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salvage the sunken fer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salvage the sunken ferry

As of Oct. 9, it has been 177 days since the Sewol ferry incident. The tragedy that resulted in 304 deaths was recorded as the worst disaster since the Sampoong Department Store building collapsed in 1995, killing 502 people. And just like the Sampoong incident, the Sewol tragedy is bound to be recorded in history.

The prosecutors’ office released the final investigation report on Oct. 6, and many of the direct causes of the sinking have been clarified. The Chonghaejin Marine Company had enlarged and renovated the ship too much, letting the overloaded ferry sail. Faulty operation by crew members caused the ship to tilt, and the captain fled without ordering passengers to abandon ship. The Coast Guard was also too late to the scene.

Independent counsels will investigate the case again, but I wonder whether any new facts will be found, at least on the direct cause of the inciden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ade a dramatic breakthrough in the National Assembly on negotiations for the special Sewol ferry law.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law is to be passed within the month. Compensation and indemnification for the victims’ families will likely be concluded by the end of the month. In the general context, the chao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is settling.

But we need social consensus on the search for the missing passengers. Currently, 10 victims are still missing: five students, two teachers and three passengers. Over 300 ships, nine airplanes, 120 divers and 800 soldiers and policemen are still engaged in the search operation. But there has been little progress. It has been 83 days since the last corpse was discovered.

Naturally, the search operation is funded by taxpayers’ money.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estimate, its cost reaches 350 million won ($326,000) a day. Since July 18, 29 billion won has been spent.

The political slogan “Search until the last body is recovered” is novel. But it can’t be a realistic goal for the actual operation. Though it is regrettable for the families of the missing victims, we can’t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the remaining bodies are lost. And during the search, the lives of two divers and five firefighters were lost.

In the near future, the government needs to decide whether to continue the search. As the ship gathers sediment, salvaging it will be harder. An opinion poll by Gallup Korea in late July showed that 65 percent think the ship should be salvaged, more than twice the number of those who think the search must continue until the last body is recovered. If the poll were taken now, the gap would likely be even bigger.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8, Page 38

by KIM JUNG-HA





9일로 세월호 참사 177일째다. 304명이 숨진 세월호 침몰 사고는 1995년 502명이 사망한 삼풍백화점 붕괴 이후 최악의 재난으로 국민들의 가슴에 지울 수 없는 큰 흉터를 남겼다. 하지만 삼풍 사고가 그랬던 것처럼 세월호 사고도 언젠가 역사의 한 페이지로 정리되기 마련이다. 검찰이 6일 발표한 최종 수사 결과를 보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은 대부분 규명이 된 것으로 보인다. 청해진 해운이 무리하게 배를 증ㆍ개축했고, 과적 상태로 배가 출항했고, 선원들이 운항 과실을 저질러 배가 기울었고, 선장은 승객들에게 퇴선 지시도 안하고 도망쳤고, 출동한 해경은 허둥지둥 대다가 골든 타임을 놓쳤다. 앞으로 특검이 다시 수사를 하겠지만 적어도 사고의 직접적 원인에 관한 한 이 이상 어떤 팩트를 새로 추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국회에선 여야가 극적 합의로 세월호특별법 협상의 돌파구를 뚫었다. 합의대로라면 이달 중으로 세월호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다. 유가족들에 대한 보ㆍ배상 문제도 이달 중으로 정리될 공산이 크다. 크게 보면 세월호 참사는 혼란에서 수습 국면으로 옮겨가는 중이다. 그런데 이쯤에서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리하고 넘어가야 할 대목이 있다. 바로 실종자 수색 문제다. 현재 실종자는 10명(학생 5명ㆍ일반인 3명ㆍ교사 2명)이다. 지금도 사고 해역에선 매일 선박 300여척, 항공기 9대, 잠수사 120여명, 군경 800여명이 투입돼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성과가 없다. 지난 7월18일 마지막 시신을 수습한 이후 83일째 추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당연히 수색 작업엔 세금이 들어간다. 정부 추산에 따르면 유류비ㆍ인건비 등 하루 수색 비용만 3억5000만원에 달한다고 한다. 7월18일 이후 수색에 투입된 재정만 29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마지막 한 사람까지 다 찾겠다”는 건 정치적 슬로건으로야 훌륭하지만, 수색 작업의 현실적인 목표가 되긴 어렵다. 실종자 가족에겐 죄송스런 얘기지만 시신이 유실됐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수색이 장기화되면서 잠수사 2명과 소방대원 5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머잖은 장래에 정부는 수색 지속 여부에 대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 선체에 퇴적물이 쌓일 수록 인양은 어려워진다. 이미 7월말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이제 선체를 인양하자’는 의견이 65%로 ‘실종자를 모두 찾을 때까지 수색해야 한다’(31%)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아마 지금 다시 조사를 하면 격차는 더 벌어질 것 같다.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