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xing and dancing in Swed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oxing and dancing in Sweden

테스트

New Swedish Prime Minister Stefan Lofven used to be a leader of IF Metall under the Swedish Trade Union Confederation (LO). IF Metall is the second-largest group under LO. He entered politics in 2006 as a member of the executive board of the Swedish Social Democratic Party. That year, the Social Democratic Party lost in the general election to the conservative Moderate Party, and Fredrik Reinfeldt became the prime minister.

As soon as Prime Minister Reinfeldt was inaugurated, he declared a reform of Sweden’s welfare system. Cutting unemployment benefits was a part of that reform. He thought that the public would be discouraged from working when welfare benefits were too generous or excessive. LO initiated a nationwide strike and protested, but Prime Minister Reinfeldt didn’t budge.

A dialogue between the conservative government and LO began, and soon, LO was convinced of the government’s policy. The move set LO back tremendously. The unionization rate fell from over 90 percent to the 70 percent level. In Sweden, the unemployment fund is managed and paid by the union. When unemployment benefits were reduced, members left the union.

But LO did not respond with a struggle. Instead, it adopted the conservative government’s union policy. The Swedish Trade Union Confederation’s director said that the union first opposed the unemployment benefit reform, but in the end, the government policy was correct, and more people were willing to work. The entry-level salary was largely reduced this year, based on the same principle, and LO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Swedish Employers Association (SAF) that employers can hire workers at 75 percent of the existing entry-level salary. The move was intended to reduce youth unemployment.

“We don’t just fight,” the director said. “If we share a cause, we cooperate so that the national economy operates better. We call the relationship ‘boxing and dancing.’”

So wages aren’t raised arbitrarily. When a wage raise is determined, the IF Metall, which Prime Minister Stefan Lofven formerly led, plays a crucial role. The raise rate of the IF Metall is the norm for overall wage increases in Sweden. And IF Metall pays close attention to IG Metall, the Industrial Union of Metalworkers in Germany. The union argues that Germany is Sweden’s biggest competitor and companies will struggle if Sweden’s wage level is higher than the Germans. Another tradition is to give more raises to the lower-income workers and less to high-income earners.

Prime Minister Lofven announced the end of an era of pro-market policies. But he is not likely to completely overturn Reinfeldt’s actions. Just as he did with IF Metall, he will continue the policies that work and supplement the shortcomings, like social polarization. When will Korean politicians, unions and managers form a boxing and dancing relationship, rather than constantly degrading and opposing one another’s policies?

*The author is a senior reporter of employment and labor news.

BY KIM KI-CHAN

JoongAng Ilbo, Sept. 17, Page 33





















스웨덴의 스테판 뢰프벤 신임 총리는 생산직노총(LO) 산하 금속노조(IF Metall) 위원장이었다. LO 산하 조직 중 두 번째로 큰 강성노조를 이끌었다. 그런 그가 정치에 발을 들인 건 2006년 사회민주당 최고위원으로서다. 사회민주당이 총선에서 보수당에 패해 프레드리크 레인펠트 총리를 맞이했을 때다.
 레인펠트 총리는 집권하자마자 스웨덴 복지병 개혁을 선언했다. 실업연금을 깎은 것도 그 일환이었다. 복지가 과하면 일하지 않으려 한다는 판단에서다. LO는 전국적인 총파업을 벌이며 반발했다. 레인펠트 총리는 요지부동이었다. 보수당 정부와 LO의 대화가 시작됐고, 얼마 가지 않아 LO는 정부 정책에 수긍했다. 이로 인해 LO는 큰 상처를 입었다. 90%가 넘던 노조 조직률이 70%대로 뚝 떨어졌다. 스웨덴에선 실업연금을 노조가 관리하고 지급한다. 실업연금이 줄자 조합원이 노조를 떠났던 것이다.
 그래도 LO는 투쟁으로 맞서지 않았다. 대신 보수당의 정책을 노조 정책으로 활용했다. LO의 라세톤 국장은 “처음엔 실업연금 개혁에 반대했지만 결국 보수당의 정책이 맞았다”며 “일하려는 사람, 즉 조합원이 많아지지 않았느냐”고 했다. 올해부터 신입사원 초봉을 대폭 삭감한 것도 그런 판단에서 나왔다. LO는 지난해 8월 스웨덴 경총(SAF)과 기존 초봉의 75% 수준으로 청년들을 채용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합의문에 서명했다. 청년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서다.
 라세톤 국장은 “우리는 싸우기만 하지 않는다. 뜻이 맞으면 협력하고, 그래야 국가경제가 산다. 이런 관계를 복싱과 댄싱(Boxing & Dancing)이라 부른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임금도 무턱대고 올리지 않는다. 임금인상률을 결정할 때는 뢰프벤 총리가 이끌었던 금속노조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금속노조가 정하는 임금인상률이 스웨덴 전체 임금인상률의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 금속노조가 가장 눈여겨보는 것은 독일 금속노조(IG Metal)의 움직임이다. 노조 측은 “독일이 우리의 가장 큰 경쟁국가다. 그들보다 우리 임금이 높으면 기업이 살 수 있겠나”라고 했다. 저소득층은 좀 더 올리고, 고소득층은 낮게 올리는 양보의 문화도 전통이다.
 뢰프벤 총리는 “시장 만능주의는 끝났다”고 했다. 그렇다고 레인펠트 전 총리의 정책을 완전히 뒤집을 것 같진 않다. 금속노조에서 그랬듯 합리적인 것은 계승하고, 단점(사회 양극화)은 개선하는 쪽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국가경제보다 상대의 정책을 무조건 폄하하고 반대하는 우리 정치권이나 노사판엔 언제쯤 이런 흥겨운 춤사위가 흐를까.
김기찬 고용노동 선임기자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