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shouldn’t be the scapegoa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amsung shouldn’t be the scapegoat

“There are holes in the nation,” Dr. Chung Doo-ryeon, chief of the division of infectious diseases at Samsung Medical Center, told a National Assembly special committee meeting June 11, and his words left Samsung Medical Center bombarded by criticism.

Samsung Medical Center failed to manage the isolation list, excluding an irregularly employed medical aide who transported MERS patients. The hospital did not distribute proper protective clothing to staff until June 17.

This does not mean the government is any less accountable. Even if Samsung Medial Center had holes, the government must take the final responsibility. Moreover, the government left the nation in chaos by withholding the release of MERS information. Due to the government’s faulty initial response, Patient No. 14, a super-spreader, infected more than 80 people. There is also evidence of more holes in the government.

Also, holes could be found among the people. Patient No. 14 spread the virus, visiting multiple hospitals for three days. Another patient did not wait for the test result, broke the room lock and took a taxi home, threatening, “If I have MERS, I will spread it everywhere.”

MERS has infected the hospitals,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In that sense, it is justifiable to say there are holes in the nation, although the Samsung doctor probably didn’t mean it that way.

Yet the government trying to transfer responsibility to Samsung Medical Center is worrisome. People increasingly think it is not just the hospital, but Samsung as a company that is at fault. On June 17, Samsung Group executives released an official statement, and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Jay Y. Lee apologized the next day.

Still, people demand a more proper apology. Lee’s apology seems to be a survival tactic to end the cycle of blame. I do not mean to discuss whether this conscious strategy is justifiable. Right or not, Samsung has a problem to resolve on its own.

But more importantly, the government should not hide behind Samsung. A photo of Samsung Medical Center Director Song Jae-hoon bowing to President Park Geun-hye betrays such an intent. The government may be trying to hide its faults, using the public criticism of Samsung as a shield, when it should strictly and sincerely repent for its mistakes.

But there is no reason to feel sorry for Samsung or Samsung Medical Center. It is doubtful that Samsung Medical Center’s status as a top hospital will change. Instead, it may attract more patients. Many people will believe the MERS problem was exaggerated because it involved Samsung and that mistakes will be corrected because it is Samsung. If Jay Y. Lee is sincere about “overall innovation of the hospital as soon as the crisis is settled,” the government should also deal with its problems. The government must not hide behind Samsung.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ne 24, Page 30

by KIM JUN-HYUN




“국가가 뚫린 겁니다. 이것은.”
11일 국회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두련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과장이 던진 이 말로 삼성서울병원은 벌집이 됐다. 대신 뭇매를 맞던 정부는 가까스로 한숨 돌렸다.
삼성서울병원은 비정규직인 이송요원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격리대상자에서 빠트리는 등 기본 중의 기본인 격리대상자 파악과 관리에 소홀했다. 메르스 발병 한 달이 거의 다 된 17일에서야 제대로 된 보호복을 의료진에 지급하기도 했다. 삼성서울병원이 ‘뚫렸다’는 증거는 더 있다. 그렇다고 정부의 책임이 가벼워지는 건 절대 아니다. 삼성서울병원이 뚫렸더라도 그에 대한 최종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한다. 게다가 정부는 메르스 관련 정보 공개를 미루면서 국민을 혼란에 빠트렸다. ‘수퍼 전파자’ 14번 환자가 80여 명을 감염시키게 된 것도 정부의 초동 대응 미숙 탓이 컸다. 정부가 ‘뚫렸다’는 증거도 더 있다. 국민도 뚫렸다. 14번 환자는 통제를 따르지 않고 사흘 동안 병원 곳곳을 돌아다니며 병균을 퍼뜨렸다. “내가 메르스에 걸렸다면 다 퍼뜨리고 다니겠다”며 검사 결과도 기다리지 않고 병실 걸쇠를 부수고 택시로 귀가한 40대 환자는 또 뭔가. 메르스에 병원ㆍ정부ㆍ국민이 다 뚫린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국가가 뚫렸다”는 주장은 정당하다. 물론 삼성서울병원 과장이 이런 뜻으로 말한 것은 아닐 테지만. 다만 ‘뚫린 곳 찾기’ 와중에 정부가 삼성서울병원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건 걱정스럽다. 사람들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삼성’을 본다. 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삼성이란 회사가 문제라는 식으로 의식을 확장한다. 17일 “부끄럽고 참담하다”는 삼성그룹 사장단의 공식 입장이 나오고, 이튿날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과했는데도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거세진 게 그 증거다. 이 부회장은 23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사죄는 이쯤에서 고리를 끊어야 한다는 생존 의식의 발로라고 나는 본다. 이런 ‘의식의 확장’이 온당한가는 논외다. 옳든 그르든 삼성이 스스로 해결해야 숙제다. 중요한 건 정부가 삼성 뒤에 숨어서는 안된다는 사실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만난 삼성서울병원장이 머리를 조아리고 있는 사진 한 장에서 그런 조짐을 본다. 삼성에 대한 여론의 비판을 방패막 삼아 슬그머니 자신들의 과오를 숨기려는 건 아닌가 하고 말이다. 처절한 자기반성을 해도 모자랄 판 아닌가. 그렇다고 삼성을, 삼성서울병원을 가여워할 이유는 없다. 이번 사태로 인해 삼성서울병원이 최고 병원의 지위에서 몰락할 지는 의문이다. 오히려 이전보다 환자들이 더 많이 몰릴지도 모른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삼성이라서 문제가 더 크게 불거졌고, 삼성이라서 잘못을 제대로 바로잡을 것이라 믿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사태 수습이 되는 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혁신하겠다”는 이 부회장의 다짐이 사실이라면 남은 문제는 정부다. 정부가 삼성 뒤에 숨으면 안된다.
김준현 경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