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ging society’s crime crisi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aging society’s crime crisis

테스트

Lately, seniors are terrifying. People seem to find older people just as scary as youngsters. Sewol ferry Captain Lee Jun-seok abandoned his ship and let innocent children die. The suspect of the hospital fire in Jangseong, South Jeolla, and the Seoul subway car fire at Dogok Station on metro line No. 3 are also in their 70s and 80s. Recently, a male sexagenarian allegedly sexually abused four girls at an elementary school in Yeongam, South Jeolla. And an old man in his 70s set fire to the Sungnyemun, resulting in the complete destruction of National Treasure No. 1, an incident that seriously traumatized Korean people.

While crimes committed by the young are generally self-destructive, incidents involving seniors tend to be more heinous and socially shocking.

Although we want to consider these as exceptional cases, they are increasingly becoming a trend. Nowadays, women are growing more anxious and feel threatened when they see elderly men in dark streets.

Crime by seniors is a scourge of an aged society. It’s been more than 10 years that Japan has been struggling with “reckless seniors.” In the United States, older criminals who have grown bored with life and have become morally insensitive are compared to Faust, who sold his soul to the Devil.

Of course, it is only natural that elderly crime is on the rise as the population of seniors is growing. However, the trend of senior-related crimes in Korea is unique. In Japan, three out of five crimes by senior citizens are theft, and the motive is financial hardship. But 2011 statistics show that 32.5 percent of old-age criminals were charged with assault, 20.9 percent with fraud and 10.5 percent with theft. In the past decade, robbery and rape increased four times, arson 2.7 times and murders doubled. Senior crimes are mostly felonies. The number of offenders between teenagers and 30s is decreasing, while the number of offenders in their 60s and 70s is rapidly growing. Moreover, three out of five criminals in their 60s and 70s are first-time offenders.

The problem is that there is little explanation. After the arsons in Jangseong and at Dogok Station, I looked for studies relating to senior crime and couldn’t find much in-depth research. Just like foreign studies, the research addressed elderly issues such as poverty and alienation, and pointed out improved health conditions as the reasons for increasing crimes. But what we really want to know is what makes the Korean situation so unique, why Korean elderly criminals commit heinous crimes and whether the collapse of patriarchal culture and the custom of respect for the elderly is having an effect. Research on elderly crime needs to investigate the causes of this unique trend. We can only address the issue after we understand the caus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JoongAng Ilbo, June 5, Page 31




















‘요즘 노인들 무섭다’. 이 말은 ‘요즘 애들 무섭다’는 말만큼이나 공감을 얻는다. 세월호 아이들을 팽개치고 도망친 이준석 선장이나 전남 장성 요양원 화재와 서울지하철 3호선 도곡역 열차 방화 용의자도 70, 80대였고, 최근 전남 영암의 한 초등학교에서 대낮에 여아 4명을 성추행한 용의자는 60대였다. 70대 노인의 방화로 국보1호 남대문이 전소된 것은 온 국민의 트라우마다. 청소년들이 일으키는 사고는 자기파괴적인 데 비해 노인들은 사고를 쳤다 하면 이렇게 범사회적 충격을 일으킬 만큼 스케일이 큰 경우가 많아 더 무섭다.
 일부 노인의 일탈이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아 보여서 걱정이다. 요즘 여성들은 어두운 골목에서 남자 노인이 보이면 머리가 쭈뼛해진다고 할 정도로 노인범죄에 대한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노인범죄는 고령화 사회에선 어디나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일본도 10여 년 전부터 ‘폭주노인’ 운운하며 노인범죄를 우려했다. 미국에선 삶의 권태를 이기지 못해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처럼 일탈과 악행에 무감각해지는 노인들을 ‘파우스트 세대’라며 걱정한다.
 물론 노인 인구가 많아지니 노인범죄가 느는 건 어쩔 수 없다. 한데 우리나라 노인범죄 양상은 좀 독특하다. 일본 노인범죄는 5건 중 3건이 절도로 생활범죄가 많다. 한데 우리나라 노인범죄(2011년 기준)는 폭력(32.5%), 사기(20.9%), 절도(10.5%) 순이다. 10년 사이 강도와 강간은 4배씩, 방화는 2.7배, 살인은 2배가 늘었다. 노인범죄가 흉악범죄 중심이다. 10~30대 범죄 건수는 주는 반면 60, 70대의 범죄건수 증가율은 가파르다. 노인 1명이 늘면 범죄는 3건이 느는 꼴이다. 게다가 평생 전과 없이 살다가 60, 70대에 처음 범죄를 저지르는 초범은 5명 중 3명꼴이다.
 왜? 문제는 그 설명이 별로 없다는 거다. 장성·도곡역 사건 후 노인범죄 관련 연구물들을 뒤졌다. 본격적 연구라 할 게 별로 없었다. 빈곤·소외 등의 노인문제와 건강이 좋아져서 힘이 넘치는 것을 범죄의 요인으로 꼽는 등 다른 나라 연구와 별 차이가 없었다. 한데 정말 궁금한 건 한국 노인범죄의 특이한 양상, 어째서 우리 노인범죄는 흉악범죄 중심인지, 나이를 앞세워 대접받으려는 문화와 가부장 문화의 붕괴에 따른 아노미 등이 범죄에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닌지 등과 관련된 것이다. 이젠 노인범죄 연구도 연구 소외지대를 벗어나 치열한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 이유를 알아야 대책도 나올 테니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