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sion flip-flops stall crucial reform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ension flip-flops stall crucial reforms

Ruling party lawmakers have proposed a bill on public servant pension reform. “The deficit of the public pension fund is expected to reach 18 trillion won ($16.2 billion) by 2030, posing a great burden on government finances and the national economy, and the discrepancy with the national pension is also problematic,” they said in the purpose statement. The reform plan includes trimming payments, putting newly hired public servants in the national pension, extending the contribution period from 33 years to 40 years and raising the eligibility age to 65 from 60.

I’m talking about a bill proposed six years ago, not the one suggested by Grand National Party members last month. This measure was the work of Rhyu Si-min, a former health minister who was an independ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anuary 2008. Twelve members of the ruling United New Democratic Party, now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signed the bill. The two bills are largely similar and the aforementioned four provisions exactly the same in each. Regardless of the administration, the direction of public pension reform is already set.

“The reform is not to punish the public servants,” said Rhyu in an interview with JTBC. “As the population structure changes to an ultra-aging society, there is no other way, whether liberals or conservatives are in power.” Of the Saenuri Party’s proposal, he said he was impressed as it is “a bit more radical than the proposal I drafted in 2008.” He supports the bill because “the problem will be more serious 10, 15 years from now. In Germany, 21 percent of the income is contributed for the pension. We pay in less, so we cannot pay out as much. The nation cannot just conjure up money for pension payments.”

Opposition politicians often oppose policies they supported when they were the ruling party, so Rhyu’s enthusiastic and open backing is noteworthy. But the NPAD is not being so frank. They acknowledged the necessity of reforming the public servants’ pension six years ago, so they must know the situation is worse now. But the opposition party repeatedly says reform cannot be passed this year, criticizing the Saenuri Party’s initiative while offering no alternative.

Rhyu remembers his pension proposal being fiercely resisted by bureaucrats an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doing nothing but talk.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finally raised the banner over the protests of civil servants, and it would be a national catastrophe to waste those efforts because of the opposition party.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19, Page 34

by KIM JUNG-HA


여당 의원들이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발의했다. 이들은 법안 제안 취지에서 “공무원연금의 적자규모가 2030년엔 1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돼 정부재정과 국민경제에 큰 부담이 되고 있고, 국민연금과의 형평성도 문제”라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개혁 법안은 퇴직연금 지급율 인하, 신규 임용 공무원은 국민연금에 가입, 공무원 기여금 납부기간을 33년에서 40년으로 연장, 퇴직연금 지급개시 연령을 60세에서 65세로 상향 조정 등의 내용을 담았다. 요즘 세상이 다 아는 얘기를 왜 다시 꺼내는지 의아하게 생각할 분도 있겠다. 하지만 이 법안이 6년 전의 것이라는게 함정이다. 지난달 새누리당 의원들이 내놓은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말한 게 아니다. 이는 2008년 1월 노무현 정부에서 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시민 의원(당시 무소속)이 대표 발의하고 그때까지 여당이었던 대통합민주신당(현 새정치민주연합)의 의원 12명이 서명했던 법안이다. 많은 독자들이 헷갈렸듯 새정치연합 의원들이 6년전 내놓은 안이나 최근 새누리당이 제출한 안은 얼개가 엇비슷하다. 심지어 위에서 예시한 4가지 특징은 완전히 똑같다. 누가 집권해도 공무원연금의 개혁 방향은 이미 정해져 있다는 의미다. 장관시절 공무원연금 개혁에 공을 들였던 유 전 의원은 얼마전 JTBC 인터뷰에서 “공무원들이 무슨 잘못을 해서 벌 주려고 개혁하는 게 아니다. 인구구조가 초고령사회로 가기 때문에 진보ㆍ보수를 떠나 누가 살림을 하더라도 이건 돈 문제니까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개혁안에 대해 “이건 2008년에 제가 낸 개정안보다 좀 더 급진적인 안”이라고 놀라워한 뒤 “지금 개혁하지 않으면 10년, 15년 후엔 문제가 더 심각해진다”며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그는 “독일은 소득의 21%를 (보험료로) 낸다. 우리는 적게 내기 때문에 많이 줄 수가 없다. 국가는 어디 흙 파서 돈 만드는 게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미FTA처럼 자신들이 집권했을 때 추진한 정책도 야당이 되면 뒤짚어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한 현실에서, 유 전 의원이 과거의 소신을 당당히 밝힌 것은 박수받을 일이다. 그에 반해 새정치연합의 자세는 솔직하지 않다. 이미 6년 전 법안에서 공무원연금 수술의 절박성을 호소했다면 지금은 지금은 병세가 더욱 위중해졌다는 걸 모를리 없다. 그럼에도 새정치연합은 “연내 처리는 절대 안된다”는 말만 되풀이 한다. 새누리당 개혁안을 비판하면서도 그러면 어쩌자는 건지 대안이 없다.
유 전 의원은 “공무원 연금 개혁은 주무부처가 안한다고 해서 정부안 자체를 만들지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만큼 관료들의 저항이 심했다는 얘기다. 이명박 정부도 말만 하다가 그냥 넘어갔다. 모처럼 박근혜 정부가 공무원들의 반발을 무릅쓰고 깃발을 치겨 든 공무원연금 개혁이 야당의 비협조로 물거품이 되는 건 국가적 재앙이 아닐 수 없다.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