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y some lies can be tolerat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Only some lies can be tolerated


In American writer O. Henry’s short story “The Last Leaf,” a young artist named Johnsy, who has pneumonia, believes she will die when the last leaf falls from outside her window. On a very stormy night, an old artist who lives in the same apartment building as her paints an ivy leaf on the wall. Johnsy, who is tricked into believing that the leaf has remained on the branch and receives a new lease of life as a result, survives.

“The Last Leaf” somewhat frees us from the concept that all lies and tricks are bad. You may feel it is more truthful to say “yes” rather than “no” when asked if you lie often. Last year, the Japanese Cabinet Office surveyed young Japanese and foreigners between the ages 13 and 29.

When asked if they lie often, 28.9 percent of Japanese people, 27.6 percent of British people, 27.2 percent of Koreans and 23.3 percent of Americans responded yes. But it would be hasty to conclude that the Japanese are liars. Crimes like fraud, embezzlement and breach of duty are relatively low in Japan. But the survey revealed that the Japanese are comparatively tolerant of lies.

There is a saying in Japan, “A lie is a tactic too.” Sometimes, white lies are better than honesty. They also say, “Some truth comes from lies.” Meiji University’s social psychology professor Kenji Suzuki says that the Japanese value harmony with others and tend to tell a lie in order to avoid conflict. They sometimes hide their true intentions and answer to please others.

Lately, a controversy over a lie is stirring up in Japan. Former Japanese national swim team member Naoya Tomita was charged with stealing a camera that belonged to a member of the Korean media during the 2014 Asian Games in Incheon. More than a month after he returned to Japan, he now denies taking it. But the public is not buying his claim. Popular comedian Hitoshi Matsumoto said, “If I have to choose between O and X, I would have to choose X.” Singer Akiko Wada advised, “If Tomita is falsely charged, it is a big deal. But if not, he should bring himself together.”

Now that Tomita is claiming innocence, the Incheon District Court plans to demand a formal lawsuit if he objects to the charges. If he is really innocent, he should go through a trial. If he wants to save face by lying, he won’t be forgiven in Korea, or even in Japan, where people are more tolerant to lies.

*The author is the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18, Page 34

by LEE JEONG-HEON


오 헨리 소설 「마지막 잎새」에서 무명의 늙은 화가는 한 장 남은 잎새가 떨어지면 죽을 거라고 믿는 여류화가 존시를 위해 속임수를 쓴다. 비가 세차게 내리던 날 밤, 폭풍우에도 끄떡없을 암녹색 담쟁이 잎을 담벼락에 몰래 그린다. 그렇게 꺼져가던 생명의 불씨를 되살리고 자신은 폐렴에 걸려 세상을 떠난다.
“당신은 자주 거짓말을 하나요?”라는 예기치 않은 질문을 받으면 머리가 복잡해진다. 「마지막 잎새」를 떠올리며 ‘거짓말과 속임수는 모두 나쁜 것’이란 고정관념에서 조금 자유로워진다. “네”라고 대답하는 게 “아니오”라고 말하는 것보다 양심적일 지 모른다는 생각도 든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13~29세 사이 일본과 외국 젊은이들을 상대로 의식조사를 했다. “자주 거짓말을 하나요?”라고 묻자 일본인 28.9%가 “그렇다”고 답했다. 영국 27.6%, 한국 27.2%, 미국 23.3% 순으로 “네”라는 답변이 나왔다. ‘일본인은 거짓말을 잘 한다’고 단순하게 일반화할 순 없다. 사기·횡령·배임과 같은 거짓말 관련 범죄 발생률은 일본이 상대적으로 낮다. 다만 거짓말에 비교적 관용적인 일본인 특성이 드러났다는 분석이 많다.
일본에는 ‘거짓말도 방편(噓も方便)’이란 말이 있다. 때론 정직보다 하얀 거짓말이 낫다는 얘기다. ‘거짓말에서 나온 진실(噓から出たまこと)’이란 말도 쓴다. 메이지(明治)대학 국제일본학부 스즈키 켄지(鈴木賢志·사회심리) 교수는 “타인과의 조화를 중시하는 일본인이 의견 충돌을 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상대 취향이 자신과 달라도 속마음을 감춘 채 대답한다는 것이다.
여즘 일본에선 거짓말 논쟁이 뜨겁다. 인천아시안게임 때 한국 사진기자 카메라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수영 대표 도미타 나오야(?田??·25)가 결백을 주장하고 나서면서다. 벌금 100만원을 내고 일본으로 돌아간 지 한 달도 더 지나서야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여론은 싸늘하다. 인기 개그맨 마쓰모토 히토시(松本人志·51)는 “O, X표 둘 중 하나를 고른다면 X표를 줄 수밖에 없다”며 거짓말에 무게를 뒀다. 가수 와다 아키코(和田アキ子·64)는 “누명을 쓴 거라면 큰 일이지만 아니라면 정신차리라”고 충고했다.
인천지법은 무죄를 주장하는 도미타에게 “이의가 있으면 정식재판을 청구해 소명하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떳떳하다면 재판을 통해 밝히면 된다. 본인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당당하게 나설 필요가 있다. 혹시 거짓말 뒤에 숨어 순간을 모면하려는 것이라면 한국은 물론 비교적 거짓말에 관대한 일본에서도 결코 용서받지 못한다.

이정헌 도쿄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