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Chinese diplomac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Chinese diplomacy

About a month ago, I had dinner with a prominent politician visiting Beijing. After talking about various subjects, he asked, “Will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mee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I responded, “Beijing will not stipulate clearly whether or not it will happen. It will officially say that it all depends on Japan, but it will keep an under-the-table channel open and push for their objectives as much as possible.”

My position was based on what happened eight years ago. In September 2006, when the first Abe government began, the China-Japan relationship was extremely rough. Abe’s predecessor, Junichiro Koizumi, had visited Yasukuni Shrine for five consecutive years. Since Abe inclines farther to the right than Koizumi, the China-Japan relationship was bound to get worse.

But Beijing sought a new way to deal with the Abe camp and demanded that the Japanese prime minister stop visiting Yasukuni as a condition for China agreeing to a bilateral summit meeting. Abe said he would not publicize any of his future shrine visits as a compromise. China felt it had accomplished the goal to a certain extent, and Abe became the first Japanese prime minister to visit China before the United States.

The year 2014 is a repetition of 2006. Harsh Japan-beating, severed relations and nationwide anti-Japan rallies have occurred. But then, the Chinese government quietly opened up, and exchanges between the nation and Japan gradually spread from the civilian sector to local governments to business to former politicians to cabinet members.

Xi and Abe finally met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on Nov. 10. It was not a summit, but the China-Japan relationship has certainly started to mend, as the two countries agreed on a four-point promotion of mutual understanding.

At the same time, Korea is at a crossroads. Some people are criticizing that Seoul has misread the situation, which has resulted in diplomatic isolation.

Korea-Japan relations need to be fixed. But rushing to hold a summit in order to escape this isolation is not desirable. In diplomacy, just like in gambling, the person who becomes nervous and rushes has to pay a high price.

Similarly to what the Chinese government official said, there is no other way out rather than responding with composure. But composure should not be confused with stubbornness, and composure and flexibility are not contradictory. We don’t have much to gain by shutting off the exits and keeping a firm stance. We can learn from China’s firm yet flexible attitude.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11, Page 34

by YEH YOUNG-JUNE


한달여 전 베이징을 방문한 중진 정치인과 식사를 했다. 이런저런 대화끝에 정치인이 이런 질문을 던졌다. “과연 시진핑 주석이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줄까요?” 기자는 이렇게 대답했던 기억이 난다. “중국은 끝까지 가타부타 확답하지 않을 겁니다. 공개적으로는 ‘일본 하기에 달렸다’고 일관하면서도 물밑 창구를 열어두고 자신들의 목적을 최대한 관철시킬 겁니다. ” 기자가 그렇게 말한 건 8년전의 기억 때문이다. 아베 1기 내각이 출범한 2006년 9월에도 중일 관계는 극도로 나빴다. 전임자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5년 연속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한 결과였다. 고이즈미보다 훨씬 더 오른쪽으로 기운 아베가 집권했으니 중일 관계는 한층 더 나빠질 일만 남은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중국은 아베 진영과 물밑 접촉을 텄다. 대신 참배 중단을 정상회담의 조건으로 집요하게 요구했다. 아베는 묘안을 냈다. “이미 참배했는지 여부는 물론 앞으로 참배할지 말지도 일절 언급하지 않겠다.” 백기 투항은 아니지만 자신의 입장을 절반쯤 굽힌 격이 됐다. 중국은 그 정도 선에서 목적을 달성했다고 판단했고, 아베는 미국보다 중국을 먼저 방문한 일본 총리가 됐다. 복기를 해보면 2014년은 06년의 재현이다. 가혹하다 싶을 정도의 ‘일본 때리기’와 관계 단절, 여기에 전국적인 규모의 반일 시위가 양념처럼 가미된다. 어느 날 중국 정부가 슬며시 빗장을 푼다. 민간→지자체→재계→전직 정치인→각료급 교류로 옮아가는 점층법 패턴이다.
시 주석과 아베 총리가 1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났다. 정식회담은 아니었지만 4개항목의 공동인식 합의로 중일 관계가 복원의 물꼬를 튼 건 분명해 보인다. 더불어 한국도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됐다. 일각에선 판세를 잘못 읽어 외교 고립을 자초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보조를 맞춰주리라 믿었던 중국에게 뒷통수를 맞았다”는 말을 이제와서 한다면 그건 중국을 너무 몰랐다는 고백과 마찬가지다. 한일 관계는 반드시 복원되어야 한다. 하지만 고립을 탈피한답시고 일본과 정상회담을 서두를 일은 더더욱 아니라고 본다. 서두르는 쪽이 값비싼 댓가를 치르는 건 도박판 뿐 아니라 외교도 마찬가지다.
정부 당국자의 말대로 의연하게 대처하는 것 이외에 달리 방법이 없다. 다만 의연함을 강경함과 혼동해서는 안되며, 의연함과 유연함은 상충되는 개념이 아니란 점을 새겼으면 한다. 스스로 출구를 봉쇄하는 강경 일변도로는 얻을 게 그리 많지 않다. 강경한 듯하면서도 알고 보면 유연한 중국에 배워야 할 점이다.

예영준 베이징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