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ting restrictions on technolog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ifting restrictions on technology

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CES) ended last weekend, and drones were the star of the show. This year, drones were given their own section for the first time in CES history and booths were crowded with people amazed by the test flights of the unmanned aerial vehicles. Chinese company DJI is a leader in commercial drones, and its presentation wowed audiences and received high praise.

The theme of this year’s CES was deviation from consumer electronics. Contrary to its name, CES was full of presentations of innovative IT gadgets, such as unmanned cars, health care devices and wearable devices, which are now coming in the form of necklaces, rings, shoe soles and belts. Major automakers presented driverless cars and remote-controlled parking technology, proving that the convergence of automobile and information technology is in full swing.

But these technologies are almost useless in Korea. A wearable sensor that attaches to a hard hat to give work orders and prevent accidents has been developed, but it cannot be used in Korea because regulations state that holes cannot be made in safety helmets. Smart health care devices are classified as medical devices and must comply with strict regulations. In the United States, driverless automobiles are permitted on the road in Nevada, Florida and California. But in Korea, the Automobile Management Act prohibits test driving those vehicles, so driverless cars cannot be commercialized. There are four ministries that regulate drones, but no agency is directly in charge of certifying them.

The highlights of these new technologies at CES mean the flow of IT is changing. Now, companies are only competitive if they have new functions. But in Korea, regulations block technological advances.

In 1865, the British Parliament passed the Red Flag Act when steam-powered locomotive accidents increased. In addition to the driver and the engineman, the locomotive was required to have a man with a red flag walking in front to indicate that the vehicle was moving, and a maximum speed of 2 miles per hour in a city was imposed. The law was enforced for 30 years, and the British automobile industry lost its competitiveness. It is a classic example of how improper regulations on technology can fail.

At this year’s CES, Chinese companies presented creative items. Aside from home appliances and televisions, venture companies in Europ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 not Korea’s Samsung and LG - led the innovation. In order not to fall behind, we need to make sure laws and regulations don’t hinder technological advancements.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13, Page 29

by SOHN HAE-YONG


지난 주말 막을 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선 무인항공기(드론)가 샛별로 떠올랐다. 올해 처음으로 독립전시관을 마련했지만, 드론의 시험 비행을 보려는 인파로 전시관은 늘 북새통이었다. 이 분야 세계 1위인 중국 기업 DJI의 시연 때에는 감탄사와 환호가 끊이지 않았다.
올해 CES의 화두는‘탈(脫)가전’이었다. 가전전시회라는 명칭이 무색할 정도로 무인자동차ㆍ헬스케어ㆍ웨어러블 기기 등 혁신적인 정보기술(IT) 기기들이 전시장을 가득 채웠다. 웨어러블 기기는 시계 형태에서 벗어나 목걸이ㆍ반지는 물론, 신발 깔창이나 허리띠에까지 범위가 넓어졌다. 주요 완성차 업체는 운전자 없이 달리는 무인 주행, 원격 주차 기술 등을 선보이며 자동차와 정보기술 (IT)간 융합이 본격화 됐음을 알렸다. 하지만 이런 기술은 한국에서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한국에선 안전모에 센서를 달아 업무지시ㆍ사고예방을 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술이 개발됐지만 ‘안전모에 구멍이 없어야 한다’는 인증 규제에 묶여있다. 스마트 헬스케어 제품은 의료기기로 간주돼 엄격한 규제를 받는다. 미국 네바다ㆍ플로리다ㆍ캘리포니아주 등에서는 무인 자동차 운행이 허용되지만, 한국에서는 도로 테스트를 금지하는 자동차관리법 때문에 상용화가 불가능하다. 드론도 관련 부처만 네 곳으로 컨트롤타워가 따로 없다보니, 안전성 인증을 전담하는 조직조차 없는 실정이다. 이들이 CES의 새 ‘주인공’으로 등장했다는 것은 IT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젠 단순한 가전ㆍ모바일로는 고부가가치를 얻을 수 없으며, 새로운 기능ㆍ기술과 융합해야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한국은 아직도 낡은 규제가 길을 막고 있다. 1865년 증기자동차 교통사고가 늘어나자 영국 의회는 ‘적기조례’라는 법을 만들었다. 운전사와 화부(火夫) 외에 붉은 깃발을 든 신호수를 둬 자동차의 운행을 알리고, 시내에서는 속도를 시속 3㎞로 제한하는 내용이다. 30년간 이어진 이 규제는 세계 최초로 자동차를 상용화한 영국의 자동차 산업 경쟁력을 스스로 내놓는 결과를 낳았다. 설익은 기술 규제의 폐단을 알려주는 사례다. 이번 CES에선 카피 제품을 주로 내놓던 중국 업체들이 독자적 제품을 선보이는 등 추격이 만만치 않았다. TVㆍ냉장고 등 가전을 제외한 혁신제품을 주도한 곳은 삼성ㆍLG전자가 아닌 미국ㆍ중국ㆍ유럽의 벤처기업이었다. IT 융복합 시대에 한국이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법·제도가 기술의 발목을 잡는 일은 없어야할 듯 싶다. 힘센(?) 국회의원ㆍ공무원들부터 CES 현장에 다녀와 새로운 IT 물결을 보고 느꼈으면 한다.
경제부문 손해용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