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nging hope and heal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ringing hope and healing

테스트

It was an unforgettable sight. On the evening of March 13, 2013, I was standing in Saint Peter’s Square in the Vatican City as one of the few Koreans who were waiting for the results of the Papal Conclave, in which a new pope would be elected.

As darkness fell, a bird flew to the top of the Sistine Chapel’s chimney. The screen on the square showed it was a white seagull. The people waiting for the chimney to smoke stirred. It must be an auspicious sign, they thought - the seagull is the symbolic bird of hope.

The seagull sat for about 15 minutes and as soon as it flew off, white smoke rose from the chimney. It signaled that a new pope had been elected. Black smoke had risen twice before, once the previous evening and another time that morning.

There were only 2,000 people in the square because it was raining, and most believed that the Conclave would haven taken two more days.

About 30 minutes later, the streets leading to Saint Peter’s Square filled with umbrellas, and the people of the Vatican and Rome gathered to celebrate and welcome the new pope. Another thirty minutes later, the new pope appeared on the balcony on the second floor of St. Peter’s Basilica. Cardinal Jean-Louis Tauran announced “Habemus papam,” or “We have a pope,” and he appeared.

“Buona sera,” the new pope told the crowd, a simple yet sincere greeting to the people.

In an article I had written three days before the election, I didn’t even mention Argentine Cardinal Jorge Mario Bergoglio. Based on local media and religious experts’ analyses, I wrote that Angelo Scola of Italy and Odilo Scherer of Brazil were most likely to be elected. The next morning, the new pope went to the hotel he had stayed in for the Conclave and checked out, settling the bill with his personal credit card. It was the beginning of the pope’s acts to “come low unto us.”

In an interview with Father Antonio Spadaro, the editor in chief of La Civilta Cattolica, one of the oldest Italian Catholic periodicals, Pope Francis said, “I see the church as a field hospital after a battle. It is useless to ask a seriously injured person if he has high cholesterol and about the level of his blood sugar! You have to heal his wounds.”

Pope Francis is coming to a country full of seriously wounded people. The chief of the field hospital will bring us the hope of healing.

JoongAng Ilbo, Aug. 14, Page 31

*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BY LEE SANG-EON

























잊혀지지 않을 기억이다. 지난해 3월 13일 저녁 나는 바티칸의 성베드로 광장에 있었다. 그 자리를 지킨 몇 안 되는 한국인 중 하나였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할 무렵 시스티나 예배당 굴뚝 위에 새 한 마리가 날아와 앉았다. 굴뚝을 크게 보여 주던 광장의 대형 스크린을 보니 새하얀 갈매기였다. 광장에 모여 굴뚝만 바라보던 사람들이 술렁였다. 상서로운 징조로 여기는 분위기였다.
15분 이상 가만히 앉아 있던 갈매기가 사라진 직후 굴뚝에서 흰 연기가 피어올랐다. 새 교황이 선출됐다는 신호였다. 전날 저녁과 이날 오전에 한 차례씩 검은 연기가 솟구쳐 나온 뒤의 일이었다.
광장에는 2000명 정도밖에 없었다. 이틀 만에 콘클라베(교황 선출을 위한 추기경단 회의)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널리 퍼져 있고 비까지 내리던 때였다.
30분 뒤쯤 성 베드로 광장에 수직으로 맞닿은 대로가 형형색색의 우산으로 뒤덮였다. 새 교황을 보려고 몰려나온 바티칸과 로마의 시민들은 인산인해의 장관을 연출했다.
다시 30분 뒤쯤 광장 북쪽 중앙의 성 베드로 대성당 2층 발코니에 새 교황이 등장했다. 장루이 토랑 추기경이 “하베무스 파팜(교황이 나셨다)”을 선언하자 새 교황이 수줍은 듯한 모습으로 발코니 앞쪽으로 다가와 입을 열었다. “보나 세라!” 교황의 첫 인사는 ‘굿이브닝’이었다. 너무나도 소박한, 그러나 긴 여운이 남는 한마디였다.
고백하자면 그보다 3일 전에 쓴 콘클라베 예상 기사에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 추기경(프란치스코 교황)은 언급조차 안 했다. 종교 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안젤로 스콜라(이탈리아)·오질루 셰레르(브라질) 추기경이 유력한 후보라고 썼다.
새 교황은 다음 날 콘클라베를 위해 묵었던 호텔에 가 자신의 카드로 비용을 지불하며 몸소 체크아웃을 했다. ‘낮은 데로 임하는’ 이례적 행보의 신호탄이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8월 가톨릭 잡지 ‘치빌타 카톨리카’의 편집장인 안토니오 스파다로 신부와의 대담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교회를 전투가 끝난 후의 야전병원으로 봅니다. 중상을 입은 사람에게 콜레스테롤이 있는지 혈당의 수치가 높은지 물어보는 일은 쓸데없는 일이지요. 먼저 환자의 상처를 치료해야 합니다.”
상처투성이의 사람들이 많은 이 땅에 오늘 교황이 온다. 야전병원 사령관을 자임한 그가 치유의 희망을 가득 몰고 오기를 바라 본다. 갈매기의 새말은 ‘희망’이다.
이상언 중앙SUNDAY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