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mming the exces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rimming the excess

테스트

Designers like to say less is more. Simpler things are more beautiful, and a better design is created when the essence is highlighted and the excess is trimmed.

This doesn’t just apply to design. Corporate competitiveness is all about a simple core. Lately, in the world of global business, major mergers and acquisitions have been made one after another. Global corporations are beefed up through M&A deals and they are expanding their territories into new areas.

But we must not overlook one thing: the fact that global business leaders are quietly restructuring their companies.

General Electric, a symbol of the U.S. manufacturing industry, is a good example. Upon acquiring France’s Alstom in June, it immediately announced a plan to sell its home appliance division. While the business has a century-long tradition, GE decided to give it up due to low profitability.

Microsoft, the biggest IT company in the world, had an ambition to lead the smartphone industry when it acquired Nokia’s mobile phone business. But the acquisition extended the company’s size while lowering its net profit, so Microsoft pursued severe restructuring policies. Gentle-looking CEO Satya Nadella announced the biggest layoff in the company’s history: 18,000 employees, or 14 percent of the total workforce, and 12,500 of them had been involved in the mobile phone business.

IBM has agreed to sell its low-end server business to Chinese PC company Lenovo, having sold its PC division to Lenovo in 2005. Instead, IBM wants to expand new businesses targeting corporate clients. In collaboration with Apple, IBM is developing business apps and has started to commercialize the Watson supercomputer. When I met IBM employees at a recent event, I asked about the sale.

“IBM is confident in the corporate service area. It has left the PC business because PCs are no longer a corporate product, they are a commercial product that can easily be purchased at a general store. The sale of the low-end server can be interpreted in the same way.” In other words, IBM parted with non-competitive areas in order to concentrate on what it does best. Restructuring has long become a must, not only an option, for global business leaders. The process is always based on reviewing strengths and weaknesses and promptly responding to changes in market trends. The Korean economy has been trapped in the tunnel of low growth for some time, and the locomotive of growth is business. Koreans are worried that domestic companies are not growing.

We need to think about how Korean companies are restructuring and whether policies and systems are supporting the restructuring efforts. When excess is trimmed, we can focus on the essence. And that’s where growth begins.

JoongAng Ilbo, Sept. 2, Page 34

*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RYEUL





































영어 표현 ‘레스 이즈 모어(less is more)’는 디자인 전문가들이 좋아하는 구절이다. '단순한 것이 더 아름답다' 정도로 번역된다. 곁가지를 덜어내고 본질에 집중해야 좋은 디자인을 구현할수 있다는 의미다.
어디 디자인뿐일까. 기업 경쟁력도 이것을 빼놓고는 얘기가 안 된다. 최근 글로벌 비즈니스 세계에선 하루가 멀다하고 굵직한 인수합병(M&A)이 터져나온다. 글로벌 기업들은 M&A를 통해 덩치를 불리고, 새로운 분야에서 사업을 확장해나간다. 얼핏 보기엔 단순함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그런데 간과해선 안될 것이 있다. 세계적 기업들의 소리소문 없는 구조조정이다. 미국 제조업의 상징 GE가 그런 예다. 지난 6월 프랑스의 자존심으로 불리는 알스톰의 발전 설비부문을 인수하자 곧이어 가전사업부 매각 계획을 발표했다. 100년 전통의 사업부지만, 수익성이 떨어지자 미련없이 떼내기로 한 것이다. 세계 최대 IT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는 IT시장의 총아가 된 스마트폰 분야를 선도하겠다는 야심을 갖고 노키아의 휴대전화 사업을 인수했다. 하지만 덩치만 커졌을뿐 순익은 줄어들자 독한 구조조정에 나섰다. 부드러운 인상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는 MS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해고를 단행했다. 전체 직원의 14%인 1만8000명을 내보냈는데 그중 1만2500명이 휴대전화 부문과 관련돼있다. 세계 IT업계의 또 다른 강자인 IBM은 중국 PC업체 레노버에 저가서버 사업부를 판다. IBM은 이미 2005년에 PC사업부를 레노버에 팔았다. IBM은 대신 기업들을 겨냥한 신규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있다. 애플과 손잡고 기업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중이고, 수퍼 컴퓨터 왓슨의 상업화에 시동을 걸었다. 최근 한 행사장에서 IBM 관계자들을 만나 사업부 매각에 대해 물었더니 이런 대답이 돌아왔다.
“IBM이 자신 있는 것은 기업 서비스 분야다. PC 사업에서 철수한 것은 PC가 기업 전용 제품에서 일반 매장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대중 상품으로 성격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저가서버 사업부 매각도 같은 맥락이다.” 한마디로 보다 잘 할수 있는 것에 집중하기 위해서 경쟁력이 약해진 부분을 떼어냈다는 것이다.
글로벌 기업들에게 구조조정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된지 오래다. 이런 구조조정엔 공통점이 있다.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숙지하고, 시장트렌드가 바뀌면 지체없이 대응한다는 점이다.
한국 경제가 저성장 터널에 갇힌지 오래다. 성장의 견인차는 기업이다. 사람들은 국내 기업들의 성장 열기가 예전 같지 않다고 우려한다. 외국 기업들이 성장 경로로 즐겨 쓰는 M&A 역시 국내에선 구경하기 어렵다. 자유롭고 공격적인 해외 M&A 풍경은 그저 부러울 따름이다. 그러나 그에 앞서 우리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얼마나 열심히 매달리고 있는지, 정책과 제도는 구조조정을 얼마나 지원하고 있는지 짚어볼 일이다. 곁가지를 덜어내야 본질에 집중할 수 있다. 성장은 그렇게 시작된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