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llenges raised by think tank head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allenges raised by think tank heads

In the JoongAng Ilbo’s recent report on conversations between Park Jin, the former National Assembly Foreign Affairs and Trade Subcommittee chairman, and leaders of think tanks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Korea was given four tasks for national strategy. First, Korea must deal with the distinct differences in posi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over world management. The two are headed toward a clash - China has achieved modern development through socialism, which stands in stark contrast to a capitalist America.

Ji Zhiye,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s of Contemporary International Relations, argues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not be judged based on American values. However, the United States does not look at China’s rise as values-based. Rather, it tends to view it as a form of expansionism that causes anxiety among its neighbors, said Strobe Talbott, president of the Brookings Institution. So Korea’s national strategy must be flexible.

Secondly, we need to expect a clash on security perspectives between Korea and China in the course of reunification. While China supports a peaceful Korean reunification, the basis is that a unified Korea cannot be a threat to China’s security. Former Chinese Foreign Minister Li Zhaoxing said that a unified Korea should be friendly to China, and Li Xiangyang, president of the Institute of Asia-Pacific and Global Strategy at the Chinese Academy of Social Sciences, argued that the U.S. military should not be stationed on the peninsula. It’s a warning that China will not allow the U.S. military to stand right in front of its gate. At this point, it’s more about the post-unification direction of the Korea-U.S. alliance. Seoul needs to establish a strategic security direction to ease concerns.

Thir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North and China has transformed into a one-on-one relationship. Li Zhaoxing, who served as the foreign minister and Chinese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didn’t deny the change. So Korea must make appropriate strategic adjustments in its China policy in accordanc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Fourth, Korea’s position on the prolonged discord between China and Japan should be defined. The four think tank heads who participated in the discussion agree that historical and territorial conflicts and structural contradictions would be long-lasting. Then, Korea should establish a diplomatic strategy as a buffer between China and Japan for peace in Northeast Asia. Of course, the idea is that Korea will proactively resolve the contradictions in Korea-Japan relations before China. We must also keep in mind that Korea should not be swayed by anyone - the United States or China.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31, Page 33

BY CHOI HYUNG-KYU




본보가 보도한 박진 전 국회 외통위원장과 미국(8월19~22일)·중국(10월27~30일)의 핵심 싱크탱크 수장들의 대담은 우리의 국가 전략에 크게 4가지 숙제를 던졌다. 우선 세계 경영을 둘러싼 미·중의 뚜렷한 시각 차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문제다. G2(미국과 중국)은 현재 문명 갈등을 넘어 문명 충돌로 가는 추세다. 중국은 사회주의라는 미국과 전혀 다른 가치로 오늘의 부흥을 이룬 만큼 미국적 가치로 국제 사회를 독단하지 말라(지즈예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장)는 입장이다. 그러나 미국은 오늘의 중국을 가치의 부상으로 보지 않고 주변국 불안을 야기하는 ‘팽창주의’(스트로브 탤벗 브루킹스연구소장)의 일환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하다. 국가전략에 탄력성이 더 있어야 한다는 거다.
둘째는 한반도 통일 과정에서 예상되는 한국과 중국의 안보관 충돌이다. 중국은 우리의 평화통일은 찬성하지만 자국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 조건을 단다. “통일 한국이 중국에 우호적이어야 하고(리자오싱 전 외교부장), 미군이 주둔하지 말아야 한다(리샹양 아·태 및 글로벌 전략연구원장)”는 말은 모두 중국 문 앞에 미군 주둔을 허용할 수 없다는 경고다. 이런 추세면 미군 주둔 문제에 끝나지 않고 통일 후 한·미 동맹의 지향점을 걸고 넘어질 게 뻔하다. 중국의 논리를 제압하고 우려를 덜게 할 수 있는 전략적 안보관 정립에 더 고민해야 하는 이유다.
셋째는 북·중 관계가 ‘국가 대 국가’ 개념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외교부장과 주미 대사를 지낸 리자오싱도 이를 부인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북한과 관련된 우리의 대중 외교도 국제 규범과 질서에 준하는 전략적 조정이 필요하다. 예컨대 북핵 혹은 탈북자 문제는 중국 외교가 착각할 수 있는 대한(對韓) ‘꽃놀이패’가 아니라 G2의 책임과 의무라는 점을 끊임없이 주지시키는 직·간접 외교전략을 짜야 한다.
마지막으로 중·일 갈등 고착화에 대한 한국의 처신이다. 이번 대담에 응한 4명의 중국 싱크탱크 수장들은 모두 양국의 (역사·영토 문제를 둘러싼) 구조적 모순은 한두 번의 정상회담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고 장기화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그렇다면 동북아 평화를 위한 한국의 중·일 완충 외교 전략이 필요하지 않을까. 물론 우리가 전향적 자세로 한·일 관계의 모순을 중국에 앞서 풀어낸다는 전제조건 아래서다. 하나 더 있다. “한국이 미국이건 중국이건 누구한테도 떠밀려선 안 된다”는 짐 드민트 헤리티지재단 이사장의 충고를 백 번 천 번 각인해 전략적으로 소화한다는 조건이다.
최형규 베이징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