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different, not differentl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different, not differently


Over the past few weeks, the person featured most on television in Japan is Cho Hyun-ah, an executive vice president at Korean Air Lines and the eldest daughter of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For some reason, the media coverage of Cho is even heavier in Japan than in Korea. In the same period, she has even received more television coverage than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course, the incident is shameful for Korea, and the unqualified heiress needs to keep her hands out of the operation and management of the company. However, the Japanese media’s ridiculing of Cho has crossed the line. Only a couple of years ago, the media in Japan argued that Japanese companies need to learn from the management of Korean conglomerates, otherwise there would be no future for Japan.

But is Japan really picking on Korea when our economy is thriving? Are we on the right track two years after advocating for a “creative economy?”

Noroo Paint Chairman Ahn Kyung-soo, who had held executive positions in Samsung and Daewoo in Korea and Sony and Fujitsu in Japan, cited Apple founder Steve Jobs’ famous line. “It seems that Koreans have misinterpreted Steve Jobs’ quote, ‘Think different’ as ‘Think differently,’” he said.

Strictly speaking, “think different” is very different from “think differently.”

The latter is in the range of “differentiating.” But when Jobs said “think different,” he was referring to creativity. The two concepts are completely separate. We should not continue to think differently but instead we should think of something different to create new values for the creative economy.

Also, the creative economy should be initiated by companies, not the government. Whenever a new idea comes out, President Park Geun-hye declares, “This is creative economy.” We cannot expect companies to explore creativity when they are given a certain direction by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s job is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allows companies to take risks. It should not interfere with their ventures unless they lead to corporate negligence.

The year is coming to an end. Many people I meet in Japan worry about the Korean economy. But most are busy mocking the “nut princess.”

Korean companies are at a critical juncture. If Korea had “innovative” companies like Google, Apple, Alibaba, or Softbank, any speculation of economic crisis would have been seen as a joke. But there are no such Korean companies. The answer is clear. The companies mentioned above have something in common. They “think different!” Now is not the time to discuss the scandals of executives.

The author is the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30, Page 30

by KIM HYUN-KI


최근 2~3주 동안 일본 TV의 최대 주인공은 단연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일 게다. 어찌 된 영문인지 한국보다 더하다. 아마도 같은 기간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보다 화면에 더 많이 노출된 유일한 인물일 듯 싶다. 물론 이번 소동은 국가적으로 창피한 일이다. 자격미달 세습 경영자는 물러나야 마땅하다. 하지만 일본 방송사의 조롱성 보도는 이미 도를 넘어선 느낌이다. 불과 2~3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 재벌(대기업)의 신속 경영을 본받아야 한다. 그렇게 안 하면 일본의 미래는 없다"고 요란을 떨던 일본 언론이 맞나 싶다.
그렇다면 여기서 생기는 의문. "우리 경제는 잘 나가고 있는 데 괜히 일본 언론이 트집잡고 있는 거 맞나." "'창조경제' 외치며 2년 지났는데 과연 번지수 제대로 찾은 거 맞나."
한국 기업(삼성·대우)과 일본 기업(소니·후지쓰)에서 두루 임원을 지낸 안경수 노루페인트 회장은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말로 답을 대신했다. "'Think different'라고 한 스티브 잡스의 말을 한국에선 'Think differently'로 잘못 해석하고 있는 것 같아요."
'다른 걸 생각하기'와 '다르게 생각하기'는 비슷한 것 같지만 엄밀히 보면 크게 다르다.
후자는 '차별화'의 범주에 머문다. 반면 스티브 잡스가 말한 전자는 그걸 뛰어넘어 '창조성'의 영역으로 들어간다. 하늘과 땅 차이다. 한마디로 '다르게 생각하는 걸'로 그쳐선 안 되며 '다른 걸 생각'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야 진짜 창조 경제란 얘기다.
또 하나. 그 주체는 기업이야 한다. 헌데 우리는 정부가 나선다. 조금만 색다른 게 나오면 박근혜 대통령 스스로 "이런 게 창조경제"라고 규정한다. '방향성'을 제시당한 기업들에게 창의력을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緣木求魚)나 다름없다. 정부는 그저 기업들이 도약할 수 있도록 환경만 조성해 주면 된다. 아니 엄밀히 말하면 발목만 잡지 않으면 된다. 물론 그게 기업의 방임으로 이어져선 곤란하지만 말이다.
올해도 앞으로 이틀 남았다. 최근 일본에서 만나는 많은 이들이 내년 한국 경제 위기를 걱정한다. 물론 '땅콩 공주'사건처럼 조롱섞인 억측이 대부분이다.
결국 관건은 우리 기업이다. 미국의 구글·애플, 중국의 알리바바, 독일의 '로켓 인터넷'(세계 3위의 온라인쇼핑몰·창피한 이야기지만 최근까지 기자도 로켓 부품과 관련된 기업인 줄 알았다), 일본의 소프트뱅크 같은 '혁신 기업'이 한국에서 팍팍 튀어나왔다면 '경제위기'운운하는 억측조차 우스갯소리가 될 것이다. 지금 우리에겐 그런 기업이 없다. 답은 나와 있다. 앞에 거론한 기업들의 공통점이다. 'Think different'!. 대기업 총수 가석방 운운하는 저급 논쟁을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