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ging war with robo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aging war with robots

테스트

Recently, the United States has successfully mastered the takeoff and landing of the next-generation unmanned fighter X-47B on an aircraft carrier. When the same experiment was conducted last year, the entire deck had to be cleared, but this time, it landed precisely between other fighters. Landing on a shaky aircraft carrier takes more advanced techniques because of the carrier’s shorter airstrip. In this exercise, the X-47B participated in a joint operation with manned F-18 jets. The U.S. media diagnosed that the X-47B could be assigned to an actual operation next year.

The success of the X-47B opens a new era of unmanned aircraft. This supersonic aircraft is a stealth drone that can’t be detected by radar. Its firing power exceeds that of manned aircraft. Drones have been mostly used to assassinate enemy leaders, but now they are becoming the core of aerial attacks.

The development of “killer robots” is also progressing rapidly. Just like the robots in “The Terminator,” killer robots are weapons that can search and destroy targets without being controlled by humans. Last month during the Rim of the Pacific Exercise, or Rimpac, U.S. forces used robotic mules in a military operation for the first time. They were used as porters, precisely following the path of the soldiers and carrying 180 kilograms (396 pounds) of gear. The United States’ next step is to develop a robot to replace combat troops.

The real problem will come when two killing machines are combined. Communication among machines is a crucial issue in the United States. The military has invested heavily in the research, and there are already considerable achievements in academia. Harvard University has successfully conducted a test of 1,024 bots exchanging signals and working together. If the theory is applied to the military, it is not impossible to build an army of robots. Drones and killer robots could work as a team.

But the problem is that excessive competition for killer robots is possible, just as it is with unmanned drones. The United Nations has acknowledged the gravity of the issue and held an international convention in May, but failed to draft a resolution. Each country is at a different stage of robotics development, and, therefore, have different opinions. A meeting is set to be held again later this year.

How will the robotics war led by unmanned drones and killer robots change humanity? Some may argue that robots killing men is not much different from men killing men. Others say that it is a better option to punish terrorist organizations without sending in ground troops.

However, it is chilling to imagine robots mercilessly killing men. Just as we have become insensitive to drone attacks, robot wars could become a reality sooner than you think. Before the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have awareness and set up a minimum set of regulations. Last year, a controller of an unmanned drone confessed that he felt part of a robot-killing people. But we cannot expect a real robot to have that sense of morality.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bok

JoongAng Ilbo, August 30, Page 30






















최근 미국이 차세대 무인전투기 X-47B를 항공모함에서 자유롭게 이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처음 같은 실험을 했을 때는 갑판 전체를 비워놔야 했지만, 이번엔 다른 전투기 사이로 정확히 내려앉았다. 항공모함은 활주로가 짧고 배가 흔들려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 X-47B는 유인 전투기 F-18과 통합 작전도 펼쳤다. 미국 언론들은 내년에 X-47B의 실전배치도 가능해졌다고 진단했다.
 X-47B의 등장은 무인기의 새 시대가 열림을 의미한다. 이 무인기는 초음속 비행에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기능까지 갖췄다. 화력은 유인 전투기를 능가한다. 그동안 무인기는 적의 지도자를 암살하는 데 유용했지만, 이젠 전투의 주력이 돼가고 있다.
 다른 한편으로 ‘살인 로봇’ 개발도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다. 살인 로봇은 영화 ‘터미네이터’에 등장하는 로봇들처럼 사람의 조종 없이 목표물을 찾아 파괴할 수 있는 무기. 미군은 지난달 환태평양군사훈련 림팩에서 처음으로 전투용 로봇을 작전에 투입했다. 물자를 실어나르는 짐꾼 역할이었는데, 180kg의 짐을 싣고 군인들의 이동 경로를 정확히 따라왔다. 미군은 다음 단계로 전투병 역할을 할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진짜 공포는 두 살인 기계가 결합했을 경우다. 요즘 미국에선 기계와 기계의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 화두다. 군사 분야에서도 많은 예산이 투입돼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이미 학계에선 성과가 쏟아지는 중이다. 미국 하버드대는 이달 초 1024개의 로봇 군단이 서로 신호를 주고받으며 협업하는 실험에 성공했다. 이 원리가 군사 분야에 적용된다면 무시무시한 로봇 군대의 탄생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무인기와 살인 로봇 역시 한 팀으로 활약할 수 있다.
 문제는 무인기처럼 살인 로봇도 무차별적인 경쟁에 내몰릴 수 있다는 점이다. 심각성을 인식한 유엔이 지난 5월 국제회의까지 열었는데 규제안을 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나라마다 로봇 개발 속도가 달라 입장에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올해 말 다시 회의를 열지만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
 무인기와 살인 로봇이 주도할 로봇 전쟁은 인류를 어떤 모습으로 바꿔놓게 될까.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거나 로봇이 사람을 죽이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지상군을 투입하지 않으면서 테러 집단을 응징할 수 있으니 선(善)이라는 논리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로봇이 인간을 무차별 살상하는 모습을 떠올려 보면 등골이 오싹해진다. 무인기 공격에 둔감해진 걸 보면 로봇 전쟁도 어느새 소리 없이 다가올지 모른다. 그 전에 국제사회가 경각심을 갖고 최소한의 규제장치라도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난해 한 무인기 조종사가 “난 사람 잡는 로봇이었다”고 고백하는 장면을 본 적이 있는데, 진짜 로봇엔 그 정도의 도덕심도 기대할 수 없다.
이상복 워싱턴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