 소방구획을 바꾸는 공사를 시작할 때 시공사·발주자는 지방자치단체에 이를 알려야 한다. 지자체는 소방당국과 안전지침 협의를 거쳐 허가를 내준다. 하지만 고양터미널 시공업체는 소방당국의 안전지침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공사에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경찰은 현장 직원들이 가스배관을 용접하기에 앞서 가스공급관을 봉인하지 않고, 화재 위험이 있는 용접 작업을 하면서도 불연성방화포 등의 안전장비를 배치하지 않은 혐의를 추궁하고 있다. 또 시공업체는 공사를 관리하는 감독관을 현장에 상주시키지 않았다.
화재 직후 조치도 문제투성이였다. 공사현장인 지하 1층 주변의 방화셔터와 스프링쿨러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공사 중 작동 중단은 어쩔 수 없었더라도 화재 직후에는 바로 가동했어야 했다. 유사시에 자동으로 연기를 빼내는 장치 역시 제 구실을 하지 않아 유해가스가 여러 층으로 퍼져나갔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렇게 문제가 많은데도 고양터미널은 두 달 전의 안전점검에서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그나마 고양터미널 할인점·영화관의 대응 자세는 박수를 받을만하다. 불이 나 연기가 들어오자 재빨리 대피방송을 했고 직원들은 침착하게 비상계단으로 손님을 대피시켰다. 소방당국·경찰이 중태에 빠진 사람을 신속하게 병원에 옮겨 심폐소생술을 통해 생명을 건진 것도 세월호 참사가 남긴 교훈 덕분이었다. 우리 사회는 이런 교훈을 더 넓고 더 깊게 공유해야 한다. 또 다른 대형참사가 터지기 전에 기관·기업·개인 모두가 문서의 매뉴얼이 아닌, 생활의 일부로 안전을 받아들여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