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bsession with social ‘eviden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obsession with social ‘evidence’


Smartphones are no longer just electronic devices; rather, they have become a part of our bodies and our identities.

“U-Turn,” a web cartoon written by comedian Yoo Sae-yoon, tackles the subject of smartphone addiction. It centers on a secret society called U-Turn, which is formed after people begin to suffer from “smartphone panic disorders” and “Wi-Fi allergy,” causing people to revert back to the days when smartphones were nonexistent.

Yoo is the story’s protagonist, and in each episode he includes a handwritten note about our digital culture. For example, he once wrote two posts on two separate social media sites - one about how happy he had been to play the character of a baboon, and another about his dislike of another subject. But the next day, online portals were filled with articles about how he disliked playing the baboon. And the conclusion of his experiment was that people only wanted to read sensational rants.

He also talked about his encounter with some young men at a bar. When the fans asked him to take a picture with them, Yoo said he was too drunk to pose for a photo and instead suggested having a drink together. But the men declined, saying they’d rather have a photo than a drink.

Yoo later wrote, “I would have wished to be a part of their memory rather than a record.”

It seemed that the young men thought it was more important to have “proof” of their meeting with Yoo on social media rather than to have a conversation with him.

Similarly, some people choose to take video and photos at concerts rather than enjoy them live. They believe projecting the image of having fun is more important than the concert itself, just like the young men who ran into Yoo. Social networks are a vast ground to show off photographic evidence. Even photos and posts about everyday life are a careful selection of what one feels is worth showing. People are constantly conscious of how others perceive them. American scholar Sonya Song argues that the psychological motivation for sharing on social media is “charged with emotions, bounded by self-image management and by concerns over relations with others.”

In fact, every social media user, including myself, knows it very well. But we don’t - and can’t - leave the world of social networking. There is so much “me” in the digital world of smartphones, tablets and digital cameras, but we still feel profoundly lonely. We are being “social” without having true communication. It reminds me of an old song by A Poet and A Governor, “There are too many me in me, so there is no place for you to rest.”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18, Page 35


BY YANG SUNG-HEE


단순한 기기를 넘어 신체의 일부, 정체성의 일부가 된 스마트폰. 스마트폰 중독을 소재로 한 '유턴'이란 웹툰이 있다. ‘스마트폰 공황장애’, ‘와이파이 과민증’ 환자들이 속출하자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로 돌아가자는 비밀결사 ‘유턴’을 조직한다는 내용이다.
개그맨 유세윤씨가 대본을 썼고, 유씨가 주요 인물로 나온다. 유씨는 매회 손글씨로 디지털 문화에 대한 단상도 함께 올린다. 가령 ‘개코원숭이 캐릭터를 할 때 행복했다’‘~싫었다’라는 글을 동시에 서로 다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더니, 다음 날 ‘유세윤, 개코원숭이 싫었다'는 글이 포털을 도배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자극적인 것만 보려 한다는 게 실험의 결론이다,
술자리에서 20대 청년들을 만난 얘기도 털어놨다. 팬이라며 사진을 찍자는 그들에게 술 취한 모습이니 사진은 곤란하고 술이나 같이 하자고 했더니, 술은 됐고 사진이나 한 장 찍어 달라더라는 것이다. 유씨는 “나는 기록되는 것보다 추억이 되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썼다.
그때 그 청년들에게는 유씨와 함께 술 마시는 것보다 그걸 SNS에 올릴 수 있는 ‘인증샷’이 더 중요했던 모양이다. 마치 공연에 가서 공연은 안보고 공연을 찍는 데 혈안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공연 자체보다 공연을 즐기는 여유와 취향이 있는 멋진 나, 개그맨 유씨와의 만남보다 그런 특별한 경험을 한 멋진 내가 더 중요하단 것이다.
SNS는 이런 인증샷을 위한 거대한 장이다. 소소한 일상을 올리는 것처럼 보여도 내 삶 중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만을 떼어내어 올린다. 남의 게시물을 공유해오거나 ‘좋아요’ 버튼을 누르는 것 또한 내가 어떤 사람인가를 인증하는 행위다. 남의 눈에 비친 나를 의식하는 행위다. 미국의 연구자 소냐 송은 소셜미디어에서 공유가 발생하는 3가지 심리 요인으로 “흥분, 셀프 이미지 관리, 사회적 관계에 대한 관심”을 꼽았다. SNS뉴스 사이트 버즈피드의 잭 스태퍼드 편집장 역시 “사람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와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는 다르다”고 했다. 사실 나를 포함해 지금 SNS를 하는 사람들도 알고 있는 얘기다. 알면서도 떠나지 못하거나, 떠나지 않을 뿐. 그러고 보면 디지털 세상에는 ‘내’가 참 많다. 아이폰, 아이패드, 셀카…. 그런데도 고독은 깊다. '소셜'한데도 진정한 소통은 쉽지 않다. 시인과 촌장의 옛 노래가 떠오른다.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가시나무’)

양성희 문화스포츠부문 부장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